• 구름많음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12.3℃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괴물’ 문주연 사건의 진범은 역시 최진호! 여진구 진실 알았다 ‘충격’ 엔딩

URL복사

 

모든 비극이 시작된 21년 전 이유연(문주연 분) 사건의 진실이 마침내 밝혀졌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14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의 상상을 초월한 공조가 심박 수를 높였다. 판을 설계한 한주원과 이를 실행한 이동식의 치밀한 작전은 참혹한 진실을 끌어 올렸다. 한주원은 아버지 한기환(최진호 분)의 진짜 얼굴을 마주하고 걷잡을 수 없는 분노로 들끓었다. 거센 빗줄기를 온몸으로 맞으며 한기환에게 걸어가는 그의 폭주는 ‘숨멎’ 엔딩을 선사했다. 이에 14회 시청률은 전국 5.3%, 수도권 6.3%(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

 

이날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이동식, 한주원의 은밀한 공조는 소름을 유발했다. 한주원은 이동식에게 한기환의 청문회장에서 자신을 긴급 체포하라고 제안했다. 한주원은 누구보다 아버지 한기환을 잘 알았다. 의혹들에 철벽 방어할 것을 예상한 그는 자신이 미끼가 되어 청문회를 엎고자 한 것. 후폭풍을 무릅쓴 그의 위험한 계획에 이동식은 묵비권 행사를 약속하는 조건으로 승낙했다.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위험하고도 은밀한 작전은 성공하는 듯 했지만, 한주원이 약속을 뒤집고 혐의를 인정하며 반전을 맞았다. 돌발 행동에 당황한 이동식에게 한주원은 과거 자신과의 약속을 깬 것을 꼬집으며 “누구는 자수하지 않았고, 약속을 저버렸는데 나는 왜 지켜야 하죠? 나는 처벌받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마저도 잘못을 바로잡고자 했던 한주원의 큰 그림이라는 것을 깨달은 이동식은 한 방 맞은 기분이었다. 결국 정직 처분을 내리며 그의 뜻을 따랐다.

 

진실을 좇는 한주원의 진격은 위험하리만치 무서웠다. 경찰청장 자리를 눈앞에 두고 청문회가 엎어지자 분노를 터뜨리는 한기환에 “화는 내가 내야죠. 아버지가 서울청으로 직접 데려간 이동식 손에 내 발목이 나가게 생겼는데”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한주원은 “말씀해주시면 저는 들을 겁니다. 죄송합니다, 아버지”라며 그의 경계를 느슨하게 풀어냈다. 이동식과 한주원이 작당을 벌여 뒤통수를 친 거라 직감했던 한기환은 뜻밖의 태도에 혼란했다. 

한편, 이동식은 이창진(허성태 분)을 조여가고 있었다. 박정제(최대훈 분), 오지화(김신록 분)와 합동 작전을 펼쳐 그를 경찰서로 연행했다. 오지화는 과거 이창진이 술주정으로 늘어놓던 “개발 좀 하자고 거기 한다 하는 인간들한테 이용당했다”라는 말을 언급하며 한기환, 도해원(길해연 분), 이창진의 관계를 파고들었다. 하지만 이창진은 당시 아내였던 오지화에게 잘 보이기 위한 주접이었을 뿐이라고 능청스럽게 둘러댔다. 이창진은 쉽게 입을 열지 않았고, 정철문(정규수 분)이 들이닥치며 결국 그는 풀려났다. 이 역시 한주원의 덫이었다. 이창진이 풀려나도록 유도한 것. 그리고 이동식은 한주원이 설계한 판에서 함께 움직여 주고 있었다. “이제 뭘 해드릴까?”라고 묻는 이동식에게 이창진을 쫓는 척 해달라 부탁했다.

 

모든 건 한주원의 계획대로 되고 있었다. 궁지에 몰린 한기환과 이창진은 은밀히 접선했고, 한주원은 한기환의 차에 미리 설치해둔 도청 장치를 통해 이들의 대화를 엿들었다. 그리고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했다. 강진묵(이규회 분) 자살교사를 사주한 이가 한기환이라는 것, 이를 알고 있는 정철문을 다음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것, 그리고 남상배(천호진 분)를 죽인 사람은 이창진이고 이 사실을 아버지가 모두 알고 있었다는 것까지, 아버지의 실체를 확인한 한주원은 충격에 휩싸였다. 하지만 끝이 아니었다. 이유연을 죽인 진범이 한기환이라는 사실은 한주원의 들끓는 감정에 불을 지폈다. 걷잡을 수 없는 분노와 고통에 휩싸인 한주원은 골프채를 꺼내 들고 두 사람을 향해 걸어갔다.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걸어가는 그의 위태로운 얼굴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흩어진 진실의 조각들이 드디어 맞춰졌다. 21년 전 이유연을 죽음으로 몰고 간 사람은 한기환이었다. 또한, 진실을 완벽하게 은폐하기 위해 이창진을 통해 강진묵까지 살해 지시했고, 정철문 역시 처리하고자 했다. 믿기 힘든 참혹한 진실 앞에 한주원은 어떤 선택을 내릴까. 괴물을 잡기 위해 스스로 미끼가 되어 온몸을 내던진 한주원은 과거 이동식이 그랬듯 휘몰아치는 폭풍을 향해 진격하고 있다. 이동식과 한주원은 실체를 드러낸 괴물들에 맞서 어떤 승부수를 띄울지, 끝을 알 수 없는 두 남자의 결말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대박부동산’ 장나라-정용화, “퇴마 사기꾼, 설마 퇴마사에게도 사기를?”
“의문투성이 그 여자! 파헤치려는 그 남자!”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정용화가 불꽃 튀는 ‘어메이징 첫 대면’ 현장을 선보인다. 오는 4월 14일(수)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연출 박진석/제작 몬스터유니온, 메이퀸픽쳐스)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작가와 ‘학교 2017’, ‘맨몸의 소방관’, ‘간서치열전’ 등을 연출한 박진석 감독의 만남으로 결이 다른 ‘K-오컬트’의 신세계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 사장이자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아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정용화는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라는 생각을 지닌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치밀함과 부드러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장나라와 정용화가 퇴마사 홍지아와 퇴마 사기꾼 오인범으로 변신한 ‘수상한 독대’ 투샷이 포착됐다. 극중 오인범(정용화)이 ‘대박부동산’으로 인


영화&공연

더보기
배우 신성록,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이후 ‘드라큘라’ 로 열일행보 이어간다!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드라큘라’타이틀롤로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록은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백작 역을 맡아 매 공연 역대급 무대를 선사,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지난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 소식을 전하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디컴퍼니㈜ 창립 20주년 두번째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신성록은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다. 400년이 넘는 세월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를 그가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려낼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2004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신성록은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키다리 아저씨', '엘리자벳'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은 물론 그만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관객들을 단단히 매료시키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무대까지 장악하며 연이은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는 신성록.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드라큘라’ 무대에서는 또 어떤 모습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