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3.6℃
  • 박무서울 7.6℃
  • 박무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12.0℃
  • 맑음울산 15.6℃
  • 박무광주 9.6℃
  • 맑음부산 14.2℃
  • 흐림고창 8.7℃
  • 맑음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장항준X유세윤X김이나X박재정, 윤종신의 최측근들 출격!


윤종신과 그의 절친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윤따(윤종신에게 따진다)의 밤’ 특집을 꾸민다. 윤종신을 배웅하기 위해 모인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은 뜻밖의 폭로전을 벌이며 마지막 순간까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1일 수요일 밤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밤 10시 50분으로 앞당겨져 방송될 예정이다. 이번 방송은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윤종신이 마지막 방송을 한다. 2007년 ‘라디오스타’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12년 동안 MC 자리를 묵묵히 지켜온 그는 최근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방송 하차를 알렸다. 이에 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모인 것. 

 

이들은 윤종신의 최측근들답게 무궁무진한 에피소드를 쏟아내 재미를 선사한다. 이들은 윤종신과의 추억을 회상하는가 하면 뜻밖의 폭로전으로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윤종신이 게스트와 함께 등장해 관심을 끈다. 그는 게스트 대기석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 것. 낯선 상황에 그도 기분이 이상한 듯 묘한 표정을 지었다고. 또한 MC들은 “윤방인을 부탁해요~”라며 직접 윤종신을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MC들은 윤종신을 위한 특별한 선물도 준비해 기대를 모은다. 선물에서도 평소 MC들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었다는 후문. 더불어 ‘라디오스타’ 제작진들은 모든 회차의 윤종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선물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윤종신은 애정이 듬뿍 담긴 이들의 선물에 무척이나 감동했다고 전해진다. 

 

각자의 방식으로 이별을 준비하는 모두의 모습은 시청자들까지 뭉클하게 만들 것이라고. 이 가운데에도 ‘라디오스타’답게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으며 웃음과 감동을 모두 선사할 예정이다.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 ‘윤따의 밤’ 특집은 오는 11일 수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