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6.2℃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2.6℃
  • 구름조금고창 -5.1℃
  • 제주 2.2℃
  • 구름조금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조금금산 -6.4℃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트레인' “D-1, 오는 7월 11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

URL복사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 윤시윤이 절체절명 위기에 처한, 충격적인 ‘의문의 피습’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7월 11일(토) 첫 방송 예정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제작 두프레임)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윤시윤은 ‘트레인’에서 물불 가리지 않고 온몸을 던져 범인을 잡아내면서 이른 나이에 강력계 팀장까지 오르게 된, 무경경찰서 강력 3팀 팀장 서도원 역을 맡았다. 평행세계를 넘나들며 아버지의 죄를 대신 갚고자 하는 ‘속죄의 삶을 선택한 경찰’ A세계 서도원과 아버지의 죄로 인해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는 ‘타락의 길을 선택한 경찰’ B세계 서도원으로 ‘극과 극’으로 다른 1인 2역에 도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윤시윤이 누군가에게 습격을 받아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 있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폭등시킨다. 극중 서도원이 폐기차역인 무경역에서 수사를 하던 중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기습을 당한 장면. 서도원은 집요한 눈빛으로 손전등을 비추며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러나 급작스러운 공격으로 얼굴 한 쪽에 피가 흘러내리는, 심각한 부상을 입고 선로 한가운데에 쓰러지는 것. 과연 서도원이 무경역에서 찾고 있던 것은 무엇인지, 서도원을 위기에 빠뜨린 범인은 누구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윤시윤이 열연을 펼친 ‘의문의 피습’ 장면은 한국철도 경북본부 협조를 받아 경상북도 영주시에 위치한 영주역에서 촬영됐다. 폐역인 무경역을 그려내야 했던 만큼 촬영의 장소인 기차역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터. 영주역을 선정해 준 한국철도 경북본부 지원 아래 완성도 높은 장면이 탄생됐다. 특히 윤시윤은 촬영 전부터 디테일한 부분까지 일일이 체크, 혼신의 연기를 펼쳤는가 하면, 촬영 후 모니터를 꼼꼼히 확인하며 열정을 증명했다는 후문이다. 

 

‘트레인’ 제작진은 “윤시윤은 물불 안 가리고 온몸 던져 범인을 잡아내는 형사 서도원에 완벽하게 빙의, 매 장면마다 몸을 사리지 않고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며 “‘트레인’의 미스터리가 시작되는 무경역에서 극중 서도원이 어떤 진실을 쫓아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은 오는 2020년 7월 11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허쉬' 황정민X임윤아, 'H.U.S.H' 첫 번째 타깃 고수도의원 잠입 취재 현장 포착
‘허쉬’ 황정민, 임윤아가 거침없이 진격한다. JTBC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제작 키이스트·JTBC 스튜디오) 측은 8회 방송을 앞둔 9일, ‘H.U.S.H’의 첫 번째 미션 타깃인 고수도(신현종 분) 의원을 찾은 한준혁(황정민 분)과 이지수(임윤아 분)의 취재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탐사보도 팀 ‘H.U.S.H’는 고의원 오보에 대한 후속 취재에 돌입했다. 편집국장 나성원(손병호 분)은 ‘나도 대한민국 언론을 믿지 않겠다’라는 포스팅 물결이 한준혁과 이지수로부터 시작된 사실, 그리고 비밀리에 후속 취재를 계획하고 있음을 이미 꿰뚫고 있었다. 모든 것을 알면서도 함구하는 그의 의뭉스러운 행보는 반전을 안기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한준혁과 이지수 콤비가 손을 맞잡고 출격한다. 공개된 사진 속 고수도 의원 사무실에 입성한 두 사람의 얼굴에는 긴장감이 역력하다. 앞서 고수도 의원은 매일한국의 오보 인정으로 무죄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 하지만 한준혁과 팀 ‘H.U.S.H’는 이에 대해 반박하고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해왔다.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제 발로 ‘호랑이굴’로 들어선 한준혁과 이지수의 용감한 잠입(?) 취재가 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