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4.1℃
  • 서울 12.6℃
  • 흐림대전 18.7℃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4.0℃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9.6℃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트롯 전국체전' 3라운드 36팀 확정! '믿고 보는 트로트 명가' 1대1 데스매치 예정

URL복사

 

‘트롯 전국체전’이 회를 거듭할수록 보는 재미에 쫄깃쫄깃한 긴장감까지 더하고 있다.

 

지난 2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5회가 방송됐다.

 

이날 4회에 이어 지역별 팀 대결이 그려졌고, 강원과 전라, 충청, 경기의 대표선수들은 다채로운 볼거리와 들을 거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다양한 무대와 함께 선의의 경쟁 속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대결 결과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며, 갈수록 강력해지고 신선해질 미션을 예고하기도 했다.

 

2라운드인 지역별 팀 대결이 끝나고 3라운드인 1 대 1 데스매치를 펼칠 36팀이 베일을 벗었다. 장현욱과 고라니, 박현호를 비롯해 민수현, 윤서령, 김산하, 이송연, 상호&상민, 염동언, 박예슬, 신미래, 이소나, 공훈, 황홍비, 알파벳(베타, 감마, 카파, 람다), 반가희, 신승태, 김희 등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개성만점 36팀은 오는 9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1 대 1 데스매치를 펼친다. 5회 당시, 서울 마이진은 “다시 한번 붙고 싶더라고요”라며 제주의 최향을 지목해 2라운드의 설욕을 씻을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하면, “끼로 언니를 한번 이겨보겠습니다”라며 당찬 각오를 전한 충청 윤서령은 제주 강승연을 골라 어떤 승부를 펼칠지 기대치도 더했다.

 

앞으로도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 밤 안방극장에 나이불문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K-트로트의 매력을 전파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티키타CAR' 정홍일 “아내와 5년 연애, 5년 이별”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 공개
SBS 예능 '티키타CAR' 싱어게인 정홍일이 아내 바보 면모를 드러낸다. 5월 30일(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로커 3인방 김정민, 정홍일, 이홍기가 출연해 그 어디에서도 듣지 못할 입담과 열창을 선보이며 안방을 뜨겁게 달군다. '싱어게인'에 출연해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준우승을 차지한 정홍일. 그는 이날 티키타카 버스에 탑승, 파워풀한 무대 위 모습과는 180도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정홍일은 이날 아내와의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정홍일은 "아내와 5년 연애하고 5년 이별했다가 다시 만나 결혼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정홍일이 아내에게 첫눈에 반한 사연을 고백하자 모두 감탄사를 쏟아냈다고. 과연 정홍일이 아내에게 반한 사연은 무엇일지, 둘의 러브스토리에는 어떤 비하인드가 숨어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 가운데 정홍일은 "아내의 직업은 영어 선생님"이라고 전해 또 한 번 MC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정홍일은 최근 아내로부터 특급 케어를 받고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빵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