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4.0℃
  • 흐림대전 6.2℃
  • 대구 5.7℃
  • 울산 6.4℃
  • 광주 5.4℃
  • 부산 7.4℃
  • 흐림고창 4.1℃
  • 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0.3℃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8℃
  • 구름조금거제 7.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 ‘제1회 TOP6 랜선 팬미팅’ 비하인드 미공개분 탈탈 털었다

URL복사

 

“안방 1열 로열석에서 즐기는 ‘TOP6 랜선 팬미팅’의 모든 것”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제1회 랜선 팬미팅’ 비하인드 현장을 전격 공개한다.


24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40회에서는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된 ‘TOP6 랜선 팬미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방출한다. 팬미팅 전 진행된 무대 중간 점검 현장, 팬미팅 당일 리허설과 백스테이지까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미공개 영상을 속속들이 선보인다.


특히 ‘TOP6 랜선 팬미팅’에서는 ‘6인 6색’ 역대급 무대가 예고돼 기대감을 드높였다. 팬미팅 시작 전, 개인 무대 1등 멤버에게 어마어마한 혜택이 주어지는 히든 미션이 전해지면서 TOP6는 열혈 의지를 불태웠고,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이찬원은 “‘뽕숭아학당’ 18회 쎄시봉 특집에서 통기타와 올드 팝송을 연주하는 쎄시봉 모습에 감명 받았다”라며 올드팝 메들리를 준비, 감미로운 목소리로 심장 저격에 나섰다. 이어 장민호는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로 힘들었던 시절을 솔직하게 고백하면서 “유비스 시절이 나에게 의미있는 발판이 됐다”라며 유비스 ‘별의 전설’ 무대를 최초로 선보여 감동을 안겼다. 이에 더해 장민호는 90년대 댄스 리믹스 무대까지 선사,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무엇보다 ‘뽕숭아학당’ CA 대형 프로젝트이자 프로듀서 ‘탁’마에 영탁이 제작한, 김희재-홍현희-김나희로 구성된 트로트 그룹 ‘희남매’ 등장, 환호성을 자아냈다. 하지만 세 사람은 중간 점검 때부터 우왕좌왕하며 ‘동선 실수’를 보여 불안감을 조성했던 터. 희남매가 제목에서부터 웃음을 유발하는 ‘눈치 제로’ 무대를 어떻게 치러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어 영탁은 팬들을 위해 만든 자작곡 ‘이불’을 감성을 가득 담아 열창했다. 더욱이 ‘이불’ 가사 속에는 누군가가 해준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는 영탁의 고백에 감동이 배가되면서,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임영웅은 팬미팅에서 대학 친구들과 함께 ‘돌아와요 부산항에’, ‘이제 나만 믿어요’ 등 고퀄리티 아카펠라 무대를 준비하면서 오랜만에 모교 경복대학교를 방문했다. 대학교 교문을 밟은 임영웅은 추억에 젖어 “라떼는 말이야~”를 외치는 가하면, 축구를 즐겨 하던 운동장부터 노래 연습을 주로 하던 연습실까지 둘러보며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사연을 털어놨다. 특히 아카펠라 메들리 무대 직후 임영웅이 “이렇게까지 떨어본 적이 없는데 너무 떨렸어” 라고 소감을 밝히면서 환상적인 무대가 어떻게 완성됐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즐겁고 유쾌했던 ‘TOP6 랜선 팬미팅’의 모든 내용들을 꽉꽉 담아 알차게 준비했다”며 “‘TOP6 제 1회 랜선 팬미팅’이 무사히 치러졌을지, 히든 미션 1등을 차지한 행운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24일(오늘) 40회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40회는 24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팔랑귀 김광규, 고독하게 인사동 거리를 누비는 광규! ‘인사동 레옹’ 으로 변신한 '광규옹'의 모습은?
‘나 혼자 산다’에 김광규가 다시 돌아왔다. 김광규는 ‘난 치기’에 필요한 붓을 사기 위해 인사동 필방을 찾는다. 넉살 좋은 필방 사장님의 입담과 35년 장사 내공에 서예 ‘풀 패키지’ 구매 직전인 ‘팔랑귀’ 김광규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2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김광규가 다시 돌아와 반가움을 더한다. ‘난 치기’ 붓을 구매하기 위해 필방을 찾은 김광규를 보자마자 필방 사장님은 팬심을 드러내며 반갑게 맞이한다. ‘인사동 인싸’ 사장님과의 유쾌한 만남에 팔랑귀 김광규는 “저는 붓만 사러 왔는데..”라면서도 필방 플렉스를 펼쳐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고독하게 인사동 거리를 누비는 김광규의 모습이 마치 영화 ‘레옹’을 떠오르게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동 레옹’으로 변신한 광규옹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운명처럼 마틸다와 만났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최근 드라마 작품을 위해 '난 치기'에 도전하고 있다고 밝힌 김광규는 전문가 포스를 드러내며 본격적으로 난을 친다. 그러나 마법같이 나타나는 먹물의 습격(?)에 말을 잇지 못하며 힘든 사투를 벌인다고. 서예부 출신이라


영화&공연

더보기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캐릭터 완벽 소화!
매 작품 대체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