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20.8℃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3.3℃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7.6℃
  • 맑음제주 20.6℃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이지훈,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포옹의 의미는?

URL복사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이지훈의 애틋한 포옹이 포착됐다.

 

오늘(15일) 밤 9시 30분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 9회가 방송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의 일대기를 다루는 퓨전 사극으로 첫 방송부터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중에서도 평강을 둘러 싼 두 남자의 뜨거운 사랑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상부 고씨에게 시집을 보내려는 태왕의 명을 거절하고, 바보라 알려진 온달과 결혼했다는 설화 속 평강의 이야기에 역사적 상상력을 더해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완성해가고 있는 것.

 

특히 설화 속 상부 고씨는 평강을 오래 연모해 온 고건(이지훈 분)으로 재탄생시켜 더욱 탄탄한 서사를 부여했다. 또한 고건은 평강의 어머니 연왕후(김소현 분)를 죽인 고원표(이해영 분)의 아들로, 이들의 이루어질 수 없는 이유에 힘을 더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평강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으나, 거절당한 뒤 흑화된 고건이 담기며 앞으로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3월 15일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이 9회 방송을 앞두고 평강이 고건을 안아주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평강은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는 고건을 따스하게 안아주고 있다. 평강의 눈에 고인 눈물이 이들의 아픈 인연을 함축해서 설명한다. 그런가 하면 고건의 얼굴에는 사랑하는 여인이 자신을 안아주고 있음에도 말할 수 없는 어둠이 드리워져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도 아프게 한다.

 

고건과의 국혼을 완강하게 거부했던 평강과 그런 평강을 가지겠다고 선언한 고건. 이들은 어디에서 만나 이토록 애틋한 포옹을 나누는 것일까. 고건은 왜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으며, 이 포옹은 앞으로 이들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달이 뜨는 강' 9회가 기다려진다.

 

한편 김소현과 이지훈이 나누는 가슴 아픈 포옹의 의미는 오늘(15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주소녀 더 블랙, 세 번째 콘셉트 포토 오픈! 은서X설아 '빠져드는 슈트핏'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우주소녀 더 블랙이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우주소녀 더 블랙의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은서는 깔끔한 블루 슈트를 착장한 채 완벽한 슈트 핏을 선보였다. 금발 헤어와 블루 슈트, 커다란 이어링의 조화가 시원한 매력을 뿜어내는 것은 물론 핑크빛 입술이 생기를 더하며 미소녀 느낌을 물씬 자아내고 있다. 설아 또한 블루 슈트를 착장, 높게 땋은 헤어스타일로 개성을 드러내며 블랙 슈트 버전과는 또 다른 유니크함과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녹여냈다. 뒤로는 에스닉한 문양의 배경을 더해 이국적인 느낌까지 풍겨 더욱 분위기 있는 콘셉트 포토가 완성됐다. 블랙 버전에 이어 블루 슈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두 사람은 어떤 색채와도 다양하게 어우러지는 우주소녀 더 블랙의 콘셉트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키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도 모으고 있다. 가요계 출격을 일주일 앞둔 우주소녀 더 블랙이 첫 번째 싱글 'My attitude'로 꽃피울 다채로운 매력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