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6℃
  • 흐림서울 25.1℃
  • 대전 22.9℃
  • 대구 20.8℃
  • 천둥번개울산 21.5℃
  • 광주 22.8℃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3.5℃
  • 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이웃집 찰스’ 국내 최초 남미 출신 주연배우 꿈꾸는 베네수엘라 열정남 안토니오

베네수엘라 안토니오, 한국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싶어요~!

 

 

오늘 화요일 KBS ‘이웃집 찰스’ 202회에서는 베네수엘라에서 온 안토니오의 일상이 그려진다.


아버지의 권유로 2009년,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안토니오(32). 대학교에서 유학을 마치고 자신의 목표였던 대기업에 엔지니어로 취직했으나 어린 시절부터 꿈꿔오던 배우의 꿈을 포기할 수 없었던 안토니오. 과감히 퇴사 후 배우의 길을 걷기로 결정! 한국에서의 또 다른 도전이 시작됐다.

배우 모집 사이트를 보던 안토니오, 모집 글을 보고 바로 전화를 걸어보지만 외국인 배우는 모집하고 있지 않다는 대답 뿐! 외국인 배우가 맡을 수 있는 역할이 적어 오디션의 기회도 잡기가 쉽지 않다. 이런 힘든 상황 앞에서도 불구하고 꿈을 향해 직접 발로 뛰며 도전하는 안토니오의 열정 가득한 일상!

한편, 안토니오의 여동생 역시 정부초청장학생으로 한국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이제 겨우 한국 생활 3개월차 안드레아(20). 그녀의 내년 대학 입학을 결정하는 첫 토픽이 다가왔다. 긴장했을 여동생을 위해 베네수엘라 보양식 소파데포조와 과일까지 준비한 안토니오. 시험장에 여동생을 들여보내는 순간부터 흡사 우리의 대학수학능력 시험장 앞 학부모와 수험생의 모습을 연상시킬 정도로 애틋했다고 한다. 과연 안드레아는 오빠 안토니오의 응원과 기도에 힘입어 첫 토픽 시험을 성공적이게 치룰 수 있었을까?

정치, 경제적으로 최악의 상황에 놓인 안토니오의 고향 베네수엘라. 그로 인해 늘 가족 걱정을 달고 산다는 안토니오. 배우에 이은 그의 또 다른 목표가 바로 부모님은 물론 베네수엘라에 있는 친인척들을 한국으로 모셔와 함께 사는 것이다! 이제는 혼자가 아닌 여동생과 함께 준비하는 가족의 한국정착!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하던 안토니오와 여동생 안드레아, 부모님으로부터 반가운 소식까지 듣게 되는데! 안토니오를 깜짝 놀라게 만든 소식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꿈을 가지고, 그 꿈을 실현하기위해 노력하는 베네수엘라 열정남 안토니오의 한국생활기는 지난 7월 23일 화요일 저녁 7시 35분, KBS1 "이웃집 찰스" 202회에서 만나 볼 수 있다.


KBS ‘이웃집 찰스’ 국내 최초 남미 출신 주연배우 꿈꾸는 베네수엘라 열정남 안토니오
오늘 화요일 KBS ‘이웃집 찰스’ 202회에서는 베네수엘라에서 온 안토니오의 일상이 그려진다. 아버지의 권유로 2009년,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안토니오(32). 대학교에서 유학을 마치고 자신의 목표였던 대기업에 엔지니어로 취직했으나 어린 시절부터 꿈꿔오던 배우의 꿈을 포기할 수 없었던 안토니오. 과감히 퇴사 후 배우의 길을 걷기로 결정! 한국에서의 또 다른 도전이 시작됐다. 배우 모집 사이트를 보던 안토니오, 모집 글을 보고 바로 전화를 걸어보지만 외국인 배우는 모집하고 있지 않다는 대답 뿐! 외국인 배우가 맡을 수 있는 역할이 적어 오디션의 기회도 잡기가 쉽지 않다. 이런 힘든 상황 앞에서도 불구하고 꿈을 향해 직접 발로 뛰며 도전하는 안토니오의 열정 가득한 일상! 한편, 안토니오의 여동생 역시 정부초청장학생으로 한국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이제 겨우 한국 생활 3개월차 안드레아(20). 그녀의 내년 대학 입학을 결정하는 첫 토픽이 다가왔다. 긴장했을 여동생을 위해 베네수엘라 보양식 소파데포조와 과일까지 준비한 안토니오. 시험장에 여동생을 들여보내는 순간부터 흡사 우리의 대학수학능력 시험장 앞 학부모와 수험생의 모습을 연상시킬 정도로 애틋했다고 한다.


낙원악기상가, 싱어송라이터 김사월 라이브 콘서트와 야외 영화 상영회 개최
선선한 초가을 바람이 느껴지는 가운데,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낙원악기상가에서 깊어진 가을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공연과 영화상영회를 준비했다. 바로 싱어송라이터 김사월의 라이브 콘서트와 영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500의 썸머’ 2편을 상영하는 것이다. 6일 오후 8시, 낙원기상가 4층 전시공간 d/p에서 포크 싱어송라이터 김사월의 ‘누군가에게 북촌 로맨스’ 라이브 콘서트가 열린다. 김사월은 2019년 제16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 앨범’과 ‘최우수 포크 노래’ 2관왕을 차지하는 등 자신만의 독창적인 음악으로 주목을 받아온 음악가다. 콘서트에서는 대표곡인 ‘누군가에게’를 비롯해 김사월의 최신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사월 특유의 섬세하고 몽환적인 음색을 통해 가을의 짙은 감성을 느껴볼 수 있다. 공연은 낙원악기상가 4층 전시공간 d/p에서 열리며 입장권 가격은 3만원이다. 지난 21일과 28일 저녁 7시 30분에는 선선한 가을 바람을 맞으며 영화를 볼 수 있도록 4층 야외공연장 ‘멋진하늘’에서 영화 상영회를 준비했다. 21일에는 제니퍼 로렌스와 브래들리 쿠퍼의 톡톡 튀는 매력이 돋보이는 로맨스 영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을 상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