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7.0℃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조금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3.1℃
  • 맑음강화 18.8℃
  • 구름조금보은 15.2℃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오정세 트라우마 ‘나비’, 드디어 밝혀졌다! 나비 브로치를 한 여인에게 살해당해!

URL복사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김수현과 서예지의 깊어지는 사랑 속 가혹한 운명을 예고해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했다. 

 

26일(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 12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3%, 최고 5.6%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9%, 최고 5.2%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문상태(오정세 분)의 나비 트라우마가 엄마를 죽인 살인자가 했던 나비 브로치로 밝혀진 가운데 문강태(김수현 분)가 고문영(서예지 분)의 서재와 가족사진에서 나비를 발견해 안타까운 전개를 예감케 했다. 

 

문강태, 고문영은 그동안의 갈등과 불안을 씻고 평범하지만 행복한 일상을 나누며 ‘문영의 성’에서 함께 지냈다. 서슴없이 애정표현을 하는가 하면 질투도 하는 등 여느 연인들과 다를 바 없이 그들의 사랑을 키워나갔다.   

 

그러던 중 문강태는 박제된 나비와 ‘내가 곧 갈게’라는 섬뜩한 메시지가 담긴 편지 봉투를 발견, 일순간 안방에 긴장감이 드리워졌다. 고문영과 그의 엄마의 죽음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어 형 문상태를 통해 ‘나비가 엄마를 죽였다’는 말이 나비 모양의 브로치를 찬 사람이 범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문강태는 더 큰 충격으로 가라앉았다. 고문영의 가족사진 속 그녀의 엄마 가슴에 선명하게 달려있던 나비 브로치가 떠올랐기 때문. 

 

앞서 서재에서 본 박제 나비와 메시지로 불안과 초조함에 휩싸인 문강태는 나비 등에 작은 나비가 업혀 있다는 독특한 형상도 사진 속에서 본 것과 일치해 엄마를 죽인 범인이 고문영의 엄마일지도 모른다는 깊은 절망에 빠졌다.

 

문강태는 이제 겨우 행복해지려는 자신 앞에 놓인 가혹한 현실에 억눌렀던 감정을 토해내며 오열했다. 그러면서 “나처럼 괴롭지 않게.. 문영이는 몰랐으면 좋겠어요”라며 고문영을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고문영은 그저 평소와 다른 분위기인 문강태에게서 서운함을 느껴 더욱 안타깝게 했다.

 

방송 말미 가족사진을 촬영하기로 한 스튜디오에 몰라볼 정도로 멋지게 변신한 문강태가 뒤늦게 등장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채 그저 그의 화가 풀렸다고 생각한 고문영의 면면에는 해맑은 미소가 번졌다. 과연 문강태가 어떤 마음으로 그 자리에 나타난 것일지, 그의 예상대로 엄마의 죽음이 고문영의 가족과 연관성이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김수현 슈트핏 미쳤다. 소리 질러버렸다", "이제 좀 행복해지려는데 강태, 문영이 너무 불쌍해. 로미오와 줄리엣이 따로 없다", "우리 달달이들 행복하게 해주세요", "이런 전개일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소름 돋는다", "상태랑 문영이 케미 너무 좋다. 티키타카의 정석", "김수현의 눈물연기는 늘 옳다" 등의 열띤 반응들을 보였다. 

 

이처럼 문강태와 고문영의 깊어지는 사랑만큼 충격적인 과거사도 서서히 밝혀지면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가혹한 운명에 함께 가슴 아파했다. 때문에 앞으로 직면할 시련을 문강태와 고문영이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벌써부터 다음 회가 기다려진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인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아내의 맛' 정동원-헨리, 직접 만든 반주에 맞춘, 두 천재의 '귀호강 즉석 합동 공연'
“드디어 성사! 믿고 듣는 음악 천재들이 뭉쳤다!” ‘아내의 맛’ 정동원이 헨리와 전격 만남을 갖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음악 천재’들의 ‘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인다. 오는 15일(화) 방송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15회에서는 정동원과 헨리가 ‘음악 천재’들이기에 가능한 ‘환상의 호흡’을 담아낸다. 두 천재들의 즉석 합동 공연부터, 트로트 원 포인트 레슨, 고민에 대한 맞춤형 조언 등 기막히게 신선하고, 뜨끈하게 진솔한 이야기를 전한다. 무엇보다 트로트에서 클래식으로 영재 영역을 확장시키며 예중 합격을 이뤄낸 정동원이 또 다른 ‘음악 천재’ 헨리와 특별한 만남을 가져 시선을 모으고 있다. 클래식 위주 수업의 학교로 진학하며 낯선 장르에 부쩍 고민이 많아진 정동원을 위해 6살 때부터 클래식을 배워온 헨리가 두 팔 걷고 나선 것. 헨리는 정동원을 위한 맞춤형 조언은 물론이고, 자신만의 클래식 트라우마 극복 방법까지 전하며 ‘음악 천재’ 선배로서 든든한 면모를 뽐냈다. 이어 정동원은 헨리에게 영탁의 노래 ‘찐이야’에 대한 원 포인트 레슨을 펼치며 트롯 실력을 발휘했다. 헨리는 정동원의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