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6.7℃
  • 맑음서울 21.4℃
  • 박무대전 21.9℃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전혜빈, 깨소금 볶는 6개월 차 새댁 일상 공개

 

‘신상출시 편스토랑’ 6개월 차 새댁 전혜빈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5월 2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배우 전혜빈이 깜짝 편셰프로 등장한다. 전혜빈은 ‘또 오해영’, ‘왜그래 풍상씨’ 등 여러 작품에서 활약하며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구급대원으로 활약한 모 프로그램에서 자신을 희생하며 응급환자의 구토물을 손으로 받아내는 모습, 험한 정글에서도 ‘정글 여전사’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거침없이 몸을 던지는 모습 등을 통해 내면과 외면이 모두 단단한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왔다. 그런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는 전혜빈이 ‘편스토랑’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전혜빈은 지난해 12월 2살 연상의 치과 의사와 결혼에 골인, 현재 달콤한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 결혼 후 ‘편스토랑’이 첫 예능 출연인 전혜빈은 이번 방송을 통해 베일에 싸여 있던 신혼 생활, 신혼집 등을 모두 공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모은다.

 

이날 전혜빈은 “6개월 차 신입 새댁”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미소를 지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고. 또 “남편이 ‘편스토랑’ 열혈 시청자다. 남편이 꼭 ‘편스토랑’에 출연하면 좋겠다고 해서 나왔다”라고 부부애 넘치는 출연 이유를 밝혀 ‘편스토랑’ 스튜디오에 닭살주의보를 내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신입 새댁 전혜빈의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햇살이 비치는 전혜빈의 신혼집은 아기자기한 소품,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동화 같은 느낌을 자아냈다고. 여기에 저절로 요리하고 싶어지는 주방과 집에서 잘 키우지 않는 레몬 나무 등이 싱그러운 분위기를 유발하며 시선을 강탈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쉴 틈 없이 움직이는 전혜빈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전혜빈은 남은 와인으로 ‘와인소금’을 만들고 직접 가구를 리폼하는가 하면 중간중간 스쾃까지 하며 바쁘게 움직였다고 한다. 또 자신만의 특별한 요리 스타일을 공개해 ‘편스토랑’ 식구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할 정도로 놀라운 실력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6개월 차 신입 새댁 전혜빈의 깨소금 볶는 일상과 신혼집, 깜짝 놀랄 요리실력까지 모조리 공개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5월 29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사이코지만 괞찬아' 믿보배 오정세, 서예지 바라기 순수 청년 문상태로 완벽 변신
믿고 보는 배우 오정세가 순수 청년 문상태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의 힐러로 나선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다. 다양한 장르에서 본인만의 색을 가진 연기로 대중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오정세(문상태 역)는 이번 작품에서 문강태의 친형이자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순수 청년 문상태로 열연한다. 놀라운 암기력과 타고난 그림 실력을 갖춘 것은 물론 동화작가 고문영의 열성팬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오정세는 “전문가의 조언을 얻기도 하며 최대한 순수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어 “그동안 미처 몰랐던 부분들을 상태를 만나 하나씩 깨닫고 배워가고 있다”고 해 보다 섬세하게 캐릭터를 이해하고 표현하기 위해 남다른 애정을 쏟고 있음을 짐작케 했다. 호불호가 확실한 문상태 캐릭터는 그림, 공룡, 고길동, 줄무늬 셔츠 그리고 고문영에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