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N ‘보이스퀸’ 첫방부터 터졌다, 화제성 갑 참가자 대거 등장

URL복사

 

MBN ‘보이스퀸’ 첫 방송부터 제대로 터졌다.

 

11월 21일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이하 ‘보이스퀸’)이 드디어 첫 방송됐다. ‘보이스퀸’은 오직 주부만을 대상으로 한 음악 서바이벌. 주부들의 가창력은 물론 끼와 열정, 가슴 뭉클한 이야기까지. 감탄, 눈물, 소름으로 꽉 채워진 시간이었다. 이에 시청자도 응답했다. ‘보이스퀸’ 1회가 시청률 5.3%(유료방송가구, 닐슨코리아)를 나타낸 것. 이는 11월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 통합 1위이자, MBN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에 해당한다. 이에 ‘보이스퀸’은 목요 예능 최강자에 오르며, 숨막히는 시청률 질주를 예고했다.  

 

가장 먼저 ‘보이스퀸’을 가창력 맛집으로 만들어 준 참가자들이 돋보였다. 특별한 보이스의 ‘한 맺힌 블루스 맘 최성은’은 이날 최초로 ‘올크라운’을 달성했다. 퀸메이커 윤일상이 “내가 찾던 보컬이다”라고 극찬했을 정도. 또 구성진 목소리의 ‘백화점 알바생 박연희’, 파격적인 무대매너를 선보인 ‘거제도 윤시내 김은주’도 올크라운의 주인공이었다.

 

이와 함께 기막힌 꺾기 창법을 선보인 현직 가수 ‘김연자가 인정한 트로트 여신 윤은아’, 신들린 재즈 스캣의 ‘버클리가 탐낸 재즈싱어 정은주’는 9개의 크라운을 획득했다. 또 ‘가수 데뷔만 2번, 7전8기 이주리’는 퀸메이커 박미경에게 “천사의 목소리”라는 극찬을 받으며 크라운 8개를 획득했다.

 

독특한 캐릭터를 지닌 참가자들 또한 시선을 강탈했다. 첫 방송 전 예고영상부터 조회수 1만을 돌파하며 주목 받은 ‘송가인 친구 소리꾼 이미리’는 국가무형문화재 57호 경기민요 이수자답게 국보급 콧소리, 독특한 제스처로 시선을 강탈하며 8크라운을 기록했다. ‘DJ DOC 백업 댄서 출신 박은정’은 격렬한 춤을 추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노래실력으로 9개의 크라운을 얻었다.

 

등장과 함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참가자도 있다. 폭탄머리 헤어스타일부터 넘치는 끼까지 ‘한국의 티나터너 전영분’은 63세 나이에도 불구 ‘I GOT YOU’를 완벽한 소울로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낯익은 얼굴 개그우먼 정재윤은 5개의 크라운을 기록했지만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또 결혼식 당일 웨딩드레스에 면사포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결혼 1일차 새색시 조엘라’도 돋보였다. 특히 조엘라가 귀에 익은 ‘난감하네~’ 주인공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조엘라가 무대에 오른 순간은 분당 시청률 7.173%까지 치솟으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그런가 하면 참가자들의 뭉클한 고백에 시청자들의 눈물샘도 터졌다. 한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온 ‘헌신의 아이콘 고나겸’, 췌장암 극복 중에도 꿈을 찾아 나선 ‘긍정주부 배덕순’, 부모님에게 고마움을 전한 ‘효심 가득한 트로트 요정 강유진’. 이들 세 참가자는 솔직한 고백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동시에 7크라운을 획득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에도 성공했다.

 

첫 방송부터 특별한 참가자들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은 그녀들의 가창력에 소름 돋고 감탄하다가도, 그녀들의 가슴 속 이야기에 눈물 흘렸다. 첫 방송부터 제대로 터진 ‘보이스퀸’이 앞으로 어떤 여정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한편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은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갑자기 이별을 마주한 네 여자 이야기,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작인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캐나다 출신 아이스링 친-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궁극적으로 여성들이 서로의 인생에 방향을 제시하며 진정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을 담아내려했다. 인생의 혼란을 겪고 있는 진짜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여성들의 능력 그리고 회복력을 서로가 축하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또 한 명의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 탄생을 알렸다. 영화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다른가정으로 떠나버린 아빠가 아꼈던 고양이가 구덩이에 빠져 죽어버리면서 시작된다. 다른가정으로 갔지만 그래도 아꼈던 고양이였기에 죽음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걸었는데, 아빠가 목욕을 하다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마지막 가는 모습을 함께하기 위해 캐미(헤더 그레이엄, 전부인)와 애스터(소피 넬리스, 딸)는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간다. 상실감에 빠져있는 레이첼(조디 발포어, 미망인)과 그녀의 딸 털룰라(애비게일 프니오브스키)가 만나게된다. 이혼전에는 어느정도 살았었는데 전재산이 몰수될 위기인 것을 알게 된 캐미는 두 모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거절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