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0℃
  • 맑음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7.2℃
  • 구름많음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21.3℃
  • 흐림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극과 극 열연…박시후 진가 제대로 터졌다!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극과 극’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짜릿한 전율 열연으로 ‘60분’을 집어삼켰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 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가게 되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이자 관상자 최천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바람과 구름과 비’ 9회에서 최천중(박시후)은 철종(정욱) 앞에서 옹주 이봉련(고성희)을 위험에 빠트린 죄로 궁궐에 잡혀온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에 대해 “흥선군은 오히려 절 장동 김문의 간자라고 오해해 죽이려고 한 것입니다. 절 죽여 전하께 충성을 하려 한 것이지요!”라며 결연한 눈빛으로 흥선대원군을 변호했다. 또한 이하응의 아들 재황(박상훈)을 일부러 궁궐로 불러들이는 기지를 발휘, 위기에 처한 흥선대원군을 구명했다. 

 

이후 난이 일어난 진주에서 올라온 두민들이 최천중을 찾아와 비리를 저지른 관리들 대신 백성들만 억울한 옥살이를 하고 있다며 도와달라고 부탁하자, 최천중은 이하전(이루)을 찾아가 비리가 적힌 장부를 건넨 후 “그들의 억울함을 살피어 풀어주십시오”라고 청했다. 자신을 실력이 부족하다고 평했던 최천중에게 기분이 상했던 이하전이 비웃었지만, 최천중은 “저에 대한 감정 때문에 백성의 억울함을 외면하지 마십시오. 백성을 구하는 왕재의 일입니다”라며 두려움 없이 당당하게 맞섰다. 

 

그러나 최천중의 말에 더욱 분노한 이하전은 무고한 두민들을 잡아오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잡혀온 두민들을 군졸들이 내려치려는 순간, 흥선대원군이 나타나 “증좌도 없이 백성을 징벌하다니 전하의 어명을 잊었는가?”라고 소리쳤던 것. 결국 이하전은 두민들을 풀어줬고, 위기를 넘긴 두민들은 최천중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최천중은 흥선대원군의 저택을 찾아가 고마움을 전하는 동시에, “이하전 대감은 단명하십니다. 절대 장동 김문을 정면 공격해선 안 됩니다. 아드님을 보호하시려면, 반드시 저를 등불로 삼고 나가셔야 합니다. 그러면 대감께 승산이 있습니다”라고 경고와 조언을 건넸다. 흥선대원군은 최천중의 말에 눈빛이 흔들렸지만, 이내 “나는 이하전을 도울 것이네”라며 싸늘한 태도로 최천중을 내보냈다.

 

얼마 후, 채인규(성혁)에게 잡혀있다 탈출한 만석(박노식)이 구사일생으로 최천중을 찾아왔고, 이봉련이 최천중 아버지 최경(김명수)의 탈출을 도우려 했지만 최경이 최천중을 역모 죄인의 아들로 만들 수 없다고 거절했다는 내용을 전해 충격을 안겼다. 이봉련이 자신에게 미움을 사면서까지 아버지 최경의 부탁을 지켰던 것을 알게 된 최천중은 이봉련에게 달려가 “어떻게 그대의 시간들을 되갚아야 할지 모르겠지만 내게 기회를 주시오”라고 절절하게 미어지는 심정을 쏟아낸 후, 서러운 눈물을 쏟는 이봉련을 꼭 껴안아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박시후는 위기 앞에서 두려움 없는 눈빛으로 냉철함을 드러내는 반면, 고통 받는 백성들을 위해서는 당당하게 맞서고, 따뜻하게 품는, ‘간극 조절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사랑하는 여인을 향한 애틋한 심정을 가슴 저릿한 눈빛과 애절한 표정으로 소화,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시청자들은 “사람을 꿰뚫어 보는 듯한 박시후의 눈빛, 정말 멋져요” “박시후 배우님의 미소에 자동으로 광대가 올라갑니다” “믿고 보는 박시후 눈빛이 정말 다했다!” “박시후, 오늘은 핵사이다와 사랑꾼으로 소름 돋게 만들었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편스토랑' 편스패밀리 진성, 장민호 지원사격 전격등장
‘신상출시 편스토랑’ 편스패밀리 진성이 후배 장민호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깜짝 출연한다. 7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김’을 주제로 한 12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지난 방송에서 편셰프로 첫 등장한 장민호는, 절친한 선배 진성을 만나 ‘편스토랑’ 출연에 대한 조언과 함께 ‘요리 수업’을 받는다. 앞서 진성은 ‘편스토랑’ 면역력 밥상 대결 편에 출연했다. 당시 건강과 맛을 고려한 메뉴 ‘뽕버무리’를 선보이며 평가단 전원의 극찬을 받았으나 아쉽게 우승의 문턱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진성의 투병 고백 및 극진한 아내 사랑, 건강 밥상은 큰 화제가 된 동시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이끌어냈다. 이날 아끼는 후배 장민호를 위해 오랜만에 ‘편스토랑’에 출연한 진성은, 장민호를 보자마자 “얼굴은 언제봐도 미남이다. 근본이 미남이라 그런지 화면발도 진짜 잘 받더라”라며 아낌없는 칭찬 멘트를 쏟아냈다고. 이어 진성은 ‘편스토랑’에 대해 조언하며 “내가 우승은 못했지만 거의 우승 문턱까지 갔다. 나의 인생의 크나큰 오점이다”라고 말하며 변함없는 예능감을 과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어 진성과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