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블랙독' 서현진X라미란X하준X이창훈, 퍼펙트 팀케미 발산! 4인 포스터 공개

URL복사

 

‘블랙독’이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팀워크로 현실 공감 저격에 나선다.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오는 12월 1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측은 27일, ‘우주최강 진학부’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의 활약을 예고하는 4인 포스터 2종을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삶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프레임 밖에서 바라본 학교가 아닌, 현실의 쓴맛을 누구보다 잘 아는 기간제 교사를 통해 그들의 진짜 속사정을 내밀하게 들여다본다. 특히, 기존의 학원물과 달리 교사를 전면에 내세워 베일에 싸인 그들의 세계를 밀도 있게 녹여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서현진, 라미란을 비롯해 하준, 이창훈, 정해균, 김홍파 등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극의 리얼리티와 완성도를 높인다.

 

이날 공개된 4인 포스터 속 진학부 4인방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의 비범한 아우라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올 블랙 정장을 맞춰 입고 교내 입시설명회를 찾은 학부모와 학생들을 맞이하는 비장한 모습 뒤로 적힌 “입시 지옥은 우리가 뚫는다!”라는 문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과 베테랑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 옆을 든든하게 지키는 도연우(하준 분), 배명수(이창훈 분)까지 진학부 완전체의 활약도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포스터에는 평범하지만 진정한 교사가 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는 고하늘, 박성순, 도연우, 배명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힘찬 발걸음으로 교실로 향하는 4인방, 입시 지옥을 뚫기 위한 만반에 준비를 마친 네 사람의 표정에서는 열정이 흘러넘친다. 여기에 “어쩌면 우리 모두는”이라는 문구가 앞으로 보여줄 이들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블랙독’은 특별할 것 없는 보통의 선생님들이 고뇌하고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폭넓은 공감을 안기고, 진정한 교사의 의(義)가 무엇인지에 대해 곱씹어본다. 또한, 이야기의 주축이 되는 진로진학부의 다이내믹한 일상은 그간 우리가 알지 못했던 학교의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가 쏠린다.

 

‘블랙독’ 제작진은 “서현진과 라미란을 비롯해 극에 리얼리티와 웃음을 책임질 하준과 이창훈까지 진로진학부 4인방의 시너지는 기대 이상이다. 끈끈한 팀워크로 뭉친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달라”며 “우리가 몰랐던, 그리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어른들을 위한 새로운 학원물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은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12월 1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갑자기 이별을 마주한 네 여자 이야기,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작인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캐나다 출신 아이스링 친-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궁극적으로 여성들이 서로의 인생에 방향을 제시하며 진정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을 담아내려했다. 인생의 혼란을 겪고 있는 진짜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여성들의 능력 그리고 회복력을 서로가 축하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또 한 명의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 탄생을 알렸다. 영화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다른가정으로 떠나버린 아빠가 아꼈던 고양이가 구덩이에 빠져 죽어버리면서 시작된다. 다른가정으로 갔지만 그래도 아꼈던 고양이였기에 죽음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걸었는데, 아빠가 목욕을 하다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마지막 가는 모습을 함께하기 위해 캐미(헤더 그레이엄, 전부인)와 애스터(소피 넬리스, 딸)는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간다. 상실감에 빠져있는 레이첼(조디 발포어, 미망인)과 그녀의 딸 털룰라(애비게일 프니오브스키)가 만나게된다. 이혼전에는 어느정도 살았었는데 전재산이 몰수될 위기인 것을 알게 된 캐미는 두 모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거절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