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16.8℃
  • 흐림서울 18.5℃
  • 구름많음대전 18.6℃
  • 흐림대구 19.9℃
  • 울산 18.0℃
  • 맑음광주 18.7℃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영혼수선공’ 신하균 X 정소민, 최정우 요양병원 방문! 최정우의 속마음 듣고 눈물! 父子 백허그 감동!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간호사 ‘태움 사건’ 해결에 나섰다. 사건 진상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간호사 서명 운동을 제안하는 등 더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그러나 가해자로 몰려 벼랑 끝에 서게 된 간호사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이 충격적인 사건들이 어떻게 해결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 연출 유현기 / 제작 몬스터 유니온) 23-24회에서는 은강병원 '태움(직장 내 괴롭힘, 간호사 사이에서 사용하는 은어) 사건' 해결에 나선 이시준(신하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음처방극이다. ‘쩐의 전쟁’, ‘동네변호사 조들호 시즌 1’ 이향희 작가와 ‘브레인’, ‘공부의 신’, ‘내 딸 서영이’ 유현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중환자실 허간호사(박예영 분)가 태움 문화로 고통받다 극단적 선택으로 은강병원이 발칵 뒤집혔다. 병원장 조인혜(조경숙 분), 부원장 오기태(박수영 분) 등은 허간호사를 괴롭힌 당사자 색출에 나서 병원의 책임에서 벗어나려 한 반면, 박대하(정해균 분)를 중심으로 한 시준, 인동혁(태인호 분) 등 정신과 의사들은 또 다른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선 태움 문화의 근본 원인인 간호사들의 업무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고 맞섰다.

 

시준은 간호 스테이션 책임자인 오간호사(박현숙 분)를 설득해 이를 증명할 은강병원 간호사들의 서명을 모으기로 했다. 오간호사는 간호사들의 일에 두 팔 걷어붙이고 나선 시준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시준은 “병을 고치는 것도 의사가 하는 일이지만, 막는 것도 의사가 할 일이니까요”라고 답해 앙숙이던 오간호사의 마음을 움직였다. 

 

앞서 허간호사의 유서에 언급되며 유가족의 원망을 한 몸에 받던 지영원(박예진 분)은 허간호사 어머니(이칸희 분)를 직접 찾아갔다. 영원은 허간호사가 생전 말했던 어머니에 대한 속마음을 전달했고, 허간호사 어머니는 후회와 슬픔의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유가족은 영원이 아닌 병원을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인혜와 기태는 허간호사의 죽음을 나간호사(서은아 분) 개인의 탓으로 돌리기 위해 간호사들의 의견을 수집했다. 나간호사는 자신에 대한 거짓 소문이 은강병원 내에 파다하다는 사실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나간호사는 인혜와 기태에게 허간호사 유가족에게 줄 위로금을 대표로 전달할 것을 강요받았고, 시준에게 절망감을 쏟아냈다. 

 

이후 나간호사는 시준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 또한 허간호사가 그랬듯이 억울함을 유서에 남기고 죽어버리겠다고 소리친 뒤 전화를 끊어버렸다. 비틀거리며 한강 다리 난간에 오른 나간호사와 그녀를 막기 위한 방법이 한 가지 있다면서 결연한 표정을 짓는 시준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긴장감 넘치는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시준은 한우주(정소민 분)와 함께 찾은 이택경(최정우 분)의 요양원에서 자신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을 깨달았다. 택경은 우주를 시준의 어머니로 착각했고, 시준을 향한 후회와 자책의 속마음을 털어놔 두 사람을 울컥하게 했다. 아버지에 대한 오해를 풀고 한 단계 발전한 시준의 모습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영혼수선공' 23-24회를 본 시청자들은 “재미있고 감동적인 드라마입니다!”, “누구에게나 신입 시절이 있는데, 태움 에피소드가 생각을 많이 하게 해줍니다. 사회적인 문제를 다뤄줘서 감사해요!”, “이 드라마는 누가 뭐래도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명품 힐링 드라마입니다”, “간호사님들 진짜 힘내세요! 긍정적인 방면으로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선사할 힐링 매직 '영혼수선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출사표' 첫방 D-1 ‘출사표’ 나나 박성훈, 극과 극 케미스트리 보는 재미
‘출사표’ 나나와 박성훈 사이 불꽃 스파크가 튄다. 7월 1일 수요일, 바로 내일 밤 9시 30분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연출 황승기, 최연수/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이하 ‘출사표’)가 첫 방송된다. 2020년 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유쾌 상쾌 통쾌 드라마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다. ‘출사표’에는 극과 극 성격의 두 남녀가 등장한다. 바로 나나(구세라 역)와 박성훈(서공명 역)이다. 극중 나나는 가진 것은 없지만 할 말은 꼭 해야 하는 ‘불나방’ 민원왕 구세라로 분한다. 오죽하면 별명이 ‘불나방’이다. 반면 박성훈이 연기하는 서공명은 칼 같은 원칙주의자로 까칠한 성격의 지적질 대마왕이다. 이렇게 전혀 다른 성향의 두 인물이 만나 상상초월 케미와 스토리를 선보인다. 이런 가운데 6월 30일 ‘출사표’ 제작진이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극과 극 두 주인공의 팽팽한 기싸움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나나와 박성훈은 육교 위에서 마주한 모습이다. 박성훈은 손에 뭔가를 쥔 채 나나에게 무슨 말을 하고 있다. 나나는 발끈한 표정으로 그런 박성훈을 노려보고 있다. 팽팽하게 서 있는 두 사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