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9.4℃
  • 서울 3.6℃
  • 대전 6.2℃
  • 대구 6.5℃
  • 울산 6.5℃
  • 흐림광주 6.9℃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6.7℃
  • 제주 10.6℃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이달의 소녀, 새 미니앨범 '해시’ 타이틀곡 ‘So What’으로 2월 5일 컴백

11인 체제로 컴백

 

글로벌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컴백을 앞두고 새 미니앨범 ‘해시’(#)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공개된 트랙리스트는 타이틀곡 ‘쏘왓’(So What)을 포함해 ‘해시’(#), ‘넘버원’(Number 1), ‘오 (예스 아이 엠)’(Oh (Yes I Am))’, ‘땡땡땡’, ‘365’까지 총 6곡으로 구성됐다.

 

이달의 소녀의 트랙리스트 이미지는 어둠 속에서 떠오른 붉은 달을 포인트로 담아내 강렬하면서도 도전적인 이달의 소녀만의 세계관을 확실히 표현했다. 특히 먼저 공개된 멤버별 티저 이미지와도 연결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타이틀곡인 ‘쏘왓’(So What)은 웅장한 비트에 대중적인 요소를 더해 더욱 성장하고 전 세계 이달의 소녀들이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던질 것으로 보여져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해시’(#)의 수록곡이자 선공개 리드 싱글이었던 '365'는 별다른 프로모션 없이도 발매 직후 22개국 아이튠즈에서 1위라는 높은 성과를 보인 만큼 이번 새 앨범의 콘셉트와 곡 퀄리티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 상태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2월 ‘멀티플 멀티플’(X X) 활동 이후 1년만에 컴백을 예고한 것으로, 미국 빌보드에서도 “이달의 소녀가 큰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주목하고 언급한 바 있어 전 세계 팬들의 기대 속에서 앨범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달의 소녀는 오는 2월 5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해시'(#)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멤버 하슬이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면서 11인 체제로 컴백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연예&스타

더보기
SBS ‘하이에나’ 김혜수 vs 주지훈, 법정 아닌 파티장에서 제대로 맞붙는다 "이제 쇼 타임"
김혜수와 주지훈, '하이에나' 변호사들은 전쟁터도 특별하다. 지난 2회 방송까지 정금자와 윤희재는 서로 한 대씩 주고받았다. 정금자는 윤희재의 최대 고객 중 하나인 이슘그룹 하찬호(지현준 분)를 뺏었고, 윤희재는 이슘그룹의 또 다른 후계자 후보 하혜원(김영아 분)에게 붙었다. 두 변호사의 싸움이 곧 재벌가 이슘그룹의 승계권 다툼이 된 셈이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정금자와 윤희재의 팽팽한 대결이 앞으로의 개싸움을 예고하며 기대를 더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8일 '하이에나' 제작진이 3회 방송에서 펼쳐질 이슘그룹 하회장(이도경 분)의 고희연 현장을 공개했다. 이 곳은 하회장의 고희를 축하하기 위한 자리지만 실제로는 이슘그룹의 차기 권력을 다투는 현장이기도 하다. 이에 밖으로는 하찬호와 하혜원의 경쟁, 안으로는 두 남매를 대리한 정금자와 윤희재의 전쟁인 이 싸움의 끝이 궁금해진다. 특히 사진 속 정금자와 윤희재 모두 자신만만한 미소를 띠고 있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두 사람 모두 이번 전쟁에서 승리할 거라 확신하는 듯하다.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변호사들의 전쟁터인 법정이 아닌 파티장에서 맞붙게 된 정금자와 윤희재. 과연 법정 밖 변호사들의 다툼은 어떻게 그려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