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0.4℃
  • 흐림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8.9℃
  • 흐림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효녀돌 김세정X효심왕 정조 ‘엄마! 꽃길만 걷게 해줄게’ 공통점 발견

 

‘선을 넘는 녀석들’ 김세정과 조선王 정조의 놀라운 평행이론이 공개된다.

 

5월 10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7회에서는 조선 후기의 성군 정조가 계획한 신도시 수원 화성을 탐사한다. ‘선녀들’은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환갑잔치를 위해 벌인 수원 화성 행차길, 일명 ‘정조 로드’를 따라 배움 여행을 떠날 예정.

 

이날 특별 게스트로는 ‘인간 비타민’ 김세정이 출격한다. 김세정은 설민석의 역사 이야기에 빨려 들어가는 듯한 격한 리액션으로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설민석은 김세정만의 리액션 포인트를 짚으며 “리액션에 어르신 표정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김세정은 이번 탐사의 주인공 정조와의 놀라운 평행이론으로 ‘맞춤 게스트’로 등극했다고 한다. “엄마, 꽃길만 걷게 해줄게”라는 말로 효심의 아이콘이 된 김세정과, 어머니를 위해 역대급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수원 행차길을 벌인 효자 정조의 면모가 닮았기 때문.

 

또 김세정은 신하들과 술 마시기를 즐겼다는 애주가 정조의 이야기에도 리액션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김종민은 ‘정조대왕급(?)’ 김세정의 애주가 면모를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김세정은 과거시험 채점을 앞두고 ‘조선판 사발식’을 벌인 정조의 일화에 흥미를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해진다.

 

효심왕이자 애주가인 정조, 그와 닮은점이 많은 김세정이 출격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7회는 5월 10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힐링 예능 사총사, 시청자 호평 속 인기! ‘오감 대리만족’ 선사!
집 안에서 여가를 즐기는 시간이 증가한 요즘, TV를 통해 맛보는 음식이나 자연의 싱그러운 풍경 등이 오감 대리 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누군가의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잠시나마 복잡한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주고, 다시 나아갈 힘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는 것. 이에 '힐링 맛집'으로 불리는 tvN 예능 프로그램들의 매력을 짚어봤다. # 익숙한 배달이 새롭게 다가오는 재미, '배달해서 먹힐까?'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배달해서 먹힐까?'는 한국인의 일상에 깊이 자리 잡아 익숙한 배달에 더해진 신선한 즐거움으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배달 음식으로는 다소 낯선 이탈리안 푸드를 비대면 배달 판매하며 맛을 향한 새로운 도전 중인 것.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은 파스타&피자 배달 전문점 '아이 엠 샘'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는 것임에도 불구, 마치 장사 인생 2회차 같은 환상 케미스트리를 자랑한다. 이들의 보기 편안한 조합과 침샘을 자극하는 샘킴 표 이탈리안 푸드, 합을 맞춰 조리하는 소리 등이 힐링을 선사한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 당신의 세계를 들여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세라젬, 의료기기 제품력 인정받아 ‘국가산업대상’ 제조품질 부문 수상
글로벌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이 지난 5월 28일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2020 국가산업대상’에서 제조품질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한 ‘2020 국가산업대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을 제공하는 기업을 발굴해 국가산업 발전 및 선순환 선진경제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이번 국가산업대상 심사 결과에 따르면 세라젬은 자동 척추 온열기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제품력으로 의료기기 산업 발전 및 국가 수출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을 위한 투자,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의료기기 기술의 선진화를 선도해왔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세라젬은 1999년 세계 최초 자동온열기 ‘세라젬마스타-M3000’를 시작으로 3월 ‘세라젬 V4’를 출시했다. ‘세라젬 V4’는 세라젬의 척추의료가전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척추 부위를 찾아서 관리할 수 있는 마스터 모드 등 17가지의 마사지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복부진동도자, 블루투스 스피커, 음성안내, IoT 앱을 통한 원격 컨트롤 및 콘텐츠 제공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