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8.5℃
  • 서울 7.0℃
  • 대전 5.6℃
  • 대구 6.5℃
  • 울산 8.4℃
  • 광주 10.3℃
  • 부산 10.7℃
  • 흐림고창 10.9℃
  • 제주 15.5℃
  • 흐림강화 4.9℃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net '프로듀스' 순위 조작 논란,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공식 사과문 발표

 

 

오늘(30일) 오후 3시, 상암동 CJ ENM센터 2층 멀티 스튜디오에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조작 관련 사과문 발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가 참석해 이번 논란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으며 관련 실무자들이 참석해 질의 응답이 이뤄졌다.

허민회 대표이사는 "엠넷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로 실망을 안겨 드려 죄송하다. 소중한 시간을 쪼개 문자투표에 응해주신 팬들과 시청자분들께도 죄송하다. 변명할 여지 없이 우리의 잘못이며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받은 연습생들에게 금전적 보상과 향후 활동 보장 등 실질적인 보상을 시행하겠으며 프로그램 수익 300억원은 기금 및 펀드를 조성,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k팝의 지속 성장을 위해 쓰겠다"라고 발표했다.

 

또한 아이즈원과 엑스원 관련 질문에서는 "멤버들의 활동 재개와 관련된 모든 것을 지원하겠으며 빠른 시일 내에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Mnet ‘프로듀스’ 시리즈는 전 시즌에 걸쳐 순위 조작으로 논란이 됐으며,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안준영 PD와 김용범CP를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 상태로 기소한 바 있다. 더불어 안 PD는 지난해부터 연예 기획사 임직원들에게 수 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X유연석X정경호X김대명X전미도 의대 동기 5인방 캐릭터 공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오는 3월 12일(목) 밤 9시 첫 방송을 확정 지은 가운데, 의대 동기 5인방의 관계와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의대 동기 5인방의 캐릭터 최초 공개는 물론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 약 1분30초 분량의 영상만으로도 웰메이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먼저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 ‘송화’역의 전미도를 필두로, 은둔형 외톨이 ‘석형’역의 김대명. 노는 것도 성적도 늘 일등만 했던 자칭 인싸 ‘익준’역의 조정석, 성격 말고 실력만 최고인 ‘준완’역의 정경호. 그리고 환자를 대하는 것과 사생활이 완전 다른 예민한 ‘정원’역의 유연석까지.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의대 동기 5인방의 캐릭터를 설명하는 나레이션으로 시작되는 하이라이트 영상은 성격이 전혀 다른 의대 동기 5인방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과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기 충분하다. 여기에 환자를 살리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은 뭉클한 감동을 주며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 시킨다. 또한 하이라이트 영상의 엔딩에 등장하는 의대 동기 5


영화&공연

더보기
'기생충' 2020 아카데미 최다 수상!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4관왕!
봉준호 감독과 그의 영화 '기생충'이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영화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역사를 써냈다. 미국 현지 시각으로 2월 9일(일) LA 할리우드 돌비 극장(Dolby Theater)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올해 아카데미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필두로 10여개월 동안 전 세계를 돌며 기록적인 수상 행진을 이어왔던 '기생충'은 마침내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에 높였다.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비(非)영어 영화로는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다. 또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까지 석권한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세 번째 기록이다. 첫 번째는 1946년 빌리 와이더 감독의 '잃어버린 주말', 두 번째는 1955년 미국 델버트 맨 감독의 '마티'로 제8회 칸 국제영화제와 제 2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각 최고상인 ‘황금종려상’과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은 이번 ‘작품상’ 수상으로 반세기 만에 세계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