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6.7℃
  • 박무대전 15.4℃
  • 맑음대구 19.0℃
  • 맑음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조금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5.9℃
  • 흐림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8.2℃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기차 안에서의 애틋한 투샷 포착

 

이보영이 가슴을 찔러오는 아픈 기억에 눈물을 쏟아낸다.

 

가슴 절절한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이보영(윤지수 역)이 유지태(한재현 역) 앞에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고통스러운 기억에 사로잡힌다.

 

앞서 윤지수(이보영 분)는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과의 재결합을 번복, 꿋꿋이 운명에 맞서 나가려 결심했다. 복잡하게 얽힌 한재현(유지태 분)과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내려 했으나 여전히 남은 애틋한 감정에 쉽사리 잊을 수 없는 상황. 두 사람이 현실의 장벽을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피워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함께 기차를 탄 한재현과 윤지수가 포착됐다. 멈춰버린 열차 안에서 괴로운 듯 자리를 뜬 윤지수의 얼굴에는 왠지 모를 슬픔이 서려 있다. 그녀를 지켜보는 한재현 역시 참담하고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망연자실한 표정의 윤지수와 따스히 위로하는 한재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윤지수를 무너지게 만든 아픈 기억은 무엇일지, 오랫동안 지녀 왔던 세월의 아픔을 한재현에게 털어놓으며 극복할 수 있을지 내일(23일) 밤 9시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오 마이 베이비’ 철벽 고준心에 싹 틔운 나라매직 24시간 밀착 데이트→심쿵 눈맞춤
tvN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고준이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과 서로에게 과감하게 다가서는 키스 일보 직전 엔딩으로 시청자에게 심장이 터질 듯한 설렘을 안겼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온전히 드러내며 설렘의 스케일이 다른 과속 필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7일(수)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연출 남기훈/극본 노선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이하. ‘오마베’) 5회에서는 달달 로맨스를 싹 틔운 장하리(장나라 분), 한이상(고준 분) 커플의 달달함이 안방극장을 심쿵으로 물들였다. 한이상은 장하리가 손등에 찍어준 ‘참 잘했어요’ 칭찬 도장 이후 모든 신경이 장하리로 향했다. 행여나 자신의 마음을 들킬까 매사에 노심초사했지만, 장하리 이름 세 글자는 물론 그가 누군가와 단둘이 있다는 이야기에도 반사적으로 반응하는 등 장하리와 관련된 것에는 매우 투명한, 본인 빼고 다 아는 하리앓이로 웃음을 안겼다. 급기야 한이상은 술에 취한 채 무장해제된 귀여운 모습을 장하리에게 들켰고, 장하리는 “같이 한잔 해요. 더 보고 싶은데”라며 만취한 한이상에게 어린아이 같은 순수한 매력을 느끼는 등 두 사람 사이에 모락모락 피어나는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