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7℃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6.5℃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0.6℃
  • -고창 22.9℃
  • 흐림제주 22.9℃
  • -강화 24.5℃
  • -보은 23.9℃
  • -금산 25.1℃
  • -강진군 24.7℃
  • -경주시 21.2℃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D 웹드라마 ‘고스트 브로스’ 360’ VR로 함께하는 신개념 코믹 퇴마극이 온다!

tvN D가 오는 12월 2일(월) 새로운 웹드라마 ‘고스트 브로스’을 론칭한다.

 

다음주 월요일(2일), tvN D에서 또 한번 젊은 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할 신선한 컨셉의 웹드라마를 론칭한다. VR연동 웹드라마 ‘고스트 브로스’가 첫 공개되는 것. tvN D ‘고스트 브로스’은 자체 개발한 VR장비로 귀신을 퇴치하는 퇴마 스타트업 회사의 이야기를 다룬다. 퇴마 세계의 틈새 시장을 노리는 ‘고스트 브로스’가 VR 장비로 귀신을 찾아내고, 카운셀링을 통해 귀신들의 한을 풀어준다는 스토리.

 

특히 자신들이 개발한 VR장비를 통해 귀신들린 집들을 찾아 다니며 사건을 해결하는 퇴마 장면은 360˚ VR촬영으로 이뤄졌다. 때문에 시청자들이 ‘고스트 브로스’의 퇴마 장면을 실제처럼 체험할 수 있을 전망. 기존의 웹드라마와 달리 자신이 웹드라마의 한 장면에 들어와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스트 브로스’의 주연으로는 래퍼이자 배우 정제원과 떠오르는 신인 김우석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먼저 김우석은 고스트 브로스의 창업자 ‘임현도’를 맡았다. 어렸을 때부터 귀신을 보는 능력이 있어 힘든 일을 겪었지만, 성재를 만나 VR장비로 퇴마를 하는 해결사로 완전히 바뀐 인물. 이어 정제원은 아이돌 연습생 출신의 퇴마사 ‘진성재’ 역으로 분한다. 아이돌 랩퍼, 유튜버 등 여러 직업을 거쳐 VR장비를 다루는 엔지니어로 ‘고스트 브로스’에 합류한다.

 

tvN D ‘고스트 브로스’의 제작진은 "퇴마 이야기에서 귀신은 늘 원한 가득한 존재였다”며 “’누군가를 겁 주고, 무섭게 하는 존재인 귀신에게도 각자의 사연이 있다. 귀신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면 그들도 저승으로 마음 편하게 떠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한편, tvN D ‘고스트 브로스’은 오는12월 2일(월)부터 KT Seezn(시즌)을 통해 매주 월,화 오전 11시에 선공개 되며, 12월 16일(월)부터는 tvN D STORY 유튜브 계정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울릉도 특집 문세윤, 충격 고백!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 이유는?
문세윤이 뜻밖의 속마음 고백으로 충격을 안긴다.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만족도 100% 투어에 도전하는 여섯 남자의 다채로운 여행기가 그려진다. 울릉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평화롭게 즐기던 1박2일 멤버들 사이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멤버 중 한 명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문세윤이 별안간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이라며 아쉬움을 토로, 숨겨뒀던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문세윤은 “이런 데는 뚱보들끼리 다녔어야 했는데”라며 ‘맛녀석’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출해 충격 2연타를 날린다고. 울릉도 여행 도중 별안간 문세윤을 착잡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 이로 인해 그의 마음속에서 2순위로 밀려난 ‘1박 2일’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문세윤은 그동안 감춰왔던 얻어먹기 스킬을 아낌없이 공개, 먹선생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갈고 닦은 문세윤의 스킬이 울릉도에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그의 활약에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사정없이 저격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K좀비가 가득찬 무정부 국가 '반도'
부산행 이후 4년. 찾아 온 한반도는 좀비들로 쑥대밭이 되어 무정부 국가 반도가 되었다. 군인이었던 정석(강동원)은 대한민국이 아비규환 되던 그 날, 탈출을 시도하던 중 아이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민정(이정현)을 뒤로하고 배를 타러 갔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탄 배에 좀비 감염자가 나와 지키려던 누나와 조카가 죽고 만다. 그렇게 살아 남은 정석은 살아남은 매형(김도윤)과 보균자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던 중, 홍콩 조직으로부터 한국에 돌아가 달러를 가져오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만 가져오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유혹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반도로 돌아간다. 반도는 좀비들로만 이루어진 지옥이 아니었다. 생존자들을 구하던 군인들이 희망을 잃고 오히려 생존자들을 들개라 부르며 사냥하고 다니고 있었다. 다행이 정석은 민정의 딸(이레, 이예원)에게 가까스로 구해진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가 지난 '부산행'처럼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되길바란다'고 했다. 그래서 '부산행'에선 가족이란 희망의 빛을 찾아냈었다면, '반도'에선 지옥에서도 가족과 같이 있다면 그곳은 지옥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부산행'에서 좀비는 공포였지만, '반도'에선 사람이 공포다. 좀비는 거들거나 장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