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8℃
  • 구름조금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5.4℃
  • 흐림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2.1℃
  • 구름조금울산 21.2℃
  • 구름조금광주 24.0℃
  • 흐림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3.8℃
  • 흐림제주 24.7℃
  • 흐림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쌍갑포차' 이준혁, 악귀 나인우의 아버지였다! 500년을 돌고 돌아 만난 부자

 

‘쌍갑포차’ 황정음이 고단한 인연의 굴레 속에서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극본 하윤아, 연출 전창근, 제작 삼화네트웍스, JTBC스튜디오, 12부작) 8회에서는 오해, 상처, 배신으로 인해 소중한 인연을 끝까지 지키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지금껏 좋아하는 남자들은 손끝만 닿아도 도망갔지만 유일하게 한강배(육성재)는 굴하지 않고 다가오자, 자신이 강배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이상한 결론을 낸 강여린(정다은). 서로를 더 알게 되고 가까워지면 그 호감마저 사라질 것이란 생각으로, “저 한강배 씨 안 좋아해요”라며 먼저 선을 그었다. 


월주(황정음)와 귀반장(최원영)은 웹소설 ‘줄리엣의 유혹’에 빠져있었다. 고전 소설 ‘로미오와 줄리엣’을 새롭게 재해석, 줄리엣이 사랑과 조건 사이에서 갈등하는 이야기였다. 여린에게 상처를 받고 설상가상으로 귀신까지 보게 된 강배는 이 소설의 작가 얼음마녀 집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월주와 귀반장은 작가의 사망으로 연재가 중단된 소설 최종회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품고 집을 찾아갔다. 필명 얼음마녀로 글을 쓰던 보라(한소은)는 사망 후 지박령(땅에 얽매어있는 영혼)이 되어 있었고, 그 사연을 들어주겠다는 강배의 설득에 마음을 열었다. 


심장병을 앓고 있어 바깥 외출이 자유롭지 못했던 보라는 웹소설로 세상과 소통했다. 물건도 택배로만 받아보던 그녀는 어느 순간 자연스레 택배 기사 도영(신현수)과 사랑에 빠졌다. 하지만 자신이 19금 막장 소설 ‘줄리엣의 유혹’을 쓴 작가라고 밝힐 자신이 없었다. 이 소설에 자신의 이야기를 투영하던 보라는 편집자에게 “택배기사가 성에 차겠어요? 당연히 수준이 안 맞지? 그냥 좀 이용해 먹으려고 한 건데, 그쪽에서 죽자사자 매달리니까 귀찮다”는 내용을 설명했는데, 이를 우연히 엿듣게 된 도영은 이를 오해해 떠나고 말았다. 결국 보라는 사랑을 잃고 심장병으로 목숨을 잃었다. 


도영을 생각하며 최종회를 썼다는 보라는 이를 도영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월주, 강배, 귀반장이 들어간 도영의 ‘그승’은 연극 무대로 꾸며졌고, ‘줄리엣의 유혹’ 최종회가 펼쳐졌다. 처음엔 돈 때문에 접근했던 줄리엣이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택배기사’ 로미오에게 돌아왔다는 내용이었다. “나 역시 있는 그대로의 당신을 사랑하오”라는 이야기를 본 도영은 오해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보라의 영혼이 머물고 있는 집을 찾아가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도영이 오해 때문에 평생 상처를 안은 채 살지 않길 바라는 보라 또한 월주를 통해 “당신은 나에게 행복한 기억을 준 좋은 사람이었다는 걸 잊지 말아주세요”라는 진심을 전할 수 있었다. 


보라는 저승으로 떠나기 전, 월주에게도 “생전에 월주님처럼 제 얘기를 잘 들어주는 친구가 한 명이라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라는 고마움을 전했다. “인간은 누구나 자기 얘기를 들어줄 사람이 필요한 법”이라던 월주는 전생을 떠올렸다. “손가락에 담을 만큼 작고 선명한데도 직접 내 손으로 거두어 집에 가져갈 수가 없다”는 면에서 달과 월주(박시은)가 닮았다며 사랑을 고백했던 세자(송건희). 월주는 어머니의 죽음 이후 그를 만날 수 없었다. “저하께선 중전마마의 뜻에 따라 혼사를 진행하겠다 하셨습니다. 아마 오늘 당신에게도 그 얘기를 하려고 만나자 하셨을 겁니다”라는 김원형(나인우)의 말이 마지막이었다. 온 세상이 등돌린 순간, 가장 믿었던 두 사람 중 한 명은 먼저 죽고, 남은 한 명은 날 배신한 상처가 남아있는데도, 월주는 죽어서도 사람들의 말을 들어주는 자신의 처지가 우스울 뿐이었다.


500년이란 긴 시간이 흐른 지금은 들어줄 사람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얘기하라는 강배와 귀반장이 자신의 곁에 있었지만, 월주는 이들과 깊어질 수록 인연의 업보가 두려워졌다. “차고 기울기를 반복하는 너처럼 내 마음도 미웠다가 그리웠다가 오락가락한다”며 달에게 말을 건넨 월주는 아직 세자를 잊지 못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리고 “사랑이든, 미움이든, 그리움이든. 만나는 인연 하나하나가 결국 또다시 업보가 돼서 발목을 잡으니. 나 좀 이 굴레에서 벗어나게 해주라. 또 정들기 전에”라며, 애써 억누르고 있던 울음을 터트렸다. 월주의 유일한 소원을 이뤄질 수 있을까.


한편, 살기등등한 눈빛으로 강배와 귀반장의 뒤를 쫓아가던 악귀 원형의 아버지가 염부장(이준혁)이라는 충격 사실이 밝혀졌다. 500년 전 전생 서사에 염부장까지 연관돼있음이 드러난 것. 2막의 시작부터 새로운 떡밥이 쏟아지고 있는 ‘쌍갑포차’,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JTBC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놀면 뭐하니' 20년 여름 띵곡! 이상순X이효리 싹쓰리 데뷔 타이틀곡 '다시 여기 바닷가' 오늘 음원 공개
MBC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여름 댄스 혼성 그룹 싹쓰리 유두래곤-린다G-비룡의 데뷔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타이틀곡 ‘다시 여기 바닷가’ 음원이 오늘(18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를 통해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린다G(이효리)-비룡(비, 정지훈) 멤버들의 결성과 데뷔 타이틀 곡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 안무 연습 등 싹쓰리의 데뷔 과정이 모두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싹쓰리는 오는 25일 MBC ‘쇼! 음악 중심’에서 타이틀 곡 ‘다시 여기 바닷가’의 데뷔 무대를 갖는다. ‘놀면 뭐하니?’를 통해 공개된 음악과 안무, 그리고 싹쓰리의 피, 땀, 눈물로 완성된 MV 티저 영상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만으로도 2020년 여름 ‘띵곡’ 등극을 예상케 한다. ‘다시 여기 바닷가’는 이상순 작곡, 노는 어린이 편곡으로 완성됐다. 90년대의 감수성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한 뉴트로 곡으로서 시원한 사운드의 브라스와 그루비한 드럼&베이스가 가미되어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특히 린다G의 본캐 이효리가 작사를 맡아 돌아갈 수 없지만 아름다웠던 1990년대~2000년대 그때 그 시절 추억을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