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21.7℃
  • 흐림서울 16.0℃
  • 구름많음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17.4℃
  • 구름조금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19.3℃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1박 2일 시즌4' 김선호-딘딘, 만났다 하면 싸우는 앙숙 형제 승리 양보한 훈훈한 상황은 무엇?

 

김선호와 딘딘이 식을 줄 모르는 뜨거운 앙숙관계를 이어간다.

 

오늘(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눈 뗄 수 없는 다채로운 여행기(?)를 선사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갈수록 업그레이드되는 게임의 난이도에 정신이 혼미해져 가던 멤버들은 눈앞에 펼쳐진 수중전에 몹시 긴장한다. 1 대 1 대결로 진행되는 만큼 승리를 차지하기 위해 파트너 선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 이에 딘딘은 김선호를 지목하며 도발해 ‘1박 2일’ 공식 앙숙 관계인 두 사람의 케미가 또 한 번 기대된다.

 

하지만 서로를 향해 날을 세우던 두 사람도 추위와 수중전의 공포 앞에서 급 화합하며 따뜻한 브로맨스를 보여준다고. 특히 시큰둥하던 김선호가 태세를 전환해 “딘딘과 꼭 게임하고 싶다”고 말한 이유가 무엇인지, 여섯 남자를 덜덜 떨게 한 수중전의 정체에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결 끝에 만신창이가 된 김선호는 급기야 딘딘에게 승리까지 양보하며 울상을 짓는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딘딘 역시 넋이 나간 표정으로 “아니야, 형이 이겼어”라고 대답해 보기 드물게 우애 깊은 장면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랜 애증 관계 김선호와 딘딘이 과연 어떤 불꽃 튀는 대결을 보여줄지, 또한 이들을 혼비백산하게 한 공포의 수중전은 어떤 모습일지 오늘(5일)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김선호와 딘딘의 요절복통 짝꿍 케미는 오늘(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중장년층 설렘 메이커 장민호,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 응원…시청률 치트키가 나섰다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에 '트롯계 BTS' 장민호가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티캐스트 계열 E채널 신규 예능 프로그램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이하 사랑의 재개발·연출 이지선)에는 든든한 홍보 요정이 있다. '대세' 가수 장민호가 그 주인공. 장민호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TOP7에 올라 국민적인 인지도를 얻었다. 특히 중년 여성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아이돌 스타 부럽지 않은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장민호의 인기에 있어서는 그의 성실한 모습도 한 몫을 하고 잇다. 지난 1997년 그룹 유비스로 데뷔했던 장민호는 23년 동안 끊임 없는 노력을 거듭하며 트로트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여기에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 끊임 없는 도전 정신을 보였다. 계속된 노력의 결과는 최고의 전성기를 얻게 된 것. 또한 경연 과정에서도 맏형으로서 살뜰하게 동생들을 챙기는 든든한 모습이 그려졌고, 최근에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후원을 해온 사실이 전해지는 등 모범적인 생활이 알려지며 진정성 있는 캐릭터가 시청자에게 제대로 와닿아 많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구적인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