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미스트롯2’ 강혜연-김의영-김다현-마리아-별사랑-황우림-양지은-홍지윤-김태연, 결승 진출자 TOP 7인 가리는 운명의 대결 가동!

URL복사

 

“나도 모르게 눈물이 터졌다”

 

‘미스트롯2’ 강혜연-김의영-김다현-마리아-별사랑-황우림-양지은-홍지윤-김태연 중 ‘레전드 미션’을 통해 전 시즌 통틀어 최고점 달성에 성공하는 기적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의 지난 9회 방송분이 순간 최고 31.1% 전체 시청률 30.1%(닐슨코리아 기준)로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광풍질주를 이어갔다. 또한 한국갤럽이 지난 1월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을 물은 결과, ‘미스트롯2’가 선호도 10.8%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는 등 명실상부 국민 예능의 막강 위엄을 자랑하며 대한민국을 트롯 천하로 휘감았다.

 

이와 관련 11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미스트롯2’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레전드 미션’이 펼쳐지면서, 또 한 번 지축을 뒤흔드는 순위 지각 변동을 일으킬 전망이다.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롯계를 대표하는 태진아, 김용임, 장윤정의 히트곡 중 한 곡을 참가자들이 직접 선택해 눈앞에서 부르는 방식. 14인 참가자 중 절반이 탈락하는 운명의 무대인만큼, 현장에는 그 어느 때보다 삼엄한 긴장감이 드리워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무엇보다 이날 ‘레전드 미션’에서는 마스터 10인 전원을 기립 박수치게 만든, 역대급 퀄리티의 무대가 터져 나와 스튜디오에 전율을 드리웠다. 마치 결승전을 보는 듯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무대에 원곡자인 레전드 또한 “나 역시 감정 처리에 한계를 느꼈던 곡”이라며 “이렇게 부르는 것이 맞는 것 같다”는 겸손함을 내비쳐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경연 내내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던 마스터 박선주는 “나도 모르게 눈물이 터졌다”고 말한 뒤 “이런 무대를 또 볼 수 있을까 싶었다. 같은 음악인으로써 고맙고 감동했다”고 감격을 내비쳤고, 조영수 역시 “어떻게 이렇게 노래를 부르죠? 그 어느 가수들보다도 소름끼치는 무대였다”고 말하는 등 최고 강도의 극찬을 전했다. 결국 100점 만점이 연이어 달성된 데 이어, ‘미스트롯1’와 ‘미스터트롯’ 등 전 시즌을 통틀어 마스터 총점 최고점이 터져 나와 격한 환호를 이끌었다.

 

그런가하면 지난 방송에서는 양지은이 경연을 불과 20시간 앞두고 극적 회생에 성공하며, 팀에 긴급 합류하는 대반전이 일어나 모두를 충격 속으로 몰아넣었던 터. 양지은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기적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인지, 또 모든 마스터가 두 손을 번쩍 든 역대 최고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제작진은 “마스터들이 장고를 거듭하던 끝에 뽑아낸 실력자들인 만큼, 참가자 모두가 우승 후보이자 또 모두가 탈락 후보라 더욱 긴장감이 넘쳤던 라운드였다”며 “9회 방송분을 통해 또 한 번 대반전의 소용돌이가 몰아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제 6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9회는 11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성시경 발라드 왕자의 커버송 ‘우리 집’ 홈 콘서트 선보여
성시경이 홈 투어 도중 커버송을 선보였다. 14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는 성시경과 박하선이 경기도 고양시의 반전 리모델링 하우스로 홈 투어를 떠난다. 경기도 고양시에 도착한 박하선은 파트너 없이 혼자 오프닝을 시작하자 게스트가 있는지를 확인하며 설렘과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박하선은 성시경을 발견하곤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성시경은 한껏 폼을 잡으며 등장하려 했으나 난데없이 물벼락을 맞아 의도치 않게 웃음을 자아냈다. 구옥의 외관을 그대로 유지한 고양 ‘우리집’은 안과 밖의 분위기가 전혀 다른 반전 하우스였다. 홈 투어를 시작한 성시경은 내부를 보자마자 놀라워했고 박하선은 “눈이 돌아간다”는 한 마디로 ‘우리집’을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 시국에 안전하게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은 박하선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두 사람은 추억의 자동차 게임기를 발견하고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들뜬 모습을 보였다. 성시경은 박하선에게 내기를 하자며 진 사람이 ‘롤리폴리 댄스’를 추는 것을 벌칙으로 제안했다. 절대 지지 않겠다며 열의를 보인 박하선은 현란한 핸들링을 선보이며 게임을 시작했다. 반면에 성시경은 엄청난 집중력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