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6.8℃
  • 박무대구 27.6℃
  • 흐림울산 27.6℃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8.2℃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6.5℃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8.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월간 윤종신> 9월호, 윤종신표 발라드X하동균의 깊은 목소리...'워커홀릭' 10일 공개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9월호 '워커홀릭'이 10일 공개된다. 

 

'워커홀릭'은 이별 후의 아픔을 달래기 위해 애써 일에 집중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이별의 후폭풍을 견디게 하는 건 결국 각자의 일만큼이나 좋은 이별 치료제가 없다는 윤종신의 '이별 지론'이 가사에 담겼다. 

 

윤종신은 "우리는 권태기가 오면 항상 일을 앞세운다. 여기서 ‘일’은 사실 일 그 자체라기보다는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라며 "그동안 ‘우리’에게 할애했던 시간을 다시 ‘나 자신’에게 돌리는 거다. 결국 사랑이라는 건 나로부터 출발해서 너에게 갔다가 다시 나로 돌아오는 여정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9월호 '워커홀릭'은 하동균이 불렀다. 윤종신은 하동균의 창법이 구현해내는 깊고 감정적인 분위기가 이 드라마에 꼭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윤종신은 "이번에 ‘더 콜 2’를 촬영하면서 동균이 목소리에 매료되었다. 어떤 노래를 부르든 노래를 한순간에 굉장히 애절하게 만드는 마법 같은 목소리더라"며 "노래를 단숨에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주는 목소리랄까. 동균이는 제가 만들어보고 싶은 영화에 가장 잘 어울리는 최고의 배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종신표 발라드에 하동균의 깊은 목소리가 어우러져 탄생한 '워커홀릭'은 10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다.


<월간 윤종신> 9월호, 윤종신표 발라드X하동균의 깊은 목소리...'워커홀릭' 10일 공개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9월호 '워커홀릭'이 10일 공개된다. '워커홀릭'은 이별 후의 아픔을 달래기 위해 애써 일에 집중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이별의 후폭풍을 견디게 하는 건 결국 각자의 일만큼이나 좋은 이별 치료제가 없다는 윤종신의 '이별 지론'이 가사에 담겼다. 윤종신은 "우리는 권태기가 오면 항상 일을 앞세운다. 여기서 ‘일’은 사실 일 그 자체라기보다는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라며 "그동안 ‘우리’에게 할애했던 시간을 다시 ‘나 자신’에게 돌리는 거다. 결국 사랑이라는 건 나로부터 출발해서 너에게 갔다가 다시 나로 돌아오는 여정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9월호 '워커홀릭'은 하동균이 불렀다. 윤종신은 하동균의 창법이 구현해내는 깊고 감정적인 분위기가 이 드라마에 꼭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윤종신은 "이번에 ‘더 콜 2’를 촬영하면서 동균이 목소리에 매료되었다. 어떤 노래를 부르든 노래를 한순간에 굉장히 애절하게 만드는 마법 같은 목소리더라"며 "노래를 단숨에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주는 목소리랄까. 동균이는 제가 만들어보고 싶은 영화에 가장 잘 어울리는 최고의 배우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종신표 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 더욱 깊어진 감정선으로 싱크로율 200% 완벽 연기
배우 김소현이 5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한층 깊어진 감정선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찬사를 받고 있다. 2014년 ‘마리 앙투아네트’ 초연 당시 18세기 프랑스 왕비의 화려하면서도 기품 있는 캐릭터를 200% 소화한 김소현은 출중한 연기력과 가창력을 바탕으로 ‘완벽한 캐스팅‘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마리 앙투아네트’역으로 돌아온 김소현은 초연에서 보여준 섬세한 감정선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비극적 마지막을 향해 가며 점차 성장하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인간적 면모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 작품의 깊이를 더했다. 한층 다각화된 캐릭터 해석은 물론, 깊은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변화하는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한 김소현은 극의 드라마틱한 서사를 더욱 극대화하며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오롯이 담아내 또 한 번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소현은 특유의 기품으로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프랑스 왕비의 면모뿐만 아니라, 페르젠의 향한 사랑과 그에 따른 외로움, 그리고 한 가정의 어머니로의 모성애적 감정선까지 생생하게 담아내며 그녀만의 완벽한 ‘마리 앙투아네트’를 탄생시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