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조금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6.5℃
  • 흐림울산 6.4℃
  • 구름많음광주 11.8℃
  • 구름많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12.2℃
  • 흐림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9.3℃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여신강림’ 차은우, ‘어흥’ 연상케 하는 뽀짝 제스처 포착! ‘스윗~’

URL복사

 

tvN ‘여신강림’ 차은우가 문가영을 위해 앙증맞은 애교를 장착해 여심을 사르르 녹게 한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기획 tvN,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지난 방송에서 ‘신신커플’ 주경과 수호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며 더욱 애틋해졌다. 하지만 말미 주경은 새봄고 대나무숲에 만두 셔틀로 불리던 자신의 과거 영상이 올라오자 패닉에 빠졌고, 수호의 손까지 뿌리치고 도망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주경은 수호의 도움으로 자존감을 키워나가고 있기에,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27일(수) 13화 방송을 앞두고 만화방에서 마주한 주경과 수호의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주경은 쿠션을 품에 꼭 안은 채 시무룩해 있다. 이에 수호는 주경과 눈높이를 맞추고, 따스한 시선으로 그를 바라봐 설렘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수호는 주경을 위해 애교를 부리는 귀여운 자태로 눈길을 끈다. 특히 수호는 주경의 시그니처 애교인 ‘어흥’을 생각나게 하는 앙증맞은 제스처로 웃음을 유발하는 가운데, 주경에게 시선을 떼지 않는 그의 스윗한 눈빛이 심장을 떨리게 한다. 이윽고 미소를 터뜨린 주경의 모습이 보는 이까지 안도케 한다. 이에 수호의 특급 애교 작전에 주경이 힘을 얻고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여신강림’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13화는 오늘(2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펜트하우스2’ 김현수X김영대, 돌아온 로나와 차가워진 석훈의 절절한 눈빛 맞춤 현장 공개!
“애틋하고 아련한 재회!”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김현수와 김영대가 쓸쓸한 눈빛 맞춤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단짠 애틋’ 투 샷이 포착됐다. 무엇보다 첫 방송 만에 최고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화려한 귀환을 알린 ‘펜트하우스2’는 3회에서 또다시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천서진(김소연)의 ‘쉐도우 싱어’로 등장하면서 최대 약점을 움켜쥐게 된 오윤희(유진)이 천서진에게 은퇴를 요구했던 상황. 그 사이 미국에 있던 오윤희의 딸 배로나(김현수)가 엄마 오윤희 몰래 천서진에게 청아예고 재입학을 부탁하는 데 이어, 헤라키즈들의 모함으로 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궁지에 몰렸다. 이에 천서진은 배로나를 방패막으로 삼아 오윤희의 은퇴 협박에 맞서고 배로나의 재입학을 허가했다. 이와 관련 김현수와 김영대가 아련한 분위기로 마주선 ‘단짠 애틋’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중 청아예고에 재입학한 배로나가 주석훈이 있는 피아노 연습실에 찾아온 장면. 피아노 연습을 하고 있던 주석훈 곁으로 배로나가 다가서지만 주석훈은 이내 자리를 떠나려 하고, 이때 배로나가 주석훈을 붙잡으면서


영화&공연

더보기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캐릭터 완벽 소화!
매 작품 대체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영화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배우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