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4℃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4.2℃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막나가쇼’ 뇌 과학 실험 카메라 '이경규 아바타 만들기'에 이경규도 속았다!!

URL복사

 

몰래카메라의 대부 이경규가 천재 과학자의 뇌 과학 실험 카메라에 걸려들었다.
 
21일(화) 방송되는 JTBC 체험! 사람의 현장 ‘막나가쇼’의 ‘WHO?누규?’ 코너에서는 과학 수재들을 만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막나가쇼’ 녹화에서 이경규는 만 17세에 카이스트에 조기 입학한 ’천재 과학자‘ 송영조를 만났다. 송영조는 뇌 과학 분야를 연구하는 과학자로 카이스트 내에서도 상위 성적을 받아온 수재 중의 수재이다. 또한 뇌에 관한 실험을 공연 형식으로 보여주며 대중들과 소통하는 과학 커뮤니케이터로도 활동 중이다.
 
송영조는 ‘인간의 자유의지’에 관한 재밌는 실험으로 자신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인간은 자유의지가 없다”는 주장과 함께 이경규가 무작위로 한 선택들을 연속해서 알아맞히며 이경규를 당황하게 했다. 만남 초반부터 자신의 생각을 읽힌 이경규는 송영조의 실험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송영조는 본격적으로 ‘이경규 아바타 만들기’ 실험 카메라를 진행했다. 이경규가 식당에서 앉게 될 자리, 먹을 밥, 후식 메뉴 등 모든 걸 미리 정해놓고 그대로 하도록 유도한 것. 송영조의 실험은 몰래카메라의 대부이자 프로 의심러인 이경규가 뇌 과학 실험에 어떤 식으로 걸려들게 될 지 기대를 더했다.
 
이경규를 마음대로 조종하는 과학 천재 송영조의 모습은 1월 21일(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김선호-라비, 변명마저 손발 척척! 팀 제대로 만나 케미 터뜨린다
‘1박 2일’ 멤버들의 꿀케미가 제대로 터진다. 오늘(13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호라비팀(김선호, 라비)’, ‘밥도둑팀(김종민, 연정훈)’의 찰떡 케미스트리와 다시 뭉친 ‘도톰과 제리(문세윤, 딘딘)’의 유쾌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복불복 성적표에서 6위였던 라비부터 함께 할 팀원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고, 라비는 김선호를 선택해 새로운 조합을 탄생시키며 최종 승리를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하지만 멤버들의 시큰둥한 반응이 이어져 두 사람의 승부욕을 자극, 숨겨진 ‘도른자’ 케미를 발산하는 기폭제 역할을 한다고. 멤버들에게 푸대접을 받았던 김선호와 라비는 게임 시작 전부터 손발이 척척 맞는 미친 케미를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호라비팀’은 ‘특산물 삼국지’ 세트장에 입성할 때 투명 말을 타고 들어오는 등 남다른 몰입도를 보여주는가 하면, 라비는 승리를 위해 온갖 꼼수를 부리는 김선호에게 “그런 인성 좋아!”라며 오히려 흑화를 응원하는 등 예측 불가한 케미를 발산한다고. 여기에 복불복 성적표 1등 연정훈과 그의 곁에 붙어 덕 보려 하는 김종민의 신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