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2.2℃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아내의맛' ‘추진력 갑(甲)’명수가 나섰다! ‘괜찮아 김철민’소극장 공연 현장 공개!


“오늘만큼은 사랑보다 진한 우정!” 

  

TV CHOSUN ‘아내의 맛’ MC 박명수가 다시 한번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김철민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무대 ‘괜찮아 김철민’ 공연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3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2회에서 박명수는 30년 지기 친구 김철민을 찾아갔다. 김철민의 몸 상태 소식에 애써 눈물을 감추며 씩씩한 위로를 전하던 박명수는 대학로에서 노래하고 싶다는 김철민 소원을 들은 후 위험하지 않은 선에서 준비해보겠다고 약속하며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이와 관련 10일(오늘) 방송되는 ‘아내의 맛’ 63회에서 박명수는 뛰어난 추진력을 발휘, 선후배 가수들과 코미디언들을 대학로 소극장으로 초대해 ‘특별한 무대’를 절친 김철민에게 선사한다. 박명수는 30년 동안 대학로를 지켰던 터줏대감 김철민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길거리가 아닌 소극장 공연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했던 상태. 이후 이 소식을 듣게 된 김철민의 영원한 공연 파트너 윤효상을 비롯해 김현철, 나몰라패밀리 등 코미디언 후배들은 오직 김철민을 위해 소극장에 집결했다. 더욱이 공연 당일 팬들도 태풍을 뚫고 한달음에 현장으로 달려와 김철민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내비쳤다. 

  

동료들은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열과 성의를 다해 김철민을 위한 소극장 공연 준비에 나섰다. 김철민이 좋아하는 노래, 김철민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담긴, 김철민을 위해 부르고 싶은 노래들로 소극장을 꽉 채운 것. 특히 MC 박명수조차 오랜만에 마이크를 잡고 자신의 노래 ‘바보에게.. 바보가’를 부르며 분위기를 북돋웠다. 2시간 동안 이어지는 특별 공연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친구들과 팬들을 위해 무대로 나선 김철민은 자신의 싱글 앨범 ‘괜찮아’를 열창하는, 감동적인 무대를 선물했다.

  

그런가 하면 공연 도중 자신의 콘서트 리허설도 마다하고 김철민을 보기 위해 달려온 깜짝 손님이 등장,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철민에 대한 뜨끈한 의리를 발휘한 특별 게스트는 누구인지, 감동과 웃음이 어우러졌던 오로지 김철민의, 김철민에 의한, 김철민을 위한 ‘괜찮아 김철민’ 공연 현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김철민 소원을 들은 직후부터 공연을 척척 준비해 나가는 박명수의 추진력에 제작진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며 “태풍도 막지 못했던, 박명수-김철민의 진한 우정, 동료들의 사랑이 듬뿍 담긴 감동의 무대를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도 놀란 세종대왕의 과학 유산들 “이래서 세종 세종 하나봐요”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과학 천재로 거듭날 수 있을까. 2월 9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24회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알면 알수록 신기하고 놀라운 ‘세종 과학 탐사’가 펼쳐진다. 이날 과학계 슈퍼스타 김상욱 교수와 함께 세종대왕과 장영실이 만든 위대한 걸작, 조선 최초의 자동 알람 시계 ‘자격루’을 보러 간 ‘선녀들’. 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교과서에서 봤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자격루의 실물에 탄성을 쏟아냈다. 이어진 자격루의 파격적 등장 스토리는 ‘선녀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당시 조선 사람들은 자격루를 “귀신이 작동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과연 그들이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무엇일지, 조선을 술렁이게 한 자격루의 이야기에 호기심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김상욱 교수는 최애 발명품 측우기를 소개하며, 색다른 시각으로 측우기를 설명했다. 이에 전현무는 “측우기가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된다”고 소감을 남겼다고. 설민석 역시 “왜 세종 세종 하는지 알게 됐다”고 감탄을 쏟아내, 우리의 생각을 뒤엎을 세종 과학 탐사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하고 있다. 과연 과.알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