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8.0℃
  • 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7.5℃
  • 흐림광주 27.2℃
  • 박무부산 26.2℃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 카메라 안팍 절친모드부터 김설현 카리스마까지!

 

‘나의 나라’가 탄생시킨 또 하나의 명장면, ‘왕자의 난’은 뒷모습까지 뜨거웠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윤희정,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12일, 강렬하고 비장했던 ‘왕자의 난’ 촬영장 비하인드를 전격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나의 나라’의 포문을 열었던 ‘왕자의 난’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남전(안내상 분)을 향한 복수를 다짐하며 서로 다른 길을 선택한 서휘(양세종 분)와 남선호(우도환 분), 권력을 사이에 두고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이방원(장혁 분)과 이성계(김영철 분), 남전의 대립은 ‘왕자의 난’에서 폭발하며 뜨거운 몰입감을 선사했다. 힘있게 극을 이끌어가면서도 절정적인 순간 감정선을 살리는 배우들의 열연과 김진원 감독 특유의 세밀한 연출이 어우러져 길이 남을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공들여 만든 명장면인 만큼 공개된 비하인드도 강렬하다. ‘왕자의 난’이 가진 의미를 알기에 열정을 쏟아부었던 배우들의 진정성이 담겨있다. 촬영 직전까지 합을 맞추며 대화에 여념이 없는 양세종과 우도환은 카메라 밖에서도 서휘, 남선호 못지않은 동갑내기 ‘절친 모드’를 보여준다. 훈훈한 웃음을 짓다가도 촬영에 돌입하면 금세 진지하게 몰입하고, 꼼꼼하게 모니터를 하면서 오점 없는 완성도를 만들어나간다. 그렇게 탄생한 ‘왕자의 난’ 미공개 컷도 눈길을 끈다. 절절한 감정을 터뜨리며 열연을 보여준 양세종과 우도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사로잡는다.

 

‘이화루’의 행수로 ‘왕자의 난’이라는 판을 영민하게 읽어 과감한 결단을 보여준 한희재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왕의 앞을 막아선 한희재의 강단처럼, 이를 연기하는 김설현 역시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왕자의 난’의 중심에서 무게감을 이끈 장혁은 찰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고 이방원에 몰입한 상태. 이방원과 이성계의 관계가 ‘1차 왕자의 난’의 시작과 끝을 알렸던 만큼, 장혁의 역할은 그 무엇보다 중요했다. 내면에 존재하는 애처로움과 외면에 드러나는 냉철함을 동시에 그려낸 장혁의 연기는 이방원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했다.

 

그런가 하면 촬영장의 훈훈한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컷도 함께 공개됐다. 장렬한 최후를 맞은 남전 역의 안내상은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감으로 긴장감을 자아냈지만, 카메라 앞에선 브이 포즈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그와 꼭 닮은 우도환의 브이 인증샷은 애증의 부자 관계였던 두 사람의 호흡을 보여주는 듯 훈훈하다.

 

완성도 높은 신을 그려낸 배우들의 특별한 시너지는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욱더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친우였으나 다른 길 앞에서 서로에게 칼을 겨눠야했던 서휘와 남선호, 끝내 등을 지게 된 이성계와 이방원, 마지막에서야 애틋한 시선을 주고받은 남전과 남선호 등 복잡하게 얽혀있는 관계와 감정들은 ‘왕자의 난’의 비장함 위에 덧입혀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가장 결정적인 변곡점이었던 ‘1차 왕자의 난’을 넘어선 이들 앞에 어떤 길이 펼쳐지게 될까. 끝나지 않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귀추가 주목된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1차 왕자의 난’이 극 중에서 갖는 의미가 컸고, 시청자들의 기대 또한 뜨거운 장면이었기에 제작진과 배우들이 더욱 고심해서 촬영했다”라고 전하며, “이제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2차 왕자의 난을 비롯해 예상하지 못했던 반전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나의 나라’ 13회는 오는 15일(금)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미스트롯2’ 정동원X장민호X김희재, '후배님을 모십니다!' 릴레이 티저 영상 공개!
“빨리 빨리 오세요! 기다리고 있을게요~!” ‘미스터트롯’ 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출연한 ‘미스트롯2’ 릴레이 응원 티저 영상이 공개돼 본격적으로 불 지펴진 기대감에 뜨거운 화력을 더했다.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은 대한민국 최초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시즌2 버전이자, 종편 채널 출범 이래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된 ‘미스터트롯’ 후속편이다. ‘제2의 임영웅’을 꿈꾸는 열정 가득, 끼 충만한 여성들이 모여 더욱 화끈하고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전망이다. 이와 관련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영탁-이찬원에 이어 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트롯 열풍’을 이어갈 후배들을 독려하는 단독 응원 영상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정동원-장민호-김희재는 ‘미스터트롯’ 예심전 당시의 추억을 소환하는 ‘빨간 슈트’를 입고 등장, 각기 다른 느낌의 무아지경 ‘막춤 댄스’ 개인기를 폭발시켜 찐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정동원은 우렁찬 목소리로 “시작~!”을 외치더니, 현란한 브레이크 댄스로 물오른 댄스감을 뽐내 랜선 이모들의 흐뭇한 미소를 끌어냈다. 이어 정동원은 “트롯 잘 부르는 동생, 친구, 누나, 이모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신세계 이후 부라더의 재회는 잔인한 스낵무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영화 '신세계'(2013)에서 끈끈한 의리를 보여주며 대한민국에 '부라더' 열풍을 일으킨 황정민과 이정재가 다시 만났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기대할 작품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시작 되었다. 나라에게 버림 받은 암살요원 인남(황정민)은 타국에서 암살자로 활동하며 공허함 속에 살아갔지만 태국에서 자신의 딸로 예측되는 소녀의 납치로 인해 삶의 목적을 찾아가는 인물로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백정이라는 별칭을 얻은 인물 레이(이정재)는 멋짐 그 자체를 녹여내면서도 잔혹한 추적을 벌인다. 거의 인간재앙처럼 피도 눈물도 없는 살인을 저지르며 인남(황정민)을 추적하는 레이의 모습은 이정재라는 인물의 매력이 더해져 최악의 악역이지만 그에 상응할 정도로 매력을 느끼게 만든다. 유이(박정민)는 트렌스젠더 역으로 큰 도전을 했고 언제나 발군의 연기력을 보여줬던 만큼 놀라운 캐릭터 완성도를 선보였다. 마치 원래 그런 성향을 갖고 있었던 게 아닐까 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눈에 띄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영화를 연출한 홍원찬 감독은 "가장 중요한 건 액션의 톤이 튀지 않아야 했다. 실제 타격감과 액션 동선 하나 하나가 정확하게 인지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 톤에 맞춰 무술

라이프

더보기
현대자동차그룹, 롯데렌탈·SK렌터카·쏘카와 MOU 체결
현대차그룹은 최근 롯데렌탈과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MOU 체결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각 업체들과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자동차 기업과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공동으로 데이터 교류에 적극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와 4차 산업 시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모빌리티 핵심 사업자들이 상생의 뜻을 함께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최근 모빌리티 산업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모빌리티 비즈니스 혁신은 기본적으로 차량 데이터 확보에 의해 좌우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연구개발 인력의 상당수를 데이터 분석 업무에 배치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중심으로 국내 렌터카 및 카셰어링 업계 선도 기업들이 모빌리티 관련 데이터 교류 대협력을 추진함에 따라 국내 모빌리티 산업에 미칠 파급 효과와 시너지는 상당할 전망이다. 협약을 체결한 렌터카 및 카셰어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