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8.6℃
  • 흐림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많음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28.3℃
  • 구름조금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사랑의 콜센타’ 정동원, 동생 신청자와 최초 연결 처음 보는 ‘막내 형아美’ 오구오구

URL복사

 

“처음 보고, 처음 느껴보는 이 조합 짜릿해!”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정동원이 ‘첫 듀엣 무대’를 통해, 환상적인 하모니의 세계로 선사한다.

 

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9회에서는 임영웅과 정동원이 ‘웅X원 듀오’을 결성하는데 이어, 정동원이 ‘사랑의 콜센타’ 사상 최초로 자신보다 어린 최연소 신청자와 전화 연결 후 형아美를 뿜어내 심쿵을 유발한다.

 

 

먼저 임영웅과 정동원은 ‘꿈’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많은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웅X원듀오’를 결성했다. 희망을 건네는 가사가 인상적인,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OST ‘A Whole New World’의 멜로디가 흐르는 가운데 나란히 무대에 선 임영웅과 정동원은 심금을 달래는 달콤한 보이스로 가창, 마법에 홀린 듯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A Whole New World’를 원곡으로 소화, 더욱 환상적인 무대를 장식했던 것. 처음으로 듀엣 무대를 펼친 임영웅과 정동원의 하모니가 어떤 그림을 그려낼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무대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TOP7의 막내 정동원이 처음으로 자신보다 어린 초등학생 신청자와 연결된 통화에서 180도 달라진, 의젓한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 심쿵 유발’을 가속화시킨다. 초등학생 신청자로부터 “정동원 형이요!”라고 당찬 선택을 받은 정동원은 평소 TOP7 형들과 있을 때 드러냈던 장난기와 쾌활함은 접어둔 채 “안녕 반가워~”라며 여유로운 인사를 건넸다. 이어 정동원은 “너는 꿈이 뭐야?”라는 뜻밖의 어른스러운 질문과 함께 자연스럽게 대화를 주고받으며 형아美를 뿜어냈다.

 

두 사람의 통화를 넋을 놓은 채 ‘아빠 미소’를 지으며 지켜본 TOP7은 “심장이 녹을 뻔했다”라며 정동원이 선사한 ‘심쿵 폭격’에 가슴을 부여잡았다. 그리고 “동원이는 정말 최고의 형이다”라며 처음 보는 정동원의 형아美에 ‘어화둥둥 동원 사랑’을 무한 쏟아냈다. 과연 중학생 정동원과 최연소 초등학생 신청자는 꿈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누었을지 궁금증을 피어오르게 만들고 있다.

 

제작진 측은 “임영웅과 정동원은 처음으로 이뤄진 듀엣 무대를 통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무대’를 완성, 스튜디오를 황홀하게 물들였다”며 “흥과 진심을 담은 노래로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들, TOP7이 선사하는 ‘꿈의 축제’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9회는 28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대화의 희열3' 밀라논나, 韓최초 밀라노 패션 유학생 “돌체, 파바로티와 인연”
시니어 패션 유튜버 밀라논나가 패션과 함께한 삶을 이야기했다. 7월 15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한국인 최초 밀라노 패션 유학생이자, 2030세대들이 닮고 싶어하는 멋쟁이 할머니 밀라논나가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가장 치열한 패션 업계에서 누구보다 뜨겁게 살았던 밀라논나는 오랜 경험이 묻어난 패션 철학과 인생 철학을 전하며 진한 울림을 전했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 메릴 스트립이 있다면, 한국에는 이 분이 계신다”라는 유희열의 소개처럼, 패션계를 흔든 밀라논나의 삶은 화려하면서도 치열했다. 1978년 밀라논나는 현모양처가 되라는 아버지의 반대를 뚫고, 밀라노로 패션 유학을 떠났다. 최고의 패션스쿨 마랑고니에 진학한 밀라논나는 세계적 디자이너 ‘돌체앤가바나’의 도메니코 돌체와 클래스메이트였다고 밝히는가 하면, 마랑고니 스쿨에서 유일하게 장학금을 받은 학생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밀라논나는 본격적인 패션 커리어를 시작했다. 1986년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의상 디자인을 한 밀라논나는 디자인료 개념이 없던 그 시절, 당당히 디자이너로서 가치를 요구했다. 조직위원회에 자신이 디자인한 수백장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스릴 넘치는 유쾌한 액션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
영화 <정글 크루즈>는 <캐리비안의 해적>의 디즈니가 전설의 어트랙션과 미지의 세계 아마존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1955년 7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문을 연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가보지 않았던 미지의 세계, 상상만으로 가능한 놀라운 여행을 통째로 디즈니랜드에 가져오자는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다. 그의 바람처럼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반세기가 훌쩍 넘는 기간 동안 관광객들을 평범한 일상에서는 상상조차 어려운 탐험가와 원주민들의 환상적인 세상으로 안내해왔다. 특히, 정글 크루즈의 묘미 중 하나는 크루즈를 직접 운항하며 관광객들을 미지의 세계로 안내하는 가이드 역할을 하는 선장, 스키퍼(Skipper)라는 존재. 스키퍼는 숨 막히는 긴장감과 스릴 속에서도 재치와 위트로 여행을 지루할 틈 없게 이끌며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달의 눈물'을 가지면 모든 사람이 아프지 않아도 되는 '치유의 나무'를 만날 수 있다는 전설을 쫓아 '지구의 허파'인 아마존으로 떠난다. 그들은 '치유의 나무'를 찾아 정확하지는 않지만 막연하게 갈 수 있다고 믿으며 우연히 동생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