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11.3℃
  • 박무서울 7.3℃
  • 맑음대전 7.7℃
  • 박무대구 9.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8.0℃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1℃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취중진담에 담긴 애틋 속마음 ‘짠내 폭발’

 

tvN ‘유령을 잡아라’ 오해로 인해 엇갈린 문근영-김선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맴찢을 유발했다. 특히 서로에게 닿지 못한 애틋한 속마음처럼 두 사람만 자각하지 못한 쌍방 짝사랑이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지난 11일(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7화에서는 서로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며 서로를 신경쓰기 시작한 ‘고유커플’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엇갈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연쇄 성폭행범을 잡기 위해 지하철 경찰대 유령-고지석과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 분)-김우혁(기도훈 분)의 파트너 체인지 수사가 이뤄진 가운데 유령의 활약이 제대로 빛났다. 성폭행 사건은 피해자 진술 확보가 어려운 범죄지만 유령은 “울고 싶음 울어요. 그때 느꼈던 두려움, 무력감, 분노 자꾸 되새기면서 스스로 괴롭히지 말고 저랑 같이 그 놈 잡아요”라며 피해자 아보카도(정서하 분)를 다독였다. 아보카도는 불안감으로 잠 못 이루는 자신을 위해 초를 선물하며 밤새 집 앞을 지켜준 유령의 진심에 용기를 내 자신의 브이로그를 통해 진실을 밝혔다. 이처럼 유령이 일으킨 촛불의 기적과 따뜻한 진심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유령-고지석이 서로를 향해 점점 커져가는 마음을 드러내며 로맨스 지수를 폭발시켰다. 고지석은 유령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김우혁의 일거수일투족을 신경쓰기 시작했고, 급기야 유령이 김우혁에게 두 사람의 애마와도 같은 스쿠터키를 건네자 폭풍 질투했다. 특히 두 사람이 함께 밤을 샌다는 소식에 “밤을 새? 둘이 같이? 왜? 어디서?”라며 유령을 향한 생각에 밤잠을 못 이룰 만큼 극심한 유령앓이에 빠져 시청자들의 광대를 절로 들썩이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고지석은 성폭행 피해자들의 진술을 받아내기 위해 하마리와 수사하는 과정에서 유령의 빈자리를 느꼈다. 피해자들을 설득하기에 앞서 그들이 겪었을 고통과 아픔을 걱정하며 어느새 자신에게 스며든 유령의 향기를 발견했다. 특히 연쇄 성폭행범 검거와 동시에 이뤄진 고지석의 파트너 재 요청이 보는 이의 가슴을 두근두근하게 만들었다. “신참. 나랑 그냥 계속 파트너 합시다!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는데 어쭙잖은 책임감인지, 쓸데없는 오긴지, 진짜 모르겠는데 나랑 그냥 계속 파트너 합시다”라는 고지석의 솔직한 진심은 그 어떤 사랑 고백보다 더 짜릿하게 유령과 시청자들의 심장을 덜컹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유령은 고지석의 파트너 재요청에도 불구, 김우혁과 계속할 것을 밝히며 그에게 상처를 주고 만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냉정한 거절 뒤에 감춰진 유령의 애틋한 속마음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유령은 절친 박미현(송상은 분)과 함께 술을 마시다 “저도 반장님이랑 계속 파트너 하고 싶습니다. 계속 옆에 있고 싶습니다. 근데 반장님이랑 있음 자꾸 기대고 싶어져요. 지경대 왜 들어갔는지 반장님 뒤에서 제가 무슨 짓을 하는지 그냥 다 말해버릴까..”라는 취중진담과 함께 자신의 진심을 고지석 핸드폰에 메시지로 남기고 말았다. 더욱이 유령은 고지석의 첫사랑 이야기에 가슴 아파하고 그의 전화만 와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등 고유커플의 엇갈림은 시청자들을 애태우게 만들었다. 이후 고지석의 첫사랑이 하마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첫사랑. 소중한 사람. 차라리 잘 됐어. 잘 된 거야”라며 고지석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애써 정리하는 유령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극, 두 사람이 로맨스가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유령을 잡아라’ 7화가 방송된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문근영-김선호 어쩜 저렇게 연기를 잘하나?”, “고유커플 본격 썸 시작이구나! 꿀잼”, “오늘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어요”, “스트레스 받은 날에 꼭 ‘유령을 잡아라’를 봐야 해요~ 재미있어서”, “오늘도 버릴 게 1도 없네. 재방송으로 다시 뜯어봐야지”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유령을 잡아라’ 8화는 오늘(1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취중진담에 담긴 애틋 속마음 ‘짠내 폭발’
tvN ‘유령을 잡아라’오해로 인해 엇갈린 문근영-김선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맴찢을 유발했다.특히 서로에게 닿지 못한 애틋한 속마음처럼 두 사람만 자각하지 못한 쌍방 짝사랑이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지난11일(월)방송된tvN월화드라마‘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7화에서는 서로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며 서로를 신경쓰기 시작한‘고유커플’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엇갈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연쇄 성폭행범을 잡기 위해 지하철 경찰대 유령-고지석과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 분)-김우혁(기도훈 분)의 파트너 체인지 수사가 이뤄진 가운데 유령의 활약이 제대로 빛났다.성폭행 사건은 피해자 진술 확보가 어려운 범죄지만 유령은“울고 싶음 울어요.그때 느꼈던 두려움,무력감,분노 자꾸 되새기면서 스스로 괴롭히지 말고 저랑 같이 그 놈 잡아요”라며 피해자 아보카도(정서하 분)를 다독였다.아보카도는 불안감으로 잠 못 이루는 자신을 위해 초를 선물하며 밤새 집 앞을 지켜준 유령의 진심에 용기를 내 자신의 브이로그를 통해 진실을 밝혔다.이처럼 유령이 일으킨 촛불의 기적과 따뜻한 진심이 안방극장을 훈훈


뮤지컬 ‘웃는 남자’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명화 연상시키는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 공개!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7일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측이 뮤지컬 ‘웃는 남자’의 극 중의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포스터는 뮤지컬 ‘웃는 남자’의 주인공 그윈플렌부터 앤 여왕까지의 주요 배역을 총 망라하였으며, 극적인 순간을 포착하여 작품의 서사를 오롯이 담아낸 총 15장의 캐릭터 포스터는 오는 1월 장대한 막을 올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캐릭터 포스터 촬영에 사용된 세트와 의상, 그리고 소품은 모두 실제로 극 중 사용되는 것으로 뮤지컬 ‘웃는 남자’만을 위해 섬세하게 제작된 만큼 작품의 서사는 물론 리얼리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 단 한 장의 사진만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으로 무대에 오를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는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그대로 담아냈다. 이석훈은 턱을 괴고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 채워지지 않는 고독감을 가진

캐딜락, ‘CADILLAC X HERO’ 캠페인 론칭, 대한민국 소방관 처우 개선을 위한 CSR 캠페인
캐딜락이 대한민국 소방관들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지원을 위한 ‘CADILLAC X HERO’ CSR 캠페인을 진행한다. 캐딜락은 국내 일부 소방관들에 대한 열악한 처우에 문제의식을 가졌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 특히, 소방관이야말로 실생활에서 만날 수 있는 진정한 영웅들이고 그들의 헌신적인 노고에 대해 감사하는 의미를 담아 ‘CADILLAC X HERO’ 캠페인으로 명명했다. ‘CADILLAC X HERO’ 캠페인의 첫번째 활동으로 캐딜락은 소방관 처우 개선 문제에 공감한 사회적기업 ‘119레오(119:REO)’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119레오’는 폐방화복을 업사이클링해 가방을 만들고 수익금의 일부를 소방관들에게 기부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논현동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는 다양한 제품과 실제 소방관들이 사용한 방화복 및 소방호스 등으로 꾸며진 전시공간이 마련됐다. 또한 캐딜락의 히어로 모델인 초대형 프레스티지 SUV, 에스컬레이드 및 캐딜락 로고를 붙여 특별 제작된 방화복 소재 가방과 액세서리를 구매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전시 공간에는 소방관들이 실제로 사용한 방화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