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3.3℃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1박2일 시즌4' 김선호, 무근본 자신감 폭발! ‘예.뽀’의 우당탕탕 예능 성장기!

“요즘엔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 대환장 삼행시까지?!

 

‘예.뽀’ 김선호가 예능의 신(神)으로 거듭난다?

 

오는 26일(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안동 특집’ 두 번째 편에서는 김선호가 더 이상 뽀시래기가 아닌 진정한 ‘예능인’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빅 웃음을 안긴다. 

 

‘안동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지키면 복이 온다’의 마지막 미션 ‘돌치기’에서는 생동감 넘치는 현장을 담아내기 위해 멤버들에게 첨단 장비가 지급된다. 이때 김선호가 흥분한 듯 “내가 클로즈업, 클로즈업! 바스트 들어갈게!”라고 외쳐 뜻밖의 귀여움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안동 특집’ 내내 수준급(?) 문제들에 갈피를 잃은 눈빛은 기본, 침묵으로 응했던 김선호가 ‘돌치기’게임에는 이상하리만치 승부 앞에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을 보여 앞으로 다가올 웃음을 예고한다. 그러나 이내 예기치 못한 그의 돌발 행동에 다른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초토화됐다는 후문.

 

시간이 지날수록 김선호는 ‘예.뽀’의 모습을 벗고 프로 예능인으로 거듭나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한다. 저녁식사 시간에는 "요즘엔 뭐라도 해야 할 것 같다"며 점점 분량까지 생각하는 예능인으로 진화(?), 특히 식사 도중 펼쳐진 N행시 배틀에서도 참신한 드립을 술술 읊었다고 해 그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예.뽀’에서 진정한 예능인으로 거듭난(?) 김선호의 미(美)친 활약은 오는 26일(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회인 공감 유발하는 '휴먼 승수체' 공감 NO.4
“우리는 백승수를 통해 인생을 배웁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이 읊는 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사회인들에게 ‘성수같이 내린 인생 명언’으로 등극하며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팩트’를 무기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체된 드림즈 질서를 다시 세우는 ‘돌직구 파격 행보’로 사회인들에게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 매회 캡처와 캘리그래피를 부르는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표 ‘사회인 공감 대사 #4’를 ‘휴먼 승수체’로 정리해봤다. ◆공감 1.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 - 직장인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남궁민) 대사들은 단순히 야구팀 단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