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3℃
  • 맑음강릉 13.6℃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조금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4.4℃
  • 흐림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6.1℃
  • 박무제주 18.5℃
  • 맑음강화 14.9℃
  • 구름조금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6.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류덕환, 안지호 메인 포스터 공개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류덕환, 안지호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가 3월 2일 첫 방송된다.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시청자에게 “과연 좋은 어른이란 무엇일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2020년 최고의 문제작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2월 17일 ‘아무도 모른다’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극을 이끌어 갈 주인공 김서형(차영진 역)을 비롯해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류덕환(이선우 역), 경계에 선 아이 안지호(고은호 역)까지. 극중 중요한 사건으로 얽히게 될 세 인물의 심리적 거리감,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라는 드라마의 분위기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눈을 뗄 수 없다.

 

‘아무도 모른다’ 메인 포스터에서는 김서형이 교복 입은 아이를 뒤쫓고 있다. 아이에게 한 걸음이라도 더 다가서려는 듯 절실한 김서형의 눈빛과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마치 홀린 듯 걸어가며 김서형을 이끄는 아이가 누구인지, 이 아이는 김서형에게 어떤 존재인지, 김서형이 대체 왜 이 아이를 이토록 애타게 뒤쫓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뚜렷하게 보이지도 않는 그 아이의 정체는 안지호다. 앞서 제작진은 안지호를 두고 극중 중요한 열쇠를 쥔 소년이라고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얼굴조차 보이지 않을 만큼 흐릿하게 포착된 안지호는 극중 경계에 선 아이 고은호의 불투명한 심리와 현실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김서형의 뒤, 김서형보다 한 걸음 더 먼 곳에 있지만 역시 안지호를 향해 다가서려는 어른 류덕환도 눈길을 끈다. 경계에 선 아이 안지호를 향한 김서형과 류덕환, 두 어른의 절실함이 “내가 널 찾아낼 거야”라는 카피와 맞물려 더욱 강렬하게 와닿는다.

 

앞서 ‘아무도 모른다’는 2종의 티저 포스터, 14인 단체포스터, 주요 인물 4인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이 기대를 충족시키고도 남을 만큼 더욱 강렬하고 의미심장한 메인 포스터까지 공개됐다. 구체적 스토리나 배우들의 연기가 담긴 영상 콘텐츠가 아닌, 찰나를 포착한 포스터만으로도 이토록 센 임팩트를 남긴 ‘아무도 모른다’는 대체 어떤 드라마일지 벌써부터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아이와 어른의 이야기를 강렬하고도 깊이 있게 풀어내며 역대급 문제작을 예고한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