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6.1℃
  • 서울 20.5℃
  • 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3.1℃
  • 박무제주 25.5℃
  • 흐림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0.7℃
  • 구름조금금산 21.8℃
  • 구름조금강진군 25.0℃
  • 구름조금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김범-김용지-황희-김정난-안길강, 대본 리딩’현장!

URL복사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김범-김용지-황희-김정난-안길강 등 주역들의 치명적인 매력이 폭발한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2020년 10월 첫 방송 예정인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인간과 구미호의 매혹적이고 잔혹한 사랑 이야기를 통해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비주얼과 시퀀스로 가장 동양적인 판타지 액션 로맨스를 선보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상속자들’, ‘작은 신의 아이들’ 등에서 디테일한 연출을 이끈 강신효 감독과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독창적인 세계관과 촘촘한 대본으로 찬사를 받은 한우리 작가가 ‘작은 신의 아이들’ 이후 또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이동욱-조보아-김범-김용지-황희-김정난-안길강 등 연기파 대세 배우들이 환상적인 라인업을 완성, 입덕 장전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4월 진행된 ‘구미호뎐’ 대본 리딩 현장에는 강신효 감독과 한우리 작가를 비롯해 작품을 이끌어갈 주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첫 만남을 가졌다. 무엇보다 어렵고 힘든 시국에도 불구, 참석해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내비친 강신효 감독과 편안한 촬영 환경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힌 한우리 작가에게 박수 세례가 쏟아지면서 첫 상견례에서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동욱은 백두대간 산신이었다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 이연 역을 맡아 시크함이 뚝뚝 떨어지는 애티튜드와 불가항력 카리스마로 판타지 로맨스의 미색(美色)을 이끌었다. ‘도깨비’에서 저승사자 역으로 여심을 흔들었던 이동욱은 ‘구미호뎐’에서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이연과 200% 싱크로율을 드러내며 연기력을 발산했다.

  

조보아는 괴담 전문 프로그램 PD 남지아 역으로 분해, 앞뒤 가리지 않는 적극적인 행동파 면모로 기존과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조보아는 털털함부터 씩씩함까지 ‘간이 배 밖으로 나온 여자’ 남지아를 표현하기 위해 당찬 매력을 거침없이 쏟아내며 구미호와 얽히고설킨 기막힌 운명을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범은 인간과 구미호 사이에서 태어난 이연(이동욱)의 배다른 동생 이랑 역으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김범은 빈틈없는 캐릭터 분석으로 능글맞은 모습부터 순진, 분노, 증오까지 감정의 기복이 심한 위험한 구미호 이랑을 섬세하게 표현, 극중 갈등 기폭제로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더불어 유리 역 김용지, 신주 역 황희, 팔의파 역 김정난, 현의옹 역 안길강 등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개성 만점 연기파 배우’들이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 적재적소에서 맛깔스러운 연기를 펼쳐냈다. 빠른 템포의 대사가 오고 가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에 배우들은 즉석 애드리브까지 이뤄내며 현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제작진 측은 “‘구미호뎐’은 새로운 화법을 통해 신선한 드라마에 목말랐던 시청자들의 갈증을 채워줄, 오아시스 같은 작품”이라며 “2020년 하반기, 다채로운 재미와 변모에 능한 구미호처럼 쉴 새 없이 변화하는 텐션으로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은 2020년 10월에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8 어게인' 노정의-려운-최보민-황인엽-오소현-이은재-류다빈, 잘생기고 예쁜 세림고 7인방!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 핫루키 군단이 총출동한다. 현재 가장 핫하게 떠오르고 있는 배우 노정의, 려운, 최보민, 황인엽, 오소현, 이은재, 류다빈이 세림고에 뭉쳐 청량한 매력을 물씬 뿜어낼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9월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노정의, 려운, 최보민, 황인엽, 오소현, 이은재, 류다빈 등 주목받고 있는 핫한 배우들의 출연 소식이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들은 극중 세림고등학교 2학년 동급생들로 분해 풋풋한 청량 케미를 폭발시킬 예정이다. 이중 노정의와 려운은 정다정(김하늘 분)과 홍대영(윤상현 분/ 이도현 분)의 쌍둥이 남매 ‘홍시아’, ‘홍시우’ 역을 맡았다. 홍시아는 겉으로 보기엔 와일드하지만 알고 보면 속 깊고 정 많은 딸로 세림고 ‘핵인싸’로 통한다. 반면 홍시우는 친구들과의 관계에 벽이 있는 학교 내 외톨이로



라이프

더보기
이신영, 'Z세대 아우라' 뿜어져 나오는 절제된 카리스마 화보 공개
배우 이신영이 존재만으로 빛나는 카리스마 화보를 완벽히 소화했다. 1일 공개된 패션매거진 ‘W Korea’ 9월호에서 Z세대를 대표하는 청춘 배우답게 소년과 남자 사이 반전매력이 돋보이는 분위기를 뿜어내 많은 이들을 매료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레드 컬러를 이신영만의 차분한 눈빛과 압도적 시크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매력적인 컬러로 돋보이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숏 자켓과 스포티한 운동화 조합의 스타일링은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소년의 느낌이 더해져 Z세대의 아우라를 과시했다. 강렬한 느낌의 가죽 수트핏을 정제된 포즈와 절제된 카리스마가 어우러져 남성적인 면모까지 여과없이 표현 해 화보의 완성도를 극대화 했다. 화보 컷마다 결이 다른 매력을 드러내 본연의 느낌으로 재해석은 물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존재감을 과시해 현장 스태프들의 끊임 없는 극찬이 이어졌다. 그 누구보다 뜨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배우 이신영.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선 과묵하지만 인류보배상급 비주얼을 자랑한 박광범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열기가 채 식기도 전에 KBS 월화드라마 '계약우정'에서 대한민국 평범한 고등학생 박찬홍으로 열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