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9.0℃
  • 맑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5.5℃
  • 박무광주 18.7℃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5.5℃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5.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복면가왕'판정단 ‘극찬’ 실력자 대거 등장! 1라운드부터 ‘낭랑18세’ 위협할 실력자 등판!

 

오늘(23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6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낭랑18세’의 다섯 번째 방어전이 시작된다.

 

지난주 마마무의 ‘데칼코마니’로 쟁쟁한 경쟁자들을 압도하며 5연승 수성에 성공한 가왕 ‘낭랑18세’가 연일 화제인 가운데 누리꾼들은 “다양한 선곡 멋지다”, “무대를 씹어먹었다”며 그녀의 정체 추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새롭게 가왕석에 도전할 8인의 복면가수들이 역대급 실력자들로 예상되면서 ‘낭랑18세’의 6연승에 적신호가 켜졌다. 다양한 실력자들의 무대에 “스피커가 찢어질까봐 걱정됐다”, “대단한 실력”이라며 판정단들의 극찬이 쏟아져 나와 벌써부터 궁금증이 더해진다.

 

특히, 한 복면 가수는 “가왕을 이길 능력이 있다”고 평가되며 가왕 교체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김현철은 노래를 듣고 한동안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해 MC 김성주의 지적을 들었을 정도로 가창력이 뛰어나 판정단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놀라운 가창력의 복면가수는 ‘낭랑18세’의 경쟁자로 낙점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122대 가왕석을 둔 치열한 복면가수들의 대결은 오늘(23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오 나의 파트, 너' 가창력 끝판왕 소찬휘 vs 독보적인 보이스 효린 박빙 승부
어제(23일) 방송된 MBC 음악 예능 ‘오! 나의 파트, 너’(연출 김준현, 김미나)에서 ‘가창력 끝판왕’ 소찬휘와 ‘독보적인 보이스’ 효린이 박빙의 승부 끝에 동점을 기록하며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 본격적인 추리에 앞서 MC 규현은 가수들과 추리단에게 파트너 5명 중 1명이 외국인이라는 결정적 힌트를 제공했다. 외모만 보고는 어떤 파트너가 외국인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 추리단은 오히려 혼란 속에서 추리를 시작했다. ​ 1라운드 파트송은 전 국민이 사랑하는 소찬휘의 히트곡 ‘Tears’이었다. 시원한 고음이 돋보이는 곡답게 추리단은 파트너의 실력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는 한편, 전주가 시작되자마자 넘치는 흥을 누르지 못하고 추리를 잊은 듯한 춤사위를 선보였다. 고음역의 파워풀한 목소리를 원했던 소찬휘는 ‘Tears’의 후렴구를 완벽하게 소화한 파란색 파트너를 원했다. 소찬휘는 매주 틀린 추리를 선보이는 지민과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은혁의 도움을 받아 파란색 파트의 주인공으로 ‘여우주연상’을 선택했다. 이어 추리 실패를 알리는 음성변조 된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소찬휘 팀은 실의에 빠졌다. ​ 소찬휘의 선택을 받은 ‘여우주연상’은 박정현의 'P.S. I Lov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