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5.4℃
  • 맑음광주 29.5℃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2.3℃
  • 맑음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7.6℃
  • 구름조금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위대한 배태랑’ 김호중, “팬들이 선물해 준 옷 입고 싶다. 다이어트 성공할 것”

URL복사

 

‘트로트 대세’ 김호중이 다이어트 성공에 대한 포부를 전했다.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이 6월 1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위대한 배태랑’은 다양한 이유로 체중 감량이 절실한 ‘배가 큰 남자’ 배·태(太)·랑(郞)들의 처절한 다이어트 도전기를 담는다. 정형돈, 안정환, 김용만, 현주엽, 김호중, 정호영이 출연한다. 본격적인 다이어트 시작에 앞서, ‘배태랑’ 김호중과 정호영이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이유를 묻자, 김호중과 정호영은 각각 대상은 다르지만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전 당시 화면에 나오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아서 단기간에 살을 뺐다. 하지만 식습관을 버리지 못하니 바로 돌아왔다”라고 토로하며 “살이 찌니 옷장에 입을 옷이 자꾸 줄어든다. 팬들이 선물해준 옷을 입지를 못한다. 살을 빼서 선물받은 옷을 입고 인증하고 싶다”라며 팬 사랑을 드러냈다. 정호영은 “아내가 직접 ‘냉장고를 부탁해’ 시절 친분이 있었던 PD에게 출연 요청을 했다. 아내는 ‘통통’한 사람을 좋아해서 나와 결혼했는데, 지금 나는 지나치게 ‘뚱뚱’해졌다. 아내가 좋아했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다”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배태랑'답게 두 사람의 평소 식생활도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은 “군것질을 워낙 좋아한다. 쉬는 날에 집에서 영화 한 편 보면 과자 한 박스는 ‘순간삭제’ 된다. 삼겹살은 7인분, 라면은 4봉지 정도 먹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정호영은 “식당 일을 하다 보면 식사 시간이 불규칙하다. 또한 영업 마감을 하고 술을 먹는 게 일상이다”라고 전했지만, 이내 “사실은 다 핑계다. 사실 살면서 입맛이 떨어진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라고 실토하며 다이어트에 앞서 넘치는 식욕을 걱정했다.
 
두 사람이 꼽은 ‘워너비 몸매’ 역시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은 “배우 진구 씨. 살을 빼면 닮을 것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정호영은 “배우 이정재 씨다. 딱 좋은 근육의 소유자라고 생각한다”라고 다이어트 의지를 드러냈다.
 
‘배가 큰 남자’ 정형돈·안정환·김용만·현주엽·김호중·정호영의 신개념 다이어트 버라이어티 JTBC ‘위대한 배태랑’은 6월 1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