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21.6℃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3.3℃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로스쿨’ 연기본좌 김명민, 미래 법조인을 양성하는 공포의 ‘양크라테스’ 양종훈 교수역

URL복사

 

JTBC ‘로스쿨’로 안방극장에 돌아온 ‘연기본좌’ 김명민이 “법과 정의란 무엇인지 논하는 고품격 드라마가 될 것”이라는 이유 있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 (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에서 엘리트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 역을 맡은 김명민. ‘로스쿨’은 영화 ‘조선명탐정’ 3편의 시리즈로 호흡을 맞춘 김석윤 감독과 함께하는 첫 드라마다. “이제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두텁다”고 운을 뗀 그는 “워낙 연출이 탄탄한 감독이라 현장에서 함께 작업했던 나날들이 항상 그리웠고, 이번엔 드라마로 재회하게 돼 더 새롭고 기쁘다”는 소회를 밝히며 누구보다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고 보면 김명민은 지금까지 의사, 변호사, 교수 등 유독 전문직 역할을 많이 했다. 그의 이름 앞에 ‘프로 전문직러’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하는 이유다. 그런 그의 마음을 움직인 ‘로스쿨’만의 매력은 바로 “미래 법조인을 양성하는 로스쿨 배경이라는 점이 참신했다”는 것. “교수들의 수업과 제자들의 토론 등을 보면 정말 실생활에서 누구나 한 번은 겪을 수 있는 일들을 매우 정교하고 깊이 있게 다룬다. 그래서 법과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만드는 고품격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양종훈’이란 인물의 매력도 와닿았다. 그에 대해 “과거 엘리트 코스를 밟은 검사였으나 어떤 계기로 옷을 벗는 인물”이라고 운을 뗀 김명민은 “눈치를 보지 않고 쓴소리도 거침없이 내뱉어 학내에선 ‘공포의 양크라테스’로 통하지만, 표현이 투박할 뿐, 제자들이 악독한 법조인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한 진심이 느껴졌다. 열정과 따뜻한 심성을 지녔다”며 마음이 동했던 반전 매력을 전하기도 했다. 

 

그런 남모를 사연으로 교단에 선 그를 표현하기 위해 “일상의 말투, 헤어스타일, 사람을 바라보는 눈빛 등 그 세월 동안 많은 걸 변화한 인물임을 느낄 수 있게 표현하려고 했다”며 양종훈만의 철저한 교육 신념을 담기 위해 고민했던 과정을 밝혔다. 무엇보다 김명민만의 독보적인 딕션으로 전달될 전문적 법률 지식에도 기대가 높아지는 바. “연기하는 내가 이해해야 시청자분들도 편하게 보실 수 있다”는 생각에서부터 출발했다는 그는 “일상생활에서는 잘 쓰지 않는 생소한 언어들이다 보니 하나씩 공부하면서 단어가 쓰이는 상황과 뜻을 제대로 숙지하려고 했다”며 용어 하나하나 다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매 작품마다 진심으로 임하며 상당한 연습량을 투여, ‘명민좌’의 명성을 이어 온 그만의 노력과 열정이 또 한 번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마지막으로 “강렬하면서도 따뜻한 반전 매력을 지닌 양교수, 다양한 개성을 자랑하는 제자들, 로스쿨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 등 친절한 관전 포인트를 짚으며 기대를 높인 김명민은 “현실을 사실적으로 반영하려고 노력한 작품이다 보니, 회차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공감하실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그만큼 볼거리가 많고, 김석윤 감독의 연출까지 기대 포인트가 많으니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로, 피, 땀, 눈물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를 통해 예비 법조인들이 진정과 법과 정의를 깨닫는 과정을 담는다.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곳’을 통해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휘어잡은 최고의 연출가 김석윤 감독과 서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JTBC ‘시지프스’ 후속으로 오는 4월 14일(수) 밤 9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알고있지만,’ 송강X한소희, 심장이 두근두근 ‘단짠맵’ 로맨스 3차 티저 영상 공개
‘알고있지만,’이 나쁜 줄 알면서도 빠져드는 로맨스로 토요일 밤의 설렘을 책임진다. 오는 6월 19일 방송 예정인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지난 28일, 지금까지의 로맨틱 감성과는 다른 반전의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단짠맵(달고 짜고 매운)’ 리얼 연애의 아슬아슬한 텐션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스물두 살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설렘과 공감을 부른다. 특히, 숨 막히게 뜨겁고 눈물 나게 시린 연애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줄 대체 청춘 배우 송강, 한소희의 시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선 티저 영상 속 박재언과 유나비의 로맨틱 무드가 설렘을 자극했다면,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사뭇 달라진 분위기로 심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