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7.4℃
  • 박무서울 22.4℃
  • 구름조금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3.1℃
  • 박무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2.8℃
  • 박무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21.7℃
  • 맑음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5℃
  • 맑음경주시 25.9℃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트레인' 윤시윤, 파격 변신 서도원 역 첫 포스 공개!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 윤시윤이 냉기 가득한 눈빛을 드리운, 파격 변신 첫 포스를 공개했다.

 

오는 7월 11일(토) 첫 방송 예정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제작 두프레임)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A세계와 B세계, 두 개의 평행세계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예고,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윤시윤은 물불 가리지 않고 온몸을 던져 범인을 잡아내면서 이른 나이에 강력계 팀장까지 오르게 된 무경경찰서 강력 3팀 팀장 서도원 역을 맡았다. 평행세계를 넘나들며 아버지의 죄를 대신 갚고자 하는, ‘속죄의 삶을 선택한 경찰’ A세계 서도원과 아버지의 죄로 인해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는, ‘타락의 길을 선택한 경찰’ B세계 서도원을 1인 2역으로 선보인다.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판사와 깡패라는 정반대 성격의 1인 2역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연기, 호평을 받았던 윤시윤이 ‘트레인’에서 다시 한번 ‘1인 2역’에 도전, 또다시 인생캐를 경신에 나서는 것.

 

이와 관련 윤시윤이 무경 경찰서 ‘강력계 엘리트 형사’로서의 카리스마를 오롯이 드러낸, 첫 포스가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A세계 속 서도원이 매서운 눈빛으로 뭔가를 꿰뚫어보는 듯, 수사에 집중하고 있는 장면. 남다른 카리스마를 분출하며 수사에 몰입하던 서도원은 이내 고개를 숙인 채 두 눈을 꼭 감으며 비장하고 결연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과연 강력계 엘리트 형사 서도원을 긴장하게 만든 사건은 무엇일지, 그리고 서도원이 손에 꼭 쥐고 있는 물건은 무엇일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카리스마 첫 포스’ 장면의 촬영을 앞두고 윤시윤은 특유의 환한 미소를 장착한 채 현장에 도착, 스태프들과 눈을 맞추며 일일이 인사를 건네는 모습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한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함과 동시에 완벽하게 A세계 속 서도원으로 빙의, 엘리트 형사다운 눈빛과 태도로 현장을 압도, 지켜보던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윤시윤은 “첫 촬영부터 아주 중요한 씬을 찍게 되었는데, 오히려 부담을 덜고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한 덕분에 잘 마무리된 것 같다. 특히 두 세계 이야기의 매력을 확 느낄 수 있어서 재미있는 촬영이었다”고 첫 촬영을 마친 소감을 털어놨다. 그리고 “형사라는 직업적인 측면보다는 각 세계에 있는 서도원A와 서도원B의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들, 서도원의 감정들을 잘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앞으로 서도원으로 연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트레인’ 제작진 측은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카리스마를 확연하게 표현하는 윤시윤의 열연에 현장의 모든 사람들이 숨을 죽였다”며 “열정 가득한 강력계 팀장으로 변신한 윤시윤의 1인 2역 도전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은 오는 2020년 7월 11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트레인'을 시작으로 OCN 토일 오리지널은 기존 밤 10시 50분에서 20분 앞당겨진 밤 10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종영까지 단 2회! 꽉 닫힌 해피엔딩 맞을까?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마지막까지 가슴 벅찬 위로와 공감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20일,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종영 소감을 전했다. 현실적이고 깊이 있는 시선으로 몰입을 이끌었던 ‘가족입니다’의 마지막 여정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가족입니다’는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펼쳐가고 있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상처를 보듬으며 안정을 찾아가던 가족은 또 한 번 폭풍과 마주했다. 과거에 대한 후회를 딛고 내일을 만들어나가던 김상식(정진영 분)은 수술 이후 심정지가 찾아오며 생사를 가늠할 수 없는 위기에 처했고, 막내 김지우(신재하 분)는 인사도 없이 가족의 곁을 떠나 외국행을 선택했다. 김은희(한예리 분)를 향한 박찬혁(김지석 분)의 고백으로 15년 ‘찐사친’의 관계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서로의 비밀과 상처를 마주하며 성장해온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그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한예리, 김지석, 추자현, 정진영, 원미경, 신재하가 직접 전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