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모두의 거짓말’ 윤종석의 사망, 파일 속 명단의 의미는?

URL복사

 

이보다 더 충격적일 수 없다. OCN ‘모두의 거짓말’ 전호규(윤종석)가 살해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OCN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10회에서는 의문의 교통사고로 바른 일보 기자 최수현(김용지)의 USB를 도난당한 김서희(이유영). 같은 시각, 감찰부에서는 공문서위조혐의와 무리한 수사를 이유로 조태식(이민기)은 정직 처분을 받았고, 광수대는 해체됐다. 조태식에게는 감시가 붙었고, 김서희의 사고는 CCTV 결함으로 단서를 찾을 수 없었다. 게다가 유일한 단서, USB조차 사라진 막막한 상황.

 

“사람들 이름하고 생년월일, 주소, 뭐 그런 게 적혀있었던 것 같은데” 의미까진 알 수 없었던 명단 중 김서희는 두 사람의 이름을 겨우 떠올렸다. 한 가지 공통점은 이들이 모두 송주에 살고 있다는 것. 조태식과 김서희는 기억해낸 이름 중 한집에서 정상훈(이준혁)과 최수현의 행적을 찾았다. 당사자는 폐암으로 사망한 9살 아이였다. 그 아버지는 최수현이 “시 차원에서 도와줄 게 없는지 알아보러 왔다”고, 정상훈이 아이에게 신경을 많이 써줬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명단 속 사람들에 접근해가고 있는 사이 JQ그룹 사람들과 홍민국(송영창) 당 대표는 최수현 사건을 덮고, 신사업 법안을 통과시키려 했다. 교통사고를 내 김서희가 갖고 있던 USB를 훔쳐간 사람은 다름 아닌 인동구(서현우)였고, 정영문(문창길) 회장 역시 본색을 드러냈다. 그에게 김서희는 “내 자식만큼 아끼는 아이”이기도 했지만, “내년 총선 전까지는 우리에게 필요한 말”이라는 것. 홍대표는 대선을 목표로 정회장을 위해 움직인 것이었다.

 

진실을 찾으려는 조태식과 김서희, 이를 덮으려는 JQ그룹 사람들의 팽팽한 긴장감 속에 새로운 단서를 찾은 건 다름 아닌 전호규(윤종석)였다. 다운된 김서희의 노트북을 복구, 바이러스 코드가 최수현 기자의 메일과 웹하드를 다운시켰던 바이러스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파악한 것. 이에 역으로 바이러스를 추적, 해커의 컴퓨터에 침입해서 김서희가 확인한 리스트를 찾아냈다. 해커가 자신의 노트북을 다시 해킹하자, 급하게 명단을 USB에 저장, 밖으로 나왔다.

 

곧바로 조태식에게 “제가 뭘 좀 찾았는데요”라며 전화를 건 전호규. 하지만 약속 장소에 나타난 사람은 조태식이 아니었다. “어떻게 여길, 설마 아니죠? 제가 잘못 생각하는 거죠?”라며 상대방을 보며 놀란 그는 이내 몸을 돌려 도망쳤다. 하지만 의문의 남자는 금세 쫓아와 전호규를 향해 거침없이 주먹을 날렸고, 결국 총을 쐈다. 때마침 조태식이 도착해, 총성이 울린 방향으로 뛰었지만, 이미 의문의 남자는 USB를 빼앗은 뒤 도망친 뒤였다.

 

불안한 예감은 적중했다. 공사장 한쪽에 쓰러져 있는 전호규를 발견하고, 믿기지 않는 듯 떨리는 목소리로 “네가 왜. 누구야, 누가 이랬어!”라고 소리치는 조태식과 만신창이가 되어 숨이 끊어진 전호규. 그리고 멀리서 들리는 사이렌 소리는 이들의 불행이 끝이 아닐 것 같은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윤종석의 반응으로 보아 범인은 그가 알고 있는 사람으로 예측되는 바. 그를 살해한 범인이 누구일지, 또 그 USB 안의 명단이 뜻하는 것이 무엇이길래 이처럼 희생자가 늘어가고 있는지, 궁금증이 폭발하는 엔딩이었다.

 

‘모두의 거짓말’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OCN 방송.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갑자기 이별을 마주한 네 여자 이야기,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작인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캐나다 출신 아이스링 친-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궁극적으로 여성들이 서로의 인생에 방향을 제시하며 진정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을 담아내려했다. 인생의 혼란을 겪고 있는 진짜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여성들의 능력 그리고 회복력을 서로가 축하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또 한 명의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 탄생을 알렸다. 영화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다른가정으로 떠나버린 아빠가 아꼈던 고양이가 구덩이에 빠져 죽어버리면서 시작된다. 다른가정으로 갔지만 그래도 아꼈던 고양이였기에 죽음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걸었는데, 아빠가 목욕을 하다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마지막 가는 모습을 함께하기 위해 캐미(헤더 그레이엄, 전부인)와 애스터(소피 넬리스, 딸)는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간다. 상실감에 빠져있는 레이첼(조디 발포어, 미망인)과 그녀의 딸 털룰라(애비게일 프니오브스키)가 만나게된다. 이혼전에는 어느정도 살았었는데 전재산이 몰수될 위기인 것을 알게 된 캐미는 두 모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거절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