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7.0℃
  • 구름조금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8.5℃
  • 구름조금고창 27.3℃
  • 흐림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조금보은 27.1℃
  • 구름조금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기차 안에서의 애틋한 투샷 포착

 

이보영이 가슴을 찔러오는 아픈 기억에 눈물을 쏟아낸다.

 

가슴 절절한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이보영(윤지수 역)이 유지태(한재현 역) 앞에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고통스러운 기억에 사로잡힌다.

 

앞서 윤지수(이보영 분)는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과의 재결합을 번복, 꿋꿋이 운명에 맞서 나가려 결심했다. 복잡하게 얽힌 한재현(유지태 분)과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내려 했으나 여전히 남은 애틋한 감정에 쉽사리 잊을 수 없는 상황. 두 사람이 현실의 장벽을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피워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함께 기차를 탄 한재현과 윤지수가 포착됐다. 멈춰버린 열차 안에서 괴로운 듯 자리를 뜬 윤지수의 얼굴에는 왠지 모를 슬픔이 서려 있다. 그녀를 지켜보는 한재현 역시 참담하고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망연자실한 표정의 윤지수와 따스히 위로하는 한재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윤지수를 무너지게 만든 아픈 기억은 무엇일지, 오랫동안 지녀 왔던 세월의 아픔을 한재현에게 털어놓으며 극복할 수 있을지 내일(23일) 밤 9시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 CHOSUN ‘아내의 맛’ 이필모♥서수연 부부, 초보 아빠 이필모의 아찔한 둘째 도전기
‘연애의 맛’ 1호 커플이자 1호 부부인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결혼 2년 만에 ‘아내의 맛’에 합류, ‘연애의 맛’과는 180도 다른 대반전 일상을 전격 공개한다. 21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7회에서는 ‘연애의 맛’ 시즌 1을 통해 연애와 결혼 풀스토리로 전 국민을 설렘으로 물들였던 ‘연애의 맛’ 1호 커플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출연, 11개월 아들 담호와 함께하는 2년 차 부부의 현실 공감 일상을 선보인다. 필연 부부는 ‘아내의 맛’ 출연 예고에서부터 많은 기대와 주목을 받으며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상황. 하지만 벌써 결혼 2년 차에 접어든 필연 부부는 깨소금과 달콤함이 아닌, 아침부터 다른 방에서 나오는 각방 생활로 충격을 안겼다. ‘부부보다 부모’에 익숙해진 필연 부부는 대화조차 줄어든 모습으로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아맛팸들까지 술렁이게 만들었다. 특히 달달함의 끝판왕이던 필연 부부를 현실 부부로 만든, 이필모와 붕어빵 외모인 필연 부부의 아들 11개월 이담호가 등장,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생 11개월 차 이담호는 키와 몸무게가 상위 1% 속하는 슈퍼 우량아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