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3℃
  • 흐림강릉 5.5℃
  • 구름조금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7.3℃
  • 흐림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7.1℃
  • 구름많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6.2℃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4.1℃
  • 흐림금산 5.7℃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9℃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뉴욕 롱아일랜드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풀 턴키 프로젝트 두 건 연달아 수주, 2019년 10월 누계 2700억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급자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번 두 건의 수주로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2019년 10월 누계 기준 2700억원에 달하는 수주고를 올리게 됐다. 이는 미국 진출 사상 최대의 수주 실적으로 2018년 연간 수주액의 두 배를 훌쩍 뛰어 넘는 규모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북미 시장 전역으로 영업망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수주 규모를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방법’ 엄지원-정지소, 사회부 기자x10대 소녀 방법사의 정적 흐르는 무언 투샷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tvN ‘방법’ 엄지원-정지소의 범상치 않은 ‘숨멎’ 첫 만남이 포착됐다. 악에 맞선 악의 공조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층 뜨겁게 달군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극본 연상호/제작 레진 스튜디오/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8일(화), 첫 만남부터 불꽃이 튀는 엄지원(임진희 역)-정지소(백소진 역)의 모습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흡입력 있는 연기력의 믿보 배우 엄지원과 영화 ‘기생충’을 통해 괴물 신예로 떠오른 정지소가 진종현 회장의 정체를 파헤치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와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을 맡아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엄지원-정지소의 첫 만남은 범상치 않은 어둠의 기운 속 서로 다른 에너지로 텐션을 끌어올린다. 엄지원의 날 선 눈빛이 분위기를 장악하는 가운데 정지소는 차갑게 내리깐 눈빛과 온 몸으로 강렬하게 내뿜는 다크 아우라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다. 특히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 강렬한 시너지를 발산한다. 진실을 알리는 사회부 기자와 사람을 저


영화&공연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