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5.2℃
  • 흐림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현대자동차그룹, 롯데렌탈·SK렌터카·쏘카와 MOU 체결

URL복사

 

 

현대차그룹은 최근 롯데렌탈과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MOU 체결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각 업체들과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자동차 기업과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공동으로 데이터 교류에 적극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와 4차 산업 시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모빌리티 핵심 사업자들이 상생의 뜻을 함께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최근 모빌리티 산업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모빌리티 비즈니스 혁신은 기본적으로 차량 데이터 확보에 의해 좌우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연구개발 인력의 상당수를 데이터 분석 업무에 배치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중심으로 국내 렌터카 및 카셰어링 업계 선도 기업들이 모빌리티 관련 데이터 교류 대협력을 추진함에 따라 국내 모빌리티 산업에 미칠 파급 효과와 시너지는 상당할 전망이다.

협약을 체결한 렌터카 및 카셰어링 기업들은 자사가 운영하고 있는 차량들에 대한 보다 정밀하고 유용한 데이터 확보를 통해 사업 운영 효율을 보다 높일 수 있으며 고객 만족을 향상시키는 신규 서비스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역시 이들 모빌리티 사업자들로부터 다양한 데이터를 공급받음으로써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원하는 차량 개발은 물론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차량 및 운영 솔루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렌터카 및 SK렌터카와의 데이터 교류는 기본적으로 현대차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오픈 데이터 플랫폼인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를 통해 진행된다.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는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커넥티드카로부터 수집된 운행 정보·주행거리·차량 상태·안전 운전 습관 등의 데이터를 고객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개인 및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롯데렌터카는 신차 장기렌터카 개인 고객 대상으로 커넥티드카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를 10월 중 오픈할 예정이며 이번 협력으로 더 나은 고객맞춤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SK렌터카는 데이터 교류는 물론 B2B 사업 전반의 아이디어 및 경험 등을 추가로 공유하는 등 자동차 기업과 서비스 기업 간 새로운 비즈니스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이 공급하는 ‘모션 스마트 솔루션’의 통신 단말기를 매개로 데이터 교류가 추진된다.

모션 통신 단말기는 차량 위치, 운행경로 등 기본적인 관제 외에도 차량 상태, 원격 도어 잠김/해제, 연료(또는 배터리) 잔량 상태 등 각종 정보를 렌터카 업체에 제공, 자사 차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우선 쏘카가 보유한 일부 차량에 모션의 통신 단말기를 적용, 시범사업을 진행한 뒤 확대 적용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정보 공유는 운전자가 동의하고 개인정보보호 범위 내에서만 이뤄질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 윤경림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차량 제조사의 강점을 살려 차량과 함께 데이터 플랫폼을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에게 공급하게 될 것”이라며 “모빌리티 업체들과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를 통해 차량 관리, 세차, 정비, 주유, 전기차 충전 서비스 스타트업 업체 및 금융사, 보험사 등과 차량 데이터 교류 등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고객들에게 보다 손쉽게 차량을 유지,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으로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현대해상, KB손해보험은 차량 데이터 제공 플랫폼을 통해 제공받은 안전 운전 관련 차량 데이터를 활용, Usage-based insurance 보험 상품을 선보였으며 이에 따라 자동차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는 고객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또한 보험사는 차량 사고 감소로 보상 손해율 개선이 되는 등 실질적인 협력 효과를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위대한 배태랑' 마지막 만찬으로 '배태랑' 멤버들을 위해 초대형 참치 해체쇼
정호영 셰프가 '배태랑' 멤버들을 위해 초대형 참치 해체쇼를 선보였다. 오늘 14일 방송되는 JTBC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멤버들의 마지막 MT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위대한 배태랑' 녹화에서 정호영 셰프는 저녁 시간을 맞아 "‘다이어트 배태랑 진’의 타이틀을 거머쥔 기념으로 준비한 게 있다"라며 멤버들을 불러 모았다. 이어 바로 60kg에 육박하는 거대한 참치를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참치의 왕’이라 불리는 참다랑어의 자태가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정호영은 본격적으로 톱을 들고 해체 쇼에 들어갔다. 참치는 꼬리, 지느러미, 머리 순으로 조각 조각났다. 이후 배 부분까지 해체한 정호영은 숟가락을 들고 뼈 사이에 붙은 살을 긁어냈고, 유일하게 ‘참치 해체 쇼’에서만 먹을 수 있는 부위라며 멤버들에게 건넸다. 맛을 본 멤버들은 “아이스크림보다 달콤하고 입에서 사르르 녹는다”라며 젓가락을 손에서 놓지 못했다. 날이 저물자 멤버들은 MT의 꽃이라 불리는 캠프파이어를 진행했다. 마지막 시간을 맞아 멤버들은 그동안 느낀 소회를 털어놨다. 현주엽은 “목표 달성은 못했으나 친구, 동생, 형들과 같이 시간 보낼 수 있었던 게 가장 좋은 추억이다"라며 과거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