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17.7℃
  • 대전 14.6℃
  • 대구 14.7℃
  • 울산 14.8℃
  • 흐림광주 16.7℃
  • 부산 14.8℃
  • 흐림고창 16.6℃
  • 제주 21.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이보영-박진영(GOT7)-전소니, 대본 리딩 현장 공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훈훈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대본 리딩 현장을 최초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이날 대본리딩 현장에는 ‘화양연화’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키스 먼저 할까요?’, ‘그래 그런거야’,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감독과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을 그려내며 주목받기 시작한 전희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남다른 분위기의 멜로드라마를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깊이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유지태(한재현 역), 이보영(윤지수 역), 박진영(과거 재현 역), 전소니(과거 지수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참석해 올 봄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 단 하나의 감성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먼저 인사에 나선 손정현 감독은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공감과 위로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화양연화’가 모두에게 공감과 위로로 다가가는 드라마가 되기를 바란다는 포부와 기대를 전했다. 전희영 작가 역시 “여러분 모두에게 우리 드라마가 ‘화양연화’가 될 수 있는 그런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현장에 훈훈한 분위기를 전파했다.

 

본격적으로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캐릭터 그 자체에 녹아들어 몰입도를 단번에 끌어올렸다. 냉철한 기업가 한재현으로 분한 유지태와 비정규직 워킹맘으로 살아가는 윤지수 역을 맡은 이보영은 섬세하고 미묘한 감정선을 맞춰가기 시작, 첫사랑과의 운명적 재회로 소용돌이치는 복잡한 심경을 표현해냈다.

 

박진영(GOT7)과 전소니 역시 순수했던 젊은 날의 한재현과 윤지수로 분해 싱그럽고 통통 튀는 케미를 보여줬다. 이처럼 아름다운 추억과 사랑을 둘러싼 네 주역의 연기는 환상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완성도 높은 멜로드라마의 탄생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박시연은 강한 소유욕을 지닌 대기업의 무남독녀이자 한재현의 아내인 장서경으로 분해 날카롭고 까칠한 매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태성은 오랜 시간 윤지수만을 바라보는 주영우 역할을 맡아 아련한 순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장서경의 아버지이자 대기업 회장 장산 역의 문성근, 윤지수의 아버지 윤형구 역을 맡은 장광은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노련한 연기력으로 무게감을 더했다. 여기에 민성욱(이동진 역), 병헌(과거 영우 역), 은해성(과거 동진 역) 등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캐릭터들의 스토리가 실감나게 그려졌다. 명품 배우들이 그려낼 아름다운 청춘과 추억, 운명적 사랑에 이목이 집중된다. 

 

감성을 자극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역대급 케미스트리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는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 CHOSUN '어쩌다 가족' 한 여자를 사랑한 김민교, 진지폭발 눈알연기 Start
‘어쩌다 가족’에 눈알 연기의 신(神) 김민교가 존재감을 빛낸다. 오는 3월 29일(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될 TV CHOSUN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김번, 성윤진/ 연출 김창동 / 제작 산사픽처스)에서 김민교(김민교 역)가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색다른 연기를 대방출한다. 김민교(김민교 분)는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비행기 정비사로 성동일과 진희경이 주인인 ‘하늘 하숙집’에서 지내고 있는 식구. 고장 난 것을 보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하숙집의 모든 고장 난 물건을 고치려 하며 심지어는 남의 병까지 고치려는 독특한 강박으로 안방극장의 웃음을 터뜨린다. 뿐만 아니라 재밌는 말투와 행동으로 분위기를 띄우는 하숙집의 분위기 메이커인가 하면, 그림 그리는 게 취미인 풍부한 감수성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 여기에 명불허전 ‘눈알 연기‘를 발휘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저격할 예정이라고. 한편, 그는 하숙집에 함께 사는 이본을 짝사랑하며 짠내나는 로맨스까지 선보인다. 언제나 그녀만을 바라보고 무슨 일이 생기면 곧장 흑기사를 할 기세로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뽐낸다. 이처럼 김민교는 멜로면 멜로, 코믹이면 코믹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연기로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4월 10일 공개
윤성현 감독의 추격 스릴러 영화 '사냥의 시간'이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4월 10일 단독 공개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개봉을 잠정 연기한 영화 '사냥의 시간'은 지난 2020년 3월 11일(현지 시간) 세계 보건 기구 WHO의 팬데믹 선언 소식으로 리틀빅픽처스는 영화 '사냥의 시간'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현 상황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을 거듭한 끝에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오는 4월 10일부터 전세계 190여 개국에 29개 언어의 자막으로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의 배급과 투자를 담당했던 리틀빅픽처스 측은 "오랜 기다림 끝에 넷플릭스를 통해 '사냥의 시간'을 전 세계 190개 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계속되고 세계적인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이면서 더 많은 관객분들에게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방식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며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하게 된 배경과 함께 전세계 시청자들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