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3.1℃
  • 박무부산 24.4℃
  • 맑음고창 21.9℃
  • 박무제주 19.0℃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막나가쇼’ 소녀상 조롱한 日 극우파 만나고 김구라 분노 폭발?

 

김구라가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를 한 극우 인사를 만났다.

 

오늘 (23일)에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의 ‘WHY? 왜구랴’ 코너에서 위안부와 독도 특집 3부작을 방영한다. 김구라는 위안부 피해자 망언을 일삼는 사쿠라이 마코토와 만나 신경전을 벌인다. 지난 방송에서 김구라는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혐한 시위를 주도한 사쿠라이 마코토를 추적한 바 있다. 이번 방송에서는 드디어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된다.

 

‘WHY? 왜구랴’ 녹화에서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가 대표로 있는 일본제일당을 찾았다. 팽팽한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두 사람은 처음 본 순간부터 살벌한 신경전을 벌인다. 특히 “일본은 침략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사쿠라이 마코토의 망언에 김구라는 화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한국으로 돌아와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하여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를 찾아 나섰다. 현재 연세대 앞에서 류석춘 교수의 파면 촉구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 과연 김구라는 류석춘 교수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을까.

 

또한 김구라는 류석춘 교수 수업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1인 시위를 했던 이우연 박사를 찾아가 입장을 들어봤다. 이우연은 “(할머니들의 기억이) 80년이나 된 기억이다. 1년만 지나도 기억은 헷갈린다”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의심하는 발언을 전했다. 또한 “일본군이 끌고 갔다는 증거는 없다”라는 위험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는 후문.
 
김구라가 취재한 위안부 편은 2월 23일(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N ‘보이스트롯’ 남진+혜은이+김연자+진성+박현빈 트로트 레전드, MC 김용만 티저 공개
MBN ‘보이스트롯’ 트로트 오디션의 새 역사가 시작된다. 2020년 7월 MBN 초대형 프로젝트 ‘보이스트롯’(기획/연출 박태호)이 첫 방송된다. ‘보이스트롯’은 대한민국 방송 사상 최초 스타들을 대상으로 한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초특급 스타들의 지원 요청이 쇄도한 가운데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을, 200억 이상의 가치를 지닌 K트로트 스타의 탄생을 예고하며 벌써부터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보이스트롯’이 초대형 프로젝트가 될 수밖에 없는 요인 중 하나는 대한민국 트로트의 역사를 써온 레전드 심사위원들이다. 전설 남진을 시작으로 시대를 풍미한 혜은이, K트로트 한류의 선두주자 김연자, 구성진 음색으로 심금을 울린 진성, 젊은 트로트의 열풍의 시발점 박현빈까지. 그야말로 레전드로만 구성된 심사위원단인 것. 여기에 원조 국민MC 김용만이 진행을 맡으며 예비 시청자들의 ‘보이스트롯’을 향한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이런 가운데 6월 1일 ‘보이스트롯’을 이끌어갈 MC 김용만, 트로트 레전드 심사위원들의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보이스트롯’이 80명 스타들의 200억 프로젝트인 만큼 이번 티저 영상은 육, 해, 공을 넘나드는 압도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