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16.7℃
  • 구름조금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3.9℃
  • 맑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live '치킨로드' ‘그때 그 맛’을 소환하라! 새 레시피 기대!

 

오늘(5일, 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치킨로드’에서는 미국, 프랑스, 페루, 인도네시아에서 영감을 받은 화제의 치킨 레시피가 재현된다. 한자리에 모인 출연진들이 미식 여행지에서 연구한 대로 치킨을 만들고, 맛을 보며 최고의 치킨인 ‘오늘의 치느님’을 선발하는 것. 미식 여행지가 아닌 한국에서 ‘그때 그 맛’을 완벽히 소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먼저 프랑스 팀은 후추, 고추, 산초를 활용한 오세득의 레시피 ‘핫쎄봉’을 요리한다. 레시피 개발 당시, “다음에는 프랑스의 느낌을 더 넣어야겠다”고 말했던 오세득, 정재형은 프랑스 감성을 가득 담은 비장의 소스를 준비했다는 후문. 이원일, 강한나는 미국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망고 칠리소스를 곁들인 와플 치킨을 만든다. 이들의 와플 치킨은 아름다운 비주얼과 맛에 “예술 치킨”이라는 호평을 얻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인도네시아와 페루 팀은 고추, 토마토, 양파 등 비슷한 재료들로 전혀 다른 요리를 시작한다. 김풍과 김재우는 인도네시아 맛의 핵심인 ‘삼발’ 소스를 이용해 색다른 치킨을 선보인다. 특히 한 차례 실패했던 과자 같은 식감의 ‘끄르므산’ 재현에도 나선다. 또한, 페루 팀은 고추의 매운 향 때문에 연신 기침을 하면서도, 남미의 향이 물씬 풍기는 치킨을 완성시킨다. 막상막하의 치킨 레시피 대결 끝에 모두의 인정을 받는 첫 번째 ‘치느님’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은 오청 PD는 “오늘 방송에서는 출연진들이 미국, 프랑스, 페루, 인도네시아에서 직접 발굴한 치킨 레시피들을 다시 한번 재현한다. 레시피를 개발한 당시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맛과 비주얼로 시청자들과 출연진들의 침샘을 자극할 전망이다”고 소개하며 “출연진들의 냉정한 맛 평가 결과 최고의 치킨으로 뽑힌 레시피의 주인공은 어느 팀일지 방송으로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닭학다식 견문록 Olive ‘치킨로드’는 오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Olive '치킨로드' ‘그때 그 맛’을 소환하라! 새 레시피 기대!
오늘(5일, 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치킨로드’에서는 미국, 프랑스, 페루, 인도네시아에서 영감을 받은 화제의 치킨 레시피가 재현된다. 한자리에 모인 출연진들이 미식 여행지에서 연구한 대로 치킨을 만들고, 맛을 보며 최고의 치킨인 ‘오늘의 치느님’을 선발하는 것. 미식 여행지가 아닌 한국에서 ‘그때 그 맛’을 완벽히 소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먼저 프랑스 팀은 후추, 고추, 산초를 활용한 오세득의 레시피 ‘핫쎄봉’을 요리한다. 레시피 개발 당시, “다음에는 프랑스의 느낌을 더 넣어야겠다”고 말했던 오세득, 정재형은 프랑스 감성을 가득 담은 비장의 소스를 준비했다는 후문. 이원일, 강한나는 미국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망고 칠리소스를 곁들인 와플 치킨을 만든다. 이들의 와플 치킨은 아름다운 비주얼과 맛에 “예술 치킨”이라는 호평을 얻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인도네시아와 페루 팀은 고추, 토마토, 양파 등 비슷한 재료들로 전혀 다른 요리를 시작한다. 김풍과 김재우는 인도네시아 맛의 핵심인 ‘삼발’ 소스를 이용해 색다른 치킨을 선보인다. 특히 한 차례 실패했던 과자 같은 식감의 ‘끄르므산’ 재현에도 나선다. 또한, 페루 팀은 고추의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공중에서 펼쳐지는 액션 끝판왕! '무삭제 액션 영상' 공개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흥행 돌풍 중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무삭제 액션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데드풀>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팀 밀러 감독은 땅과 바다, 하늘을 넘나드는 초대형 액션 스케일에 특유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연출력으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올해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시키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무삭제 액션 영상’은 공중에서 펼쳐지는 압도적 액션 스펙터클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새로운 인류의 희망 ‘대니’를 제거하려는 최강의 적 ‘Rev-9’부터 ‘대니’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사라 코너’와 ‘T-800’까지, 캐릭터들이 총출동해 액션 대격돌을 펼치는 공중 액션씬은 가장 스케일이 큰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시리즈의 상징 ‘사라 코너’와 ‘T-800’이 비행기에 나란히 서서 ‘Rev-9’을 향해 폭격을 날리는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거침없이 쏟아지는 공격에도 끄떡없이 이륙하는 비행기까지 ‘대니’를 쫓아오는 최첨단 터미네이터 ‘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