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7.6℃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10.6℃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0.8℃
  • 흐림부산 9.0℃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8.1℃
  • 맑음금산 8.5℃
  • 구름조금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월간 윤종신 3월호, 정규 10집에 수록된 '몬스터' 형식적 파괴로 실험적 사운드 선보인다

URL복사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3월호가 31일 발매된다.

 

리페어로 진행되는 2021년 ‘월간 윤종신’ 3월호는 지난 2005년 윤종신 10집 앨범 ‘Behind The smile’에 수록된 ‘몬스터’이다.

 

‘몬스터’는 끝나도 끝난 게 아닐 만큼 강렬했던 어떤 사랑을 ‘몬스터’에 비유한 곡이다. 원곡 발표 당시 실험적인 발라드라는 평가를 받았고, 지금도 ‘윤종신적인 발라드’를 설명할 때 자주 손꼽히는 곡이기도 하다.

 

윤종신은 ‘몬스터’를 리페어하면서 보다 실험적인 사운드를 원했다. 가사 속 이야기를 발라드 특유의 서정성이나 낭만성에 가두지 않고자 했고, 편곡을 맡은 015B 정석원과 형식적인 파괴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사이키델릭 장르를 근간으로 음을 왜곡하고 찢으면서 가사가 주는 이미지를 사운드로 표현해보고자 했다. 

 

윤종신은 “‘몬스터’는 그당시 제가 즐겨보고 또 좋아했던 여러 오컬트 영화에서 이미지를 착안해 만든 곡”이라며 “오컬트 영화는 안 보이는 존재와 싸우는 것이고 일단 끝이 난 것 같아도 알고 보면 끝난 게 아니다. 그게 지난 사랑에 대한 감정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잊는 것도 떨쳐버리는 것도 잘 안 되는 그런 힘겨운 사랑은 끝나도 무슨 역병에 걸린 것처럼 오래 앓게 되지 않나”라며 “그 근원에는 내 눈앞에는 이제 없지만 여전히 주변을 맴도는 것처럼 지독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상대가 있는 것이고, 그 상대를 ‘몬스터’에 비유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윤종신이 부른 ‘몬스터’는 3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배우 신성록,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이후 ‘드라큘라’ 로 열일행보 이어간다!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드라큘라’타이틀롤로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록은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백작 역을 맡아 매 공연 역대급 무대를 선사,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지난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 소식을 전하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디컴퍼니㈜ 창립 20주년 두번째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신성록은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다. 400년이 넘는 세월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를 그가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려낼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2004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신성록은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키다리 아저씨', '엘리자벳'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은 물론 그만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관객들을 단단히 매료시키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무대까지 장악하며 연이은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는 신성록.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드라큘라’ 무대에서는 또 어떤 모습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