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6.7℃
  • 대전 -4.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3℃
  • 광주 -2.1℃
  • 맑음부산 0.9℃
  • 흐림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4.0℃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6.0℃
  • 구름많음금산 -3.0℃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기차 안에서의 애틋한 투샷 포착

URL복사

 

이보영이 가슴을 찔러오는 아픈 기억에 눈물을 쏟아낸다.

 

가슴 절절한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이보영(윤지수 역)이 유지태(한재현 역) 앞에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고통스러운 기억에 사로잡힌다.

 

앞서 윤지수(이보영 분)는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과의 재결합을 번복, 꿋꿋이 운명에 맞서 나가려 결심했다. 복잡하게 얽힌 한재현(유지태 분)과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내려 했으나 여전히 남은 애틋한 감정에 쉽사리 잊을 수 없는 상황. 두 사람이 현실의 장벽을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피워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함께 기차를 탄 한재현과 윤지수가 포착됐다. 멈춰버린 열차 안에서 괴로운 듯 자리를 뜬 윤지수의 얼굴에는 왠지 모를 슬픔이 서려 있다. 그녀를 지켜보는 한재현 역시 참담하고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망연자실한 표정의 윤지수와 따스히 위로하는 한재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윤지수를 무너지게 만든 아픈 기억은 무엇일지, 오랫동안 지녀 왔던 세월의 아픔을 한재현에게 털어놓으며 극복할 수 있을지 내일(23일) 밤 9시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루카 : 더 비기닝’ ‘파격 연기 변신’ 김래원X이다희X김성오! 스펙터클 추격 액션의 탄생 기대감 Up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루카 : 더 비기닝’이 연기 고수들의 퍼펙트 조합으로 완성도에 방점을 찍는다. 2021년 tvN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 극본 천성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테이크원컴퍼니, 에이치하우스)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 분)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파격 변신을 예고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를 비롯해 김상호, 박혁권, 안내상, 진경, 정다은, 김민귀, 이중옥 등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무엇보다 장르물 최적화 드림팀이 완성할 추격 액션에 쏟아지는 기대가 뜨겁다. 장르물의 진화를 이끌어온 김홍선 감독은 ‘보이스1’을 통해 소리추격 스릴러를, ‘손 the guest’에서는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을 결합해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참신함으로 독보적인 연출 세계를 펼쳐온 그가 탄생시킬 추격 액션에 이목이 집중된다. 드라마 ‘추노’, 영화 ‘해적’, ‘7급 공무원’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재다능한 이야기꾼으로 사랑받아온 천성일 작가 역시 파격적인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홀로그램 및 3D 영상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 12월 4일부터 2021년 5월 2일까지 개최
12월 4일부터 내년 5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르메르디앙 서울)에서 개최하는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과 협업해 파나소닉 프로젝터 PT-RZ970과 PT-MZ670을 지원한다. 뛰어난 성능의 파나소닉의 프로젝터를 통해 ‘최후의 심판’ ‘아담의 창조’ ‘다비드상’ 등 미켈란젤로의 대표작들을 미디어아트와 3D 홀로그램으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신의 예술가, 미켈란젤로 특별전’은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자이자 시인이었던 미켈란젤로의 예술 세계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전시회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프로젝터 PT-RZ970 3세트 및 PT-MZ670 11세트를 설치해 미켈란젤로의 걸작들을 다양한 효과들로 재해석하고, 르네상스의 프레스코화를 실물과 동일하게 재현한다. 일반적으로 강당 같은 넓은 공간에서는 2,000안시루멘 이상의 제품을 이용한다. 파나소닉 PT-RZ970은 10,000안시루멘의 밝기를 재현하며 더욱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선사한다. 1-Chip-DLP 레이저 프로젝터로 듀얼 레이저 광학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저 출력을 직접 조절하여 낮은 전력 소비로 고명암을 실현한다. 뿐만 아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