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3℃
  • 흐림강릉 1.0℃
  • 서울 -0.6℃
  • 흐림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0.9℃
  • 흐림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3.3℃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3.7℃
  • 흐림강진군 0.0℃
  • 흐림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미스트롯2' 본선 1R 장르별 팀 미션! "지금까진 워밍업! 본 게임은 지금부터 시작된다"

URL복사

 

“진짜 잔인하고 살벌하다!”

 

‘미스트롯2’가 역대 시즌 통틀어 가장 센 ‘충격 반전’을 선사하는, 더욱 리얼하고 치열해진 본선 제 1라운드를 가동한다.

 

원조 트롯 오디션 TV CHOSUN ‘미스트롯2’는 종편 채널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방송 단 2회 만에 대한민국 남녀노소를 트롯 광풍으로 휘감는 저력을 발휘했다. 더욱이 ‘미스트롯2’는 CJ ENM이 발표한 12월 셋째 주(14~20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 집계에서 드라마-비드라마 포함 종합 3위를 차지했는가하면,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꼽은 12월 넷째 주(21~27일) 비드라마 부문 집계에서 압도적 차이로 1위에 등극하는 등 폭발적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와 관련 31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미스트롯2’ 3회에서는 총 112팀 중 ‘마스터 예선전’을 뚫고 올라온 본선 진출 참가자들이 ‘장르별 팀 미션’ 경연을 벌이며, 단 하나 뿐인 트롯 여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뜨거운 쟁탈전을 벌인다. 막강 네임드가 모인 현역부부터 미모와 실력을 고루 갖춘 아이돌부, 트롯의 미래인 초등부에 이르기까지, 각 팀별로 하나의 장르를 선택해 팀원 간 협력과 조화를 이루며 완성된 무대를 선보이는, ‘합동 미션’을 수행한다.

 

본격 경연에 앞서 장윤정-조영수-박선주 등 마스터들은 “팀 미션이기에 잘하는 분과 달리는 분이 한 눈에 확 드러날 수밖에 없다. 연습한 대로 한 치의 실수가 없어야할 것”이라는 말로 긴장감을 불어넣었던 터. 더불어 “얼마나 조화되는 지 눈 여겨 보겠다. 미묘한 차이가 승부를 가를 것”이라면서 팀 미션의 취지와 까다로운 심사 기준을 전해 참가자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번 ‘미스트롯2’에서는 각지에서 몰려든 실력파가 대거 참여한 덕에 예선전에서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가 줄줄이 탄생, 역대급 대결이 성사되면서 눈길을 끌었던 바 있다. 이에 ‘본선 라운드’ 통과를 위해서 다리에 시퍼런 멍이 들 정도로 필사의 각오를 다진 예비 트롯여제들은 파격 의상을 입고 공중제비를 도는가 하면, 고공낙하에 이어 고난도 아크로바틱까지 선보이는 등 더욱 강력하고 화려해진 트롯 퍼포먼스를 쏟아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예선전에서는 주목받지 못했던 의외의 인물들의 활약이 쏟아지자 마스터들은 “엄청나게 발전했다”, “탈락시켰으면 큰일 날 뻔했다”, “내가 꿈꾸고 보고 싶었던 팀이 탄생했다”는 극찬을 전해 현장을 들끓게 했다.

 

그런가하면 베테랑 마스터를 비롯해 대기실의 참가자들까지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역대 시즌을 통틀어 가장 경악할 만한 반전 결과가 터져 나와 충격을 안겼다. 현장에 있던 모두를 오열케 한 놀라운 사연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지, 또 어떤 상상 초월 반전 무대가 펼쳐지게 될지 3회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폭등되고 있다.

 

제작진은 “충격과 반전이 연달아 속출하면서 이제까지 본 적 없던, 더욱 치열한 본선 라운드가 펼쳐진다”며 “쟁쟁한 실력자들 사이에서 두각을 드러내 최고의 영예인 진 타이틀을 거머쥐게 될, 새로운 트롯 여제 탄생의 과정을 마지막까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 3회는 31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암행어사' 권나라, 질투 시작? 김명수와 하영의 대화 엿듣기까지… 이들에게 무슨 일이
김명수와 권나라의 관계에 새로운 바람이 분다. 오늘(4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연출 김정민/ 극본 박성훈, 강민선/ 제작 아이윌 미디어) 5회에서는 의문의 여인이 등장함으로써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사이 묘한 기류가 흐른다고 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은 함께 어사단으로 활약하며 고을의 비리를 파헤쳤다. 암행어사의 죽음을 은폐하고 백성들을 착취하는 등 수령 부자가 저지른 악행을 하나둘 밝혀 나가며 숱한 고난을 함께 겪은 것. 지난 4회 말미에는 인질로 잡힌 홍다인을 구하려던 성이겸이 위기 상황을 맞닥뜨리며 손에 땀을 쥐는 엔딩이 탄생했다. 이렇듯 두 사람이 어사단의 일원으로서 끈끈하고 애틋한 동료애를 쌓아 가는 가운데 오늘 방송에서는 이전과 묘하게 달라진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성이겸을 찾아온 규수 미옥(하영 분), 그리고 두 사람을 수상하게 바라보는 홍다인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성이겸은 따뜻한 미소로 미옥을 맞이하고, 뒤이어 방문에 귀를 바짝 대고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는 홍다인까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홀로그램 및 3D 영상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 12월 4일부터 2021년 5월 2일까지 개최
12월 4일부터 내년 5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르메르디앙 서울)에서 개최하는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과 협업해 파나소닉 프로젝터 PT-RZ970과 PT-MZ670을 지원한다. 뛰어난 성능의 파나소닉의 프로젝터를 통해 ‘최후의 심판’ ‘아담의 창조’ ‘다비드상’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들을 미디어아트와 3D 홀로그램으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은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자이자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의 예술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전시회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프로젝터 PT-RZ970 3세트 및 PT-MZ670 11세트를 설치해 미켈란젤로의 걸작들을 다양한 효과들로 재해석하고, 르네상스의 프레스코화를 실물과 동일하게 재현한다. 일반적으로 강당 같은 넓은 공간에서는 2,000안시루멘 이상의 제품을 이용한다. 파나소닉 PT-RZ970은 10,000안시루멘의 밝기를 재현하며 더욱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선사한다. 1-Chip-DLP 레이저 프로젝터로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저 출력을 직접 조절하여 낮은 전력 소비로 고명암을 실현한다. 뿐만 아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