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
  • 흐림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5.6℃
  • 대전 6.5℃
  • 대구 5.9℃
  • 울산 6.4℃
  • 광주 4.9℃
  • 부산 7.8℃
  • 흐림고창 3.6℃
  • 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0.4℃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펜트하우스2’ 신은경X윤주희, 미워할 수 없는 찰떡조합!‘위풍당당’강마리-고상아 자태 공개!

URL복사

 

“톡톡 튀는 활력으로 헤라팰리스 휘젓는 美친 존재감!”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신은경, 윤주희가 파워 워킹으로 헤라팰리스 로비를 누비고 있는 ‘위풍당당’ 자태가 공개됐다.

 

오는 2월 19일(금)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신은경은 경력 20년의 세신사와 헤라팰리스 졸부로 이중생활을 하고 있는 강마리 역, 윤주희는 아나운서 출신의 재벌가 며느리 고상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먼저 극중 강마리는 딸 유제니(진지희)의 중학교 동창 배로나(김현수)와 엄마 오윤희(유진)를 괴롭히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후 강남 대부호 사모님들의 전속 세신사로 반전 정체가 밝혀지면서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던 인물. 또한 극중 이규진(봉태규)의 아내 고상아는 남들이 보기에는 세상 행복해 보이지만, 시댁 식구들의 구박을 받으며 감옥 같은 결혼 생활을 하는 뒷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무엇보다 헤라클럽 일원인 두 사람은 민설아(조수민)를 집단으로 괴롭혔던 헤라클럽 아이들을 방관하고 ‘민설아(조수민) 살인사건’을 은폐하는 악행으로 심수련(이지아), 로건리(박은석)에게 처절한 응징을 당했지만, 돈과 권력으로 법의 그물망을 빠져나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이와 관련 신은경은 깊은 내공으로 다져진 연기력과 독창적인 매력을 통해 날카로운 카리스마부터 유쾌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의 강마리 역을 완벽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윤주희는 개성이 강한 인물들 속에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통통 튀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대체불가 활약을 펼쳤던 터. 특히 두 사람은 헤라클럽 내 단짝 케미를 자랑하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특급 존재감으로 호응을 얻었다.

 

그런가 하면 신은경과 윤주희가 헤라팰리스 로비에서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는 시즌2 첫 장면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화려한 메이크업으로 강렬함을 자아내고 있는 강마리와 주먹을 불끈 쥐고 무언가 굳세게 주장하고 있는 고상아가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더욱이 두 사람은 한곳을 뚫어지게 쳐다보고는 분노를 가득 머금은 표정을 짓고 있어, 자식들의 일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나섰던 강마리, 고상아가 이번에는 또 어떤 일로 얼굴에 격분의 그림자를 가득 드리우게 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신은경과 윤주희는 보는 사람들이 캐릭터에 저절로 빠져들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들”이라며 “헤라팰리스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인 강마리, 고상아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으로 안방극장을 들썩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오는 2월 19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팔랑귀 김광규, 고독하게 인사동 거리를 누비는 광규! ‘인사동 레옹’ 으로 변신한 '광규옹'의 모습은?
‘나 혼자 산다’에 김광규가 다시 돌아왔다. 김광규는 ‘난 치기’에 필요한 붓을 사기 위해 인사동 필방을 찾는다. 넉살 좋은 필방 사장님의 입담과 35년 장사 내공에 서예 ‘풀 패키지’ 구매 직전인 ‘팔랑귀’ 김광규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2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김광규가 다시 돌아와 반가움을 더한다. ‘난 치기’ 붓을 구매하기 위해 필방을 찾은 김광규를 보자마자 필방 사장님은 팬심을 드러내며 반갑게 맞이한다. ‘인사동 인싸’ 사장님과의 유쾌한 만남에 팔랑귀 김광규는 “저는 붓만 사러 왔는데..”라면서도 필방 플렉스를 펼쳐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고독하게 인사동 거리를 누비는 김광규의 모습이 마치 영화 ‘레옹’을 떠오르게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동 레옹’으로 변신한 광규옹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운명처럼 마틸다와 만났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최근 드라마 작품을 위해 '난 치기'에 도전하고 있다고 밝힌 김광규는 전문가 포스를 드러내며 본격적으로 난을 친다. 그러나 마법같이 나타나는 먹물의 습격(?)에 말을 잇지 못하며 힘든 사투를 벌인다고. 서예부 출신이라


영화&공연

더보기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캐릭터 완벽 소화!
매 작품 대체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