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0.1℃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5.6℃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0.9℃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박사10, 트로피X상금X무대의상 거머쥘 제1대 '트롯 왕'은?

URL복사

 

“인정사정 볼 것 없는 ‘패기만만’ 8강전 발발!”
 
‘사랑의 콜센타’ TOP6 중 한 명이 “너 나와”를 외치며 대선배를 경쟁상대로 지목하는 당찬 행보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29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0회에서는 TOP6와 박사10이 트로피와 상금, 장광효 디자이너가 직접 제작한 무대 의상을 거머쥘 ‘제 1대 트롯 왕’ 자리를 두고 인정사정 볼 것 없는 ‘불꽃 대결’을 펼친다.
 
무엇보다 지난 22일 방송된 ‘트롯 왕중왕전’ 특집에서는 TOP6는 물론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대표하는 스타 조항조, 진성, 김용임, 유지나, 추가열, 진시몬, 서지오, 박서진, 박구윤, 숙행이 출격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16강전에서는 팀전이 아닌, 1대1 대결을 통해 조항조, 김용임, 유지나, 박구윤, 숙행, 임영웅, 이찬원이 살아남아 8강행을 확정 지었던 터. 더욱이 8강 대결을 앞두고 16강전에서 탈락한 영탁,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중 한 명이 패자부활전을 통해 기사회생, 판도를 뒤집어 놓을 것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패기로 똘똘 뭉친 TOP6 중 한 명이 대선배를 향해 호기로운 도전장을 내밀어 현장의 승부 열기를 불 지핀 것. 이 장면을 지켜보던 TOP6들조차 “진짜?”, “용기가 대단하다”며 당찬 주인공의 면모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면서, 그 파란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찬원은 ‘서울 엄마’로 인연을 맺은 유지나 앞에서 자신의 최애곡 ‘미운 사내’를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지나가 원곡자인 ‘미운 사내’는 이찬원이 자신의 SNS 아이디로 해놓을 정도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던 곡.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긴장 반 설렘 반으로 노래를 시작한 이찬원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미운 사내’를 열창했고, 결국 폭풍 같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찬원의 노래를 들은 조항조가 “와 진짜 잘하네”, “나이도 어린데 어떻게 저렇게 잘하지?”라며 입덕 감탄을 전한 가운데, 과연 이찬원의 ‘미운 사내’를 바로 앞에서 들은 원곡자 유지나의 반응은 어땠을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제1대 트롯 왕’을 차지하기 위한 16인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던 중, 대결에 나선 도전자가 즉석에서 대결 상대자의 노래로 선곡을 바꾸는 깜찍한 도발로 어느 때보다 치열한 신경전도 펼쳐졌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결승 대결 후 트로피와 상금, 장광효 디자이너가 제작한 무대 의상을 차지할 ‘제1대 트롯 왕’은 누가 될 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선배에게 도전장을 내밀고, 상대방 노래를 선곡하는 등 치열한 선후배 경쟁이 펼쳐지면서 스튜디오에 기분 좋은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며 “자타공인 트롯 스타들과 함께한 트롯 왕중왕전의 최종 우승자가 29일(오늘) 밤 가려진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30회는 29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갬성캠핑' 박나래, 디오니소스 분장으로 대유잼 선사, 내가 바로 나래주(酒)님!
개그우먼 박나래가 ‘진실게임’ 역대급 레전드인 ‘유달산 동자’를 재소환했다. 어제(27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 박나래는 안영미, 박소담, 에이핑크 손나은, 마마무 솔라 그리고 게스트 배우 이민정과 함께 캠핑 이틀째를 즐겼다. 그리스 콘셉트로 포천으로 떠난 박나래는 그리스-로마 신화 속 술의 신인 디오니소스 코스프레를 선보였다. 독특한 의상을 선보인 즉석 라이브 방송에서 “예수님, 누구신가요?”라는 반응을 이끌어 낸 박나래는 노을을 뒤에 업고 후광을 비추는 진짜 신과 같은 모습과 함께 나래주(酒)님으로 상황극을 펼쳐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저녁 준비에 나선 박나래는 “역시 그리스 하면 해물파전이다. 제우스가 신전에 해물파전이 없으면 상다리를 엎었단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솔라가 만든 차지키 소스를 맛보더니 “요거트를 숟가락으로 떴는데, 알고 보니 엄마가 다진 마늘을 펐던 숟가락일 때의 맛”이라며, “솔라야, 난 네가 요리에 흥미를 잃었으면 좋겠다”라며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나아가 각자 데뷔 연도를 밝히며 선후배를 따져 보는 시간이 오자 “나 2002년 ‘진실게임 – 진짜 보살을 찾아라’ 유달산 동자야”라며 끝판왕을 자처했다. 박나래는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