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6.7℃
  • 맑음서울 21.4℃
  • 박무대전 21.9℃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사랑의 콜센타’ 정동원, 동생 신청자와 최초 연결 처음 보는 ‘막내 형아美’ 오구오구

 

“처음 보고, 처음 느껴보는 이 조합 짜릿해!”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정동원이 ‘첫 듀엣 무대’를 통해, 환상적인 하모니의 세계로 선사한다.

 

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9회에서는 임영웅과 정동원이 ‘웅X원 듀오’을 결성하는데 이어, 정동원이 ‘사랑의 콜센타’ 사상 최초로 자신보다 어린 최연소 신청자와 전화 연결 후 형아美를 뿜어내 심쿵을 유발한다.

 

 

먼저 임영웅과 정동원은 ‘꿈’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많은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웅X원듀오’를 결성했다. 희망을 건네는 가사가 인상적인,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OST ‘A Whole New World’의 멜로디가 흐르는 가운데 나란히 무대에 선 임영웅과 정동원은 심금을 달래는 달콤한 보이스로 가창, 마법에 홀린 듯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A Whole New World’를 원곡으로 소화, 더욱 환상적인 무대를 장식했던 것. 처음으로 듀엣 무대를 펼친 임영웅과 정동원의 하모니가 어떤 그림을 그려낼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무대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TOP7의 막내 정동원이 처음으로 자신보다 어린 초등학생 신청자와 연결된 통화에서 180도 달라진, 의젓한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 심쿵 유발’을 가속화시킨다. 초등학생 신청자로부터 “정동원 형이요!”라고 당찬 선택을 받은 정동원은 평소 TOP7 형들과 있을 때 드러냈던 장난기와 쾌활함은 접어둔 채 “안녕 반가워~”라며 여유로운 인사를 건넸다. 이어 정동원은 “너는 꿈이 뭐야?”라는 뜻밖의 어른스러운 질문과 함께 자연스럽게 대화를 주고받으며 형아美를 뿜어냈다.

 

두 사람의 통화를 넋을 놓은 채 ‘아빠 미소’를 지으며 지켜본 TOP7은 “심장이 녹을 뻔했다”라며 정동원이 선사한 ‘심쿵 폭격’에 가슴을 부여잡았다. 그리고 “동원이는 정말 최고의 형이다”라며 처음 보는 정동원의 형아美에 ‘어화둥둥 동원 사랑’을 무한 쏟아냈다. 과연 중학생 정동원과 최연소 초등학생 신청자는 꿈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누었을지 궁금증을 피어오르게 만들고 있다.

 

제작진 측은 “임영웅과 정동원은 처음으로 이뤄진 듀엣 무대를 통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무대’를 완성, 스튜디오를 황홀하게 물들였다”며 “흥과 진심을 담은 노래로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들, TOP7이 선사하는 ‘꿈의 축제’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9회는 28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사이코지만 괞찬아' 믿보배 오정세, 서예지 바라기 순수 청년 문상태로 완벽 변신
믿고 보는 배우 오정세가 순수 청년 문상태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의 힐러로 나선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다. 다양한 장르에서 본인만의 색을 가진 연기로 대중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오정세(문상태 역)는 이번 작품에서 문강태의 친형이자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순수 청년 문상태로 열연한다. 놀라운 암기력과 타고난 그림 실력을 갖춘 것은 물론 동화작가 고문영의 열성팬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오정세는 “전문가의 조언을 얻기도 하며 최대한 순수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어 “그동안 미처 몰랐던 부분들을 상태를 만나 하나씩 깨닫고 배워가고 있다”고 해 보다 섬세하게 캐릭터를 이해하고 표현하기 위해 남다른 애정을 쏟고 있음을 짐작케 했다. 호불호가 확실한 문상태 캐릭터는 그림, 공룡, 고길동, 줄무늬 셔츠 그리고 고문영에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