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3.8℃
  • 구름조금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0℃
  • 흐림광주 7.2℃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조금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1.4℃
  • 구름조금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5.6℃
  • 흐림강진군 9.1℃
  • 구름조금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신개념 관찰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 광희 첫출근 브이로그 공개

URL복사

 

‘아무튼 출근’이 밥벌이 12년 차 광희의 가슴 설레는 첫 출근을 담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3월 2일(화)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되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다히, 정겨운)은 방송사 최초로 ‘직장인 브이로그(Video+Blog: 영상으로 쓰는 일기)’ 형식을 예능 포맷에 적용, 요즘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리얼한 직장 생활을 엿보는 신개념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파일럿 방영 당시 실시간 검색어 장악은 물론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정규 편성을 확정 지은 ‘아무튼 출근!’이 광희의 MBC 첫 출근 브이로그 형식의 티저 영상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먼저 MBC 사옥에 입성한 광희는 한껏 들뜬 모습으로 방문증을 작성하며 첫 출근의 설렘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이어 텅 빈 사무실의 광경에 놀라는 것도 잠시, 달력에 적힌 ‘아무튼 출근’의 초특급 라인업을 보며 탄성을 내질러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광희는 “수발놈 왔어요~”라고 해맑게 웃으며 ‘최애’ 김태호 PD의 사무실로 찾아가지만, 굳게 잠긴 문에 당황해 예상치 못한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전화통화에 돌입, 비대면 만남까지 서슴지 않는 고급 사회생활 스킬을 뽐내기도. 그는 ‘놀면 뭐하니?’와 겹치는 ‘아무튼 출근!’의 촬영 스케줄에 아쉬움을 토로하지만, 김태호 PD는 한껏 업된 목소리로 “너무 고맙다 광희야. 짐 하나 덜었네”라고 유쾌하게 맞받아치며 웃음보를 터트린다. 광희가 격주 촬영 소식을 전하며 “기회가 왔네 잡으셔!”라고 말하자, 김태호 PD는 떨떠름한 반응을 보여 극과 극의 텐션으로 못 말리는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광희는 모자라도 한참 모자란 연봉 협상 스킬로 신입사원의 패기를 선보이고 있다. 예능국장을 찾아가 “한 달이 며칠이에요? 30일이죠? 30만 원만 올려주세요!”라며 황당한 논리를 펼친 것. 이어 예능국 본부장까지 찾아간 광희는 또다시 페이를 협상하기 시작, 본부장은 “나도 월급 많이 받고 싶어”라고 공감하며 철벽을 쳐 웃픈 상황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광희에게 역으로 베네핏을 이야기해달라고 제안, 이에 광희는 “저 ‘놀면 뭐하니’ 보내주세요”라는 예상치 못한 답변으로 마지막까지 톡톡 튀는 매력을 자랑하며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이렇듯 ‘아무튼 출근!’은 신입사원의 ‘불도저’ 같은 패기를 보여준 황광희뿐만 아니라, 김구라, 박선영까지 다양한 연차를 자랑하는 패널들이 출연해 MC로 활약한다. 직장인 브이로그라는 새로운 포맷으로 ‘꿀잼’을 선사, 다채로운 직장인들의 밥벌이 현장을 낱낱이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묵은 궁금증을 시원하게 타파해줄 예정이다.

 

병아리 사원 황광희와 함께하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은 3월 2일(화)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캐릭터 완벽 소화!
매 작품 대체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