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24.5℃
  • 맑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4.0℃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2.2℃
  • 흐림제주 22.7℃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월간 윤종신 9월호 윤종신 작사 + 정석원 작곡 발라드 '가까운 미래' 오늘 오후 6시 발매

URL복사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9월호 ‘가까운 미래’가 오늘(16일) 발매된다.

 

‘가까운 미래’는 누군가에겐 작아 보일 수 있어도, 나에겐 그 무엇보다 크게 다가오는 슬픔에 대해 이야기 한 발라드다. 

 

윤종신은 "코로나라는 대형 사건으로 인한 우울감과 좌절감이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는 요즘이지만, 우리에게는 그와는 별개의 또 다른 절망이 있다"며 "개개인의 작은 슬픔은 이 시국에 그저 우는 소리 정도로만 들릴 테지만 어느 순간 '내 작은 슬픔은 슬픔이 아닌가', '정말 세상의 슬픔이 가장 개인적인 슬픔보다 중요한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곡을 만들게 된 계기를 전했다.

 

윤종신은 이번 곡을 통해 슬픔을 대하는 다른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고, 아이러니하게도 냉소하고 회의함으로써 오히려 획득할 수 있는 희망과 에너지에 대해 오래 생각했다. 다 괜찮아질 테니 힘을 내자는 어쭙지 않은 위로와 강압적인 격려를 지양하는 듯한 노래 속 화자의 태도는 ‘오르막길’의 그것과 닮아있다. 

 

 

그는 “나는 슬플 때는 그냥 더 슬프자는 마인드다. ‘슬픔의 이열치열’이라고나 할까. 슬플 때 신나는 노래보다 슬픈 노래에 위로받고 감동하는 것처럼 나는 슬플 때는 격려보다는 함께 우는소리를 하거나 한탄을 하는 게 더 낫더라”며 “우리가 슬픔을 견디는 방법은 생각보다 다양하다”고 말했다.

 

윤종신이 작사하고, 정석원이 작곡한 ‘월간 윤종신’ 9월호 ‘가까운 미래’는 이날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좀비탐정' 최진혁, 짠내 폭발 ‘좀비 라이프’에 몰입도 끌어올리는 뮤직비디오 티저 공개
KBS 2TV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에서 뮤직비디오 티저를 공개, 최진혁의 담담한 목소리와 ‘좀비’의 삶을 대변하는 노래 가사로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오는 21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연출 심재현/ 극본 백은진/ 제작 래몽래인)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속에는 지난 5일(토)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마이크를 잡은 최진혁(김무영 역)이 YB의 ‘박하사탕’을 열창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과거의 기억을 모조리 잃은 채 불멸의 ‘좀비’로 외로이 살아가야 하는 설움을 담은 듯한 노랫말과 더불어, 드라마 속 짠내 가득한 좀비의 인생에 완벽하게 녹아든 최진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과거의 삶을 그리워하는 듯 ‘돌아가고파 순수했던 시절’이라고 담담히 노래하는 최진혁의 목소리가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야심한 밤, 정처 없이 숲속을 뛰어다니는 최진혁의 모습이 오버랩 되어 예고 없이 부활한 ‘좀비’ 김무영(최진혁 분)의 혼란스러운 내면을 짐작케 하고 있다. 또한 ‘끝나지 않는 더러운 내 삶에, 보이는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