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8℃
  • 맑음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7.9℃
  • 맑음제주 18.5℃
  • 흐림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키-몸무게 측정 후 충격! 살과의 전쟁 본격 시작!

건강검진 중 몸무게 측정 후 충격 + 멘붕의 도가니! ‘절대 공개 못 해‘ 으름장!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과 매니저가 몸무게 사수 대 작전에 돌입한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이 본격적인 살과의 전쟁을 시작하기에 앞서 건강검진을 받던 중 충격과 멘붕에 휩싸였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67회에서는 오대환과 매니저의 건강검진 현장이 공개된다.

 

오대환과 매니저가 본격적인 다이어트에 돌입한다. 두 사람은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폭풍 운동 후 고기의 유혹에 홀라당 넘어가는 등 말뿐인 ‘허언 다이어트’를 해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에 두 사람이 이번에는 진지하게 마음을 다잡고 다이어트를 시작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두 사람은 평소 건강하게 오랫동안 함께 일하자고 말해왔던 만큼 현재 몸 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건강검진에 나설 예정이라고. 이에 오대환이 자신의 키와 몸무게를 확인한 후 “말도 안 돼”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오대환 매니저는 오대환보다 더 격한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 그는 체중계에 올라가기 전부터 “난 절대 공개 못 해”라며 으름장을 놓았고, 몸무게를 잰 후에도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몸무게를 볼 수 없도록 결과를 철통같이 지켰다고 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이 피검사 주삿바늘 앞에서 후덜덜 떨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바늘 공포증이 있는 두 사람은 검사 전부터 체혈 검사 시간을 제일 두려워했다고. 두 사람은 차마 바늘을 볼 수 없다는 듯 고개를 돌리는가 하면 손으로 눈을 가리는 등 덩치와 반비례한 담력을 보였다고 전해져 웃음을 더한다.

 

건강검진 중 점점 소심해지는 오대환과 매니저의 모습은 오는 3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공중에서 펼쳐지는 액션 끝판왕! '무삭제 액션 영상' 공개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흥행 돌풍 중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무삭제 액션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데드풀>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팀 밀러 감독은 땅과 바다, 하늘을 넘나드는 초대형 액션 스케일에 특유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연출력으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올해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시키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무삭제 액션 영상’은 공중에서 펼쳐지는 압도적 액션 스펙터클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새로운 인류의 희망 ‘대니’를 제거하려는 최강의 적 ‘Rev-9’부터 ‘대니’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사라 코너’와 ‘T-800’까지, 캐릭터들이 총출동해 액션 대격돌을 펼치는 공중 액션씬은 가장 스케일이 큰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시리즈의 상징 ‘사라 코너’와 ‘T-800’이 비행기에 나란히 서서 ‘Rev-9’을 향해 폭격을 날리는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거침없이 쏟아지는 공격에도 끄떡없이 이륙하는 비행기까지 ‘대니’를 쫓아오는 최첨단 터미네이터 ‘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