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1℃
  • -강릉 20.8℃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9.1℃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2.0℃
  • -고창 25.9℃
  • 흐림제주 24.7℃
  • -강화 27.7℃
  • -보은 26.9℃
  • -금산 28.0℃
  • -강진군 27.1℃
  • -경주시 23.9℃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파일럿 '언니네 쌀롱' “헬로~ 베이비들!” 왕언니 한혜연이 떳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패션 꿀팁을 대방출한다. 

 

오는 9월 5일 목요일 첫 방송되는 MBC 2부작 파일럿 ‘언니네 쌀롱’(기획 최윤정/연출 이민희)은 스타의 의뢰를 받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프라이빗한 살롱에 모여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 변신시켜주는 신개념 메이크오버 토크쇼.

 

한혜연은 ‘언니네 쌀롱’에서 의뢰인의 패션을 책임지며 보물 같은 맞춤형 스타일링 팁을 공개할 예정이다. 쌀롱의 대표 한예슬과 헤어 담당 차홍, 메이크업 담당 이사배와 의기투합해 모두가 깜짝 놀랄만한 비포-에프터를 완성할 전망이다. 

 

한혜연은 연예인보다 더 연예인 같은 스타일리스트로 불릴 만큼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는 대세 중의 대세다. 톱스타들의 스타일을 책임져온 그는 개인 채널 ‘슈스스TV’를 통해 누구나 쉽게 스타일링할 수 있는 비법을 전수하며 개설 1년 만에 구독자 60여만 명을 거느리는 유명인사가 됐다.

 

‘언니네 쌀롱’ 출연진들과의 첫 상견례에서 한혜연은 20년이라는 경력을 바탕으로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한혜연은 “나는 이 프로그램이 예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모두의 시선을 끌었다고. 

그는 “내 경력을 바탕으로, 실력이 조금이라도 덜 발휘되면 지탄받을 수도 있다”며 심적인 부담을 드러내면서도 “스타일링을 계속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즐기면서 하고 싶다”며 왕언니다운 열정과 책임감을 드러냈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또한 한혜연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중인 ‘나 혼자 산다’의 출연에 대한 질문을 받고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가 1초 만에 편집해달라며 급 수습에 나섰다고. 편집을 갈망하는 한혜연의 폭풍 애교로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혜연이 과연 방송에서 어떤 패션 꿀팁을 대방출하게 될지, 왕언니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오는 9월 5일과 12일, 목요일 밤 10시 5분 MBC ‘언니네 쌀롱’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울릉도 특집 문세윤, 충격 고백!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 이유는?
문세윤이 뜻밖의 속마음 고백으로 충격을 안긴다.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만족도 100% 투어에 도전하는 여섯 남자의 다채로운 여행기가 그려진다. 울릉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평화롭게 즐기던 1박2일 멤버들 사이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멤버 중 한 명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문세윤이 별안간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이라며 아쉬움을 토로, 숨겨뒀던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문세윤은 “이런 데는 뚱보들끼리 다녔어야 했는데”라며 ‘맛녀석’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출해 충격 2연타를 날린다고. 울릉도 여행 도중 별안간 문세윤을 착잡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 이로 인해 그의 마음속에서 2순위로 밀려난 ‘1박 2일’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문세윤은 그동안 감춰왔던 얻어먹기 스킬을 아낌없이 공개, 먹선생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갈고 닦은 문세윤의 스킬이 울릉도에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그의 활약에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사정없이 저격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K좀비가 가득찬 무정부 국가 '반도'
부산행 이후 4년. 찾아 온 한반도는 좀비들로 쑥대밭이 되어 무정부 국가 반도가 되었다. 군인이었던 정석(강동원)은 대한민국이 아비규환 되던 그 날, 탈출을 시도하던 중 아이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민정(이정현)을 뒤로하고 배를 타러 갔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탄 배에 좀비 감염자가 나와 지키려던 누나와 조카가 죽고 만다. 그렇게 살아 남은 정석은 살아남은 매형(김도윤)과 보균자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던 중, 홍콩 조직으로부터 한국에 돌아가 달러를 가져오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만 가져오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유혹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반도로 돌아간다. 반도는 좀비들로만 이루어진 지옥이 아니었다. 생존자들을 구하던 군인들이 희망을 잃고 오히려 생존자들을 들개라 부르며 사냥하고 다니고 있었다. 다행이 정석은 민정의 딸(이레, 이예원)에게 가까스로 구해진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가 지난 '부산행'처럼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되길바란다'고 했다. 그래서 '부산행'에선 가족이란 희망의 빛을 찾아냈었다면, '반도'에선 지옥에서도 가족과 같이 있다면 그곳은 지옥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부산행'에서 좀비는 공포였지만, '반도'에선 사람이 공포다. 좀비는 거들거나 장

라이프

더보기