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20.3℃
  • 흐림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20.5℃
  • 박무대구 19.8℃
  • 울산 19.6℃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19.2℃
  • 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8.1℃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진구, 출항 첫날 아내+아이들 생각에 눈물 왈칵 ‘감동’

URL복사

 

‘요트원정대’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이 드디어 출항했다. 

 

8월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에서는 강풍, 폭우 등 기상 악화와 최시원의 병원행이라는 악조건을 극복하고 드디어 출항에 성공한 ‘요트원정대’ 크루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기대 반 걱정 반 속 출항이었던 만큼 대자연의 위력은 막강했다. 그럼에도 ‘요트원정대’ 크루들은 어떻게든 적응을 해냈다. ‘요트원정대’가 왜 리얼 생존기인지 또 한번 입증한 회차였다.

 

드디어 맞이한 출항 D-DAY. 그러나 날씨가 따라주지 않았다. 기록적인 폭우와 함께 사람이 제대로 서 있기도 어려울 정도의 강풍이 거제도에 몰아친 것. 여기에 막내 최시원은 두드러기가 심해져 병원까지 찾아갔다. 뿐만 아니라 전날 김승진 선장으로부터 들은 “버뮤다 삼각지대 같은 곳”, “태풍의 길목을 지난다”는 말 때문에 진구를 비롯한 크루들 모두 불안감에 휩싸였다. 

 

결국 예정일 다음 날 ‘요트원정대’는 출항할 수 있었다. 드디어 출항인 만큼 4인 크루들은 모두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요트에 몸을 실었다. 그러나 막상 바다 위로 나아갈수록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 생각보다 파도가 많이 출렁인 것. 이때 먼저 멀미의 기운을 보인 크루가 막내 최시원이었다. 앞서 을왕리 출항 당시 멀미를 하지 않았던 최시원이기에 본인도 매우 깜짝 놀랐을 정도. 

 

최시원은 역대급 멀미로 고생했다. 크루들은 막내 최시원의 상태를 계속 신경 쓰며 안타까워했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던 것. 그럼에도 최시원 역시 스스로 멀미를 극복하기 위해 억지로 진구가 미리 챙겨 온 충무김밥을 먹는가 하면, 크루들과 쉴 새 없이 대화를 나누려고 노력했다. 그렇게 위기 속에 하루가 지났고, 크루들은 일종의 불침번인 ‘워칭’을 하기 위해 게임으로 순서를 정했다. 

 

각자 정해진 시간에 워칭을 하며, 크루들은 바다 위에서 첫날밤을 보냈다. 송호준은 감동을, 장기하는 기대감과 두려움을 느꼈다. 최시원은 엄마와 통화를 했다. 

 

4인 크루 중 가장 뭉클한 첫날밤을 보낸 멤버는 진구였다. 선실 안에 가족사진을 붙이며 그리워하던 진구는 워칭을 하던 중 생애 첫 일출을 봤다. 이어 아내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새벽 4시에 울먹이는 아내, “아빠 사랑해요”를 외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본 진구 역시 울컥했다. “가족은 내 자랑이고 전부”라던 진구의 가족 사랑, 진구를 향한 가족들의 사랑이 느껴지는 감동의 순간이었다. 

 

위기 속에 드디어 출항했다. 항해에 대한 두려움이 엄습했고, 멀미가 찾아왔다. 그리고 가족들을 향한 그리움이 가슴을 흔들었다. 그렇지만 ‘요트원정대’ 크루들은 최선을 다해 적응했다. 동시에 시간을 함께 보낼수록 조금씩 드러나는 크루들의 캐릭터와 성격은 웃음을 유발했다. 무엇 하나 쉬운 것이 없지만, 그래서 더 신기하고 리얼한 ‘요트원정대’ 다음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편스토랑' 박태환, 민이 잘 챙겨주는 멋진 형 ‘역시 마린보이’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민이 모자가 마린보이 박태환과 만난다. 9월 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가 수영을 좋아하는 아들 민이와 함께 수영선수 박태환을 만난다. 대한민국의 영웅 박태환 선수가 오윤아, 민이 모자와 함께하며 어떤 시간을 보냈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관심과 궁금증이 쏠린다. 이날 오윤아는 이른 아침부터 아들 민이와 함께 한 수영장으로 향했다. 이곳은 박태환 선수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몸이 불편한 사람들까지도 걱정 없이 편하게 수영할 수 있도록 직접 설계에 참여한 ‘박태환수영장’. 평소 민이의 팬이라는 박태환은 민이처럼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에서 노개런티의 재능 기부로 이번 ‘편스토링’ 출연을 결정했다고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수영 전 박태환 선수는 민이를 만나자 “올림픽 때보다 더 떨린다”며 전에 없이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박태환 선수는 “민이 팬이다. ‘편스토랑’에서 수영을 좋아하는 민이 모습을 보면서 감동을 많이 받았다. 가슴이 뜨거워졌다. 좋은 친구이자 형이 되고 싶어서 초대했다”라고 말하며 민이를 위해 직접 준비한 특별 선물까지 건넸다고. 그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